아이들 넷 + 고양이 하나를 둔 엄마의 어느 하루

첫째는 얼마 전 책 출판을 하면서 이 엄마 마음을 간질간질 설레게 했는데,

둘째, 셋째, 막둥 넷째랑 고양이 달콤군도 엄마를 웃게 합니다.

 

첫째의 첫 책 출판 "The First Angel"

우리 가족에게 크게 기념할 일이 생겼어요. 16살 첫째가 이번 주에 생애 처음으로 아마존을 통해 책을 출판했답니다. 책은 전자책 e-book 포맷이에요. 첫째는 여가시간에 그림도 많이 그리고 놀지만 글도 종종 쓰..

thenorablog.tistory.com

 

호떡 만들기에 재미를 둔 둘째.

어젯밤 이스트 넣고 반죽해서 오늘 아침에 만들었어요.

팬에 기름을 많이 넣어 거의 튀기는 것과 마찬가지인 일반 호떡과 달리

일부러 기름을 적게 사용해 굽는 게 둘째 호떡의 특징입니다.

맛있어요.

 

 

자기가 직접 만든 오픈카에 친구들을 가득 태우고

리모컨으로 운전을 하며 놀고 있는 셋째.

셋째가 만들어 준 차라서 그런지

차에 탄 친구들 얼굴이 하나같이 행복한 모습이에요.

인형 친구들 밝은 얼굴 보는 것만으로도 산뜻한 기분이 듭니다.

 

 

셋째랑 막둥 넷째는 주방에서 오늘도 또 바쁘네요.

오렌지를 잔뜩 사 왔더니 이걸 가지고 오렌지 쥬스를 짜고 있어요.

아래는 직접 짜서 완전 신선한(?) 오렌지 쥬스.

얼음까지 넣어 마시며 웃음소리도 까르르르~~~

두 녀석들이 신났습니다.

 

 

요즘 한국 부대찌개에 베이컨도 넣고 볼로니도 넣고 그러더군요.

부대찌개 자주 먹는 것도 아닌데 이웃분 포스팅 보고

베이컨과 볼로니를 추가로 넣어 한번 끓여 봤어요.

 

그런데 맛은 기존의 부대찌개랑 별 차이가 없네요.

나중에 또 부대찌개를 만들면

원래 먹었던 대로 스팸과 핫도그 소시지 위주로 넣어 만들 거예요.

그래도 새로운 시도를 해보니 재밌었어요.

 

얼큰한 부대찌개가 보글보글.

 

소파 가운데에서 퍼지게 누워 소파를 차지하며 자고 있는 달콤군.

이 녀석이 팔자가 늘어졌어요.

팔자 늘어진 이 녀석을 보고 있자니

녀석이 참 편하고 행복하구나 싶어서 뿌듯하고 기분 좋아집니다.

 

 

성인인 사람 자식이 저런 포즈로 매일 잠만 자고 있다면

아마 속이 마구 타올라 끓어오르겠지만,

다 큰 고양이 자식에게는 전혀 다른 기대치가 있어요.

고양이는 잘 자고 행복하고 편해 보이는 게 제일 보기 좋아요.

그러고 보니까 애리놀다가 달콤군을 상당히 편애하고 있군요.

(차별하는 나쁜 엄마?)

 

일상의 소소한 것들에서 행복감을 느낍니다.

오늘 하루도 좋네요. 내일도 좋을 거예요.

반응형

댓글(28)

  • 2019.05.31 05:54 신고

    달콤군이 놀다님 댁에서 정말 행복하게 늘어져(?) 있군요..
    오늘도 아침부터 미소가 지어지게 합니다.
    맞습니다. 행복은 멀리 있는게 아니고 늘 이렇게 우리 가까이 있는데
    우린 항상 신기루 쫒듯이 보이지도 않는걸 억지로 잡으려 안간힘을
    쓰는가 봅니다..
    여긴 비가 조금 내리네요..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2019.05.31 06:13 신고

      행복은 늘 옆에 있는데 자꾸 다른 곳을 보니까 나도 가족도 힘들고 그렇게 되곤 하죠.
      달콤군은 울집에서 살면서 건강하고 자신감도 부쩍 강해졌어요. 처음 입양되었을 때는 조용조용 눈치만 봤는데, 이젠 원하는 걸 강하게 주장하며 야옹 하는 녀석이랍니다. 울 식구들이 오냐오냐 하는 경향이 있는 듯. ㅎㅎㅎ
      대구에는 비가 내리는군요. 비오는 5월 마지막날. 분위기 있어요. ^^*

  • 2019.05.31 06:48 신고

    어머나 로라씨 정말 그래요. 저도 우리 나비씨가 저러고 있으면 정말 사랑스럽고 좋던데요. 정말 사람이 저러고 자고 있음 속이 터질것 같아요 ㅎㅎㅎㅎ 아니..애들이 어쩜 이렇게 다들 하나같이 못하는것이 없는지요. 로라씨를 닮아서인가요? ㅎㅎㅎㅎ 그래도 엄마가 이렇게 잘 챙겨주고 하니 아이들도 엄마에게 잘 보일려고 호떡도 만들고 하나봅니다. 멋진 자녀들 이야기 달콤군이야기 모두 동감합니다. 저도 사소한 것에 행복을 느껴요. 우리 조카와 대화를 했어요. 앞으로 잘 하겠다고 하닌까 지켜 봐야겠지요. 하나님이 도와 주시리란 믿음 있네요. ㅎㅎㅎ 잘 견디고 이겨내서 미국생활 잘 적응 했으면 하는 바램에요. 멋진 댓글 위로 많이 받았네요. 감사합니다.

    • 2019.05.31 08:25 신고

      칭찬 감사합니다. 아이들이 반듯하게 잘 자라주고 있어서 늘 감사해요. 달콤군은 이제 다 자랐지만 그래도 귀엽고요.
      직접 조카분과 이야기 하시는 게 제일 좋은데 그렇게 하셨군요. 역시 현명하세요. ^^*

  • 2019.05.31 07:18 신고

    다둥이를 챙겨야 하는 엄마의 하루가
    피곤하기는 하지만 때론 행복하겠어요
    호떡이 맛나 보입니다.. ^^

    • 2019.05.31 08:26 신고

      아이들이 자기일을 알아서 하니까 다둥이 키우는 엄마로는
      아주 편하게 키우는 게 아닌가 싶은데 아이들 덕에 늘 고마워요.
      둘째에게 강단테님 칭찬 전할게요. 좋아할 거예요. ^^*

  • 익명
    2019.05.31 21:31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9.05.31 22:11

    안녕하세요 5월의 마지막이자 불타는 금요일
    즐겁게 보내시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 익명
    2019.06.01 02:57

    비밀댓글입니다

  • 2019.06.01 06:47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익명
    2019.06.01 08:13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9.06.01 08:22

      비밀댓글입니다

  • 2019.06.01 10:04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후후
    행복한 하루보내셔요

  • 2019.06.01 10:23 신고

    소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시니 멋진 삶을 사시네요

  • 2019.06.01 21:34 신고

    달콤군의 삶은 제가 바라는 삶이네요. 소파에서 늘어져 자고 싶은대로 자다 일어나 밥 좀 먹고 어슬렁거리다 다시 따땃한 곳을 찾아 또 노곤해질 때까지 자고 시어요.ㅎ
    둘째가 만든 호떡을 보니 몇 일전 딸래미가 호떡 또 만들어 준다고 하질 않았냐는 말에 이번 주말을 기약하자 함게 생각나네요. 아...또 다시 부엌으로...ㅠ

    • 2019.06.03 02:16 신고

      미국이나 요즘은 한국의 고양이나 개 팔자를 보면 진짜 늘어졌어요.
      쟤들은 그냥 존재하는 게 이쁘니까...
      저번에 만드셨던 호떡이 아주 맛있었군요. 따님 맘을 확 사로잡았네요.
      검소씨 솜씨가 좋으세요. ^^*

  • 2019.06.01 23:57 신고

    저는 호떡믹스로 굽는 것도 번거롭던데, 직접 이스트로 반죽해서 호떡을 굽는다니..
    노라님 자녀분들은 보면볼수록 솜씨가 다 좋은 거 같아요
    부럽네요ㅋㅋ
    그 와중에 달콤군은 완전 세월아 네월아~~~ 그 사이에 더 확대된 거 같아요...?ㅋㅋㅋㅋ

    • 2019.06.03 02:17 신고

      둘째가 베이킹이나 간식거리 만드는 걸 진짜 넘 좋아해 잘 얻어 먹고 살아요.
      대신 너무 많이 먹을까봐 조심해야 하는 부작용이... ^^;;
      달콤군이 제일 팔자가 폈어요. 더 확대된 것 같기도 하고, 털이 워낙 복슬거려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래요. ㅎㅎㅎ

  • 2019.06.02 08:16 신고

    사랑스런 자녀들과 의 이야기 가 훈훈합니다.
    소파에 태평스런 고양이 가 귀엽구요
    호떡 굽기 쉬우면서도 어려운듯 하던데요

    • 2019.06.03 02:18 신고

      아이들도 고양이도 다 엄마를 기쁘게 해요.
      둘째가 호떡이나 디저트를 잘 만들어요. 덕분에 잘 먹고 삽니다. ^^*

  • 익명
    2019.06.02 08:19

    비밀댓글입니다

    • 2019.06.03 02:20 신고

      티스토리에서는 personal security protection을 위해 6개월인가에 한번씩 패스워드를 바꾸라고 해요.
      꼭 바꾸실 필요는 없지만 가끔씩은 바꿔주는 게 좋긴 한 것 같구요.
      저희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

  • 2019.06.02 12:11 신고

    ㅎㅎ~
    평범한 일상이지만,
    그 속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내셨네요.
    부대찌개 참 맛있었겠어요.

    • 2019.06.03 02:21 신고

      다른 분들도 그렇겠지만 사는 게 뭐 다 그렇죠. 그러면서 행복을 느끼고.
      부대찌개 맛은 있었는데 베이컨과 볼로니가 없든 있든 맛이 비슷했어요. ^^*

  • 2019.06.09 21:20 신고

    둘째 자녀분의 호떡은 기름이 조금 들어간 호떡이로군요. 거리에서 중국 호떡이라고 파는 호떡과 비슷해보여요. 담백하고 달고 맛있겠어요. 커피랑 꽤 잘 어울릴 거 같아요. 차에 인형친구들이 다 올라탔네요. 만차인데요? 바로 출발해도 되겠어요 ㅋㅋ 부대찌개 맨 위에 올라간 커다란 소세지 엄청 인상 강렬해요! 건더기 엄청나게 푸짐한 부대찌개네요. 저기에 밥 비벼먹으면 엄청 맛있겠어요!! 달콤군은 뭘 많이 먹었는지 배 뽕뽕해져서 자고 있네요^^ 평화롭고 풍요로운 하루 보내셨네요 ㅎ

    • 2019.06.11 13:31 신고

      요즘 한국에서 파는 호떡은 거의 기름에 튀기는 것으로 변했던데 둘째의 호떡은 기름이 적으니까 중국식처럼 보이기도 해요. ^^ 셋째의 친구들은 차타면서 좋아라 하고, 부대찌개에는 이것저것 넣어 봤는데 추가로 넣는다고 더 맛있는 건 아니였어요. ㅎㅎㅎ 달콤군은 세상이 참 편한가 봐요. 매일잘 먹고 잘 자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