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ds/베이킹 & 쿠킹

넘넘넘 맛있다! 셋째가 만들어준 새우볶음면

반응형

점심을 육개장에 밥 말아서 엄청 든든하게 먹었는데 셋째가 볶음면 요리를 만들어 주겠다고 먹을지 물어봤다. 녀석의 볶음면은 맛있다. 배가 아직 꺼지지도 않았는데 이른 저녁이다 생각하고 먹을 요량으로 만들어 달라고 했다.

 

 

쌀쌀한 날 얼큰하게 속풀어주는 육개장

난 육개장을 좋아한다. 한국에서 어릴 때 잔칫집 가면 육개장을 식사로 주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상당히 맛있었다. 찢은 고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육개장에 고사리, 숙주나물, 파 등과 함께

thenorablog.tistory.com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 중이라 못 먹고, 막둥 넷째는 생각이 없다고 해서 나, 둘째, 셋째만 먹기로 했다. 면은 미국에서 가장 흔한 스파게티면으로 사용. 부엌이 분주하다.

 

셋째 혼자 스파게티면 삶고 볶고 이것저것 준비하느라 시간이 좀 걸렸다. 드디어 새우볶음면 완성! 음식 완성 후 엄마와 둘째를 부른다.

 

내가 먹을 새우볶음면
둘째의 새우볶음면. 둘째가 노른자가 완전히 익은 게 좋다고 해서 이걸로 가져갔다.
셋째의 새우볶음면

 

노른자를 터뜨리니 줄줄 흘러나온다. 셋째가 음식을 잘하네!

 

 

새우도 꽤 많이 들어있다.

 

 

이제 시식의 시간. 한입 입에 넣고 첫마디가, "아~ 맛있다!"였다.

간이 딱 맞다. 그리고 맛있다.

 

 

셋째가 확실히 볶음면 요리를 잘한다. 양도 푸짐해서 먹고 났더니 배가 꽈악 찼다. 아주 만족스러운 한 그릇이다. 상당히 맛있게 먹어서 다음에도 또 만들어 달라고 할 거다.

 

그런데 셋째 말이 자주 만들지 않아야 더 맛있단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