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ds/베이킹 & 쿠킹

[셋째의 베이킹] 홈메이드 미니 파네토네 Homemade Mini Panettone

반응형

어제 마켓에 갔을 때 셋째가 건포도를 샀다. 이걸로 맛있는 빵을 만들어 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운다. 어떤 빵을 만들 건지 물어보니까 아직은 대답을 해줄 수 없다는 답변. 그래서 뭘 만드는지 기다려 보기로 했다.

 

셋째는 아침부터 주방에서 분주하다. 뭔 빵을 만드는지는 아직 모르지만 향이 너무 좋다. 으흐흐~ 기대된다.

 

셋째가 원하는 빵의 크기에는 일반 컵케이크용 유산지가 작아서 사용하지 않고, 대신 종이호일을 이용해 틀에 맞춰 모양을 만든 후 건포도 넣은 반죽을 넣었다. 이렇게 보니까 머핀처럼 보이고 보기도 좋다. 반죽을 덜어 놓은 다음 오븐에서 굽기 전 한동안 휴지를 해야 한다고 한다.

 

 

오븐에서 나온 12개의 맛난 빵 (머핀?)이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냈다. 내가 좋아하는 이탈리아 크리스마스 전통 빵 panettone (파네토네) 느낌이 좀 난다.

 

 

 

Panettone 파네토네 다른 종류들 파네토네 바닐라 & 파네토네 초콜릿

오늘 히스패닉 마켓에 장 보러 다니다 보니까 이탈리아 크리스마스 전통 빵인 Panettone (파네토네)가 베이커리 섹션 주요 장소에 진열되어 있었다. 지난주만 해도 아일 한쪽에 조금 진열되어 있었

thenorablog.tistory.com

 

그래서 물었다.

이거 혹시 파네토네니?
예, 엄마가 파네토네 좋아하셔서 한번 만들어 봤어요. 대신 크기는 미니 사이즈로요.

 

셋째의 기특함이 하늘을 찌른다. 이 엄마를 생각해줘서 너무 고맙다.

 

따뜻한 미니 파네토네 하나를 가져왔다.

 

귀엽고 이쁘다.

 

안은 촉촉하면서 미니 사이즈라 그런지 파네토네, 머핀, 비스킷 느낌이 모두 난다.

 

 

꽤 맛있다. 금방 완빵했다.

 

 

다른 식구들도 아주 맛있게 먹었다. 셋째가 만든 미니 파네토네는 큰 전통 파네토네와 확실히 다른 매력이 있다.

 

셋째가 남은 8개 미니 파네토네를 모아 놓으니 꽃 같다. 

 

파네토네 꽃이 피었습니다~

 

몇 시간 후에 미니 파네토네가 또 생각나서 하나 더 가져다 먹었다. 차와 함께 하니 아주 맛있다.

 

 

셋째는 미니 파네토네를 몇 번 더 구워보면서 레시피를 보완하겠다고 한다. 엄마가 좋아하는 파네토네 개발을 위해 이렇게 힘쓰다니. 이제 곧 울집 나름의 전통 파네토네 레시피가 생길 것 같다. 셋째가 맘에 쏙 드는 레시피가 개발해서 집안 대대로 크리스마스 전통으로 유지하면 아주 좋을 거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