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밀크 캐러멜 - 셋째의 멋진 호기심과 솜씨로 빚었다.

반응형

어제 저녁, 집에 우유가 떨어졌다. 우유를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닌 셋째가 이상하게 이걸 유달리 아쉬워한다. 우유를 주요 재료로 해서 뭘 만들고 싶었나 보다. 그런데 뭘 만들고 싶은 지는 말을 해주지 않았다. 셋째가 저리 만들고 싶어 하니 오늘 아침에 나가 장보고 우유를 사 왔다.

 

우유를 사 오니까 셋째가 상당히 바쁘다. 뭔가를 끓이고 조리고 그런다. 남편은 이런 셋째가 다칠까 봐 걱정되어서 부엌에서 녀석의 요리를 살펴봤다. 그동안 난 뭐했냐 하면 인터넷 뒤지며 놀았다. 부엌에 남편이 있으니 나까지 있을 필요는 없다.

 

한 1시간 정도 열심히 하더니 셋째가 뭔가를 가져왔다. 쿠키 그런 걸 만들었나 했는데 전혀 예상치 못한 것이다. 셋째가 밀크 캐러멜을 만들었다.

 

 

이 수제 밀크 캐러멜은 모양은 불규칙적이다. 특별한 도구 없이 공장에서 만든 것처럼 이쁘게 자르는 게 힘들다고 한다. 이런 불규칙적 모양이 오히려 더 자연스럽다.

 

 

부드럽고 풍부한 우유맛이 살아있어서 맛있다. 우유를 아끼지 않고 넣었나 보다. 당도는 달달하긴 한데 시판 밀크 캐러멜보다 덜 달다. 많이 달지 않으니까 맘에 든다. 하지만 밀크 캐러멜이라 여전히 달긴 달아서 한 번에 많이는 못 먹는다.

 

갑자기 커피에 셋째의 밀크 캐러멜을 넣으면 어떨까 생각해 봤다. 그래서 셋째에게 밀크 캐러멜 커피를 부탁했다. 커피에 우유 넣고 거기에 수제 밀크 캐러멜까지 들어간 달달 부드러운 커피 완성. 맛 좋다. 그런데 나한테는 좀 달다. 그래서 조금씩 조금씩 마셨다. 

 

기름기가 떠있는 것은 수제 밀크 캐러멜의 버터 때문이다. 커피 맛은 달달하고 아주 고소하다.

 

셋째가 이번에 처음 밀크 캐러멜을 만들어 봤는데 맛이 좋았다. 생각보다 좀 오래 졸인 듯해서 다음에 만들면 졸이는 것에 더 신경을 쓰겠다는 셋째의 의견이다. 이번에 만들 때 헤비 크림을 넣지 않았는데 이것이 들어가면 좀 더 말랑말랑해져서 시판 밀크 캐러멜에 더 가까울 것 같다고 한다. 셋째가 다음에 만들 때는 헤비 크림도 넣겠단다. 울집 부엌에서는 참 많은 것들이 만들어진다.

반응형

댓글(26)

  • 2022.01.24 05:34 신고

    우와 카라멜도 만들다니 놀랍니다.

    • 2022.01.24 06:56 신고

      밀크 캐러멜을 만들 생각을 어떻게 하게 됐는지 그게 참 신기해요. ^^*

  • 2022.01.24 05:35 신고

    우와. 이런것 뭘보고 배워서 만든답니까? 여러모로 재주많은 셋째네요. ^^

    • 2022.01.24 06:56 신고

      진짜 저도 이게 왜 만들고 싶어졌는지 궁금해요. 셋째가 깜짝 놀라움을 주었습니다. ^^*

  • 2022.01.24 06:07 신고

    오 밀크캐러멜을 직접..
    대단합니다

    입안에서 맛이 느껴집니다 ㅎ

    • 2022.01.24 07:00 신고

      밀크 캐러멜 만들 생각을 어떻게 하게 되었는지...
      셋째는 호기심이 참 많아요. 캐러멜 맛도 상당히 좋아서 즐겁게 먹었습니다. ^^*

  • 2022.01.24 08:30 신고

    잘 보고갑니다ㅎㅎ
    즐거운 한주의 시작이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ㅎㅎ

  • 2022.01.24 09:18 신고

    솜씨가 계속 좋아지는거 같은걸요~~~

  • 2022.01.24 09:33 신고

    수제 밀크 카라멜이라.. 대단하세요^^

    • 2022.01.25 01:39 신고

      셋째가 왜 이걸 만들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는데 덕분에 잘 먹었어요. ^^*

  • 2022.01.24 09:51 신고

    밀크캐러멜을 집에서 만들 수 있는거군요.
    생각도 못했어요. 당도를 조절해서 만들면 되겠군요.

    • 2022.01.25 01:40 신고

      저도 밀크 캐러멜을 집에서도 만들 수 있다는 걸 이번에 셋째를 통해 알았어요.
      셋째가 당도도 잘 맞췄고 맛도 좋아서 조금씩 맛있게 먹고 있어요. ^^*

  • 2022.01.24 10:03 신고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더

  • 2022.01.24 14:26 신고

    우와! 저런 걸 집에서 할 수 있는지 몰랐어요.
    저기에 견과 크런치 같은 거 넣어서 팔아도 좋을 거 같아요.
    그래서 셋째분의 베이커피 오픈일은 언제죠?

    • 2022.01.25 01:47 신고

      저도 이번에 셋째 덕분에 알았어요.
      수제 밀크 캐러멜이 맛도 좋더라구요.
      견과 크런치도 한번 넣어 보라고 조언을 줘야겠네요. ^^
      오픈은... 준비할 게 너무 많아서 아마 한 5년쯤 후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ㅎ ^^*

  • 2022.01.24 15:51 신고

    우와 집에서 카라멜도 만들 수 있다니!! 저도 늘 호기심으로 시작하는데 ㅋㅋ 카라멜 맛도 하는 방법도 궁금하네여!!!

    • 2022.01.25 01:49 신고

      셋째가 어찌하다 밀크 캐러멜 만드는 거에 호기심이 생겼다고 하던데
      엄마인 저도 전혀 예상 밖이라 깜짝 놀랐어요. 맛도 꽤 좋더군요. ^^*

  • 2022.01.24 23:30 신고

    와~이런게 수제로 가능하군요~~~너무 맛있겠어요!!!! ^^

  • 2022.01.25 03:55 신고

    와! 정말 대단하네요!!!

    • 2022.01.25 04:31 신고

      저도 깜짝 놀랐어요. 셋째 덕분에 맛좋은 수제 밀크 캐러멜을 즐기고 있습니다. ^^*

  • 2022.02.09 18:20 신고

    어마어마한 정성이 들어갔네요.
    전 이런 거 만들면 하루만에 다먹어서.. ㅠ..ㅠ

    • 2022.02.10 05:32 신고

      녀석이 어디서 배웠는지 정성스레 잘 만들었어요.
      달아서 하루에 다 드시긴 어렵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ㅎ
      하긴 맛이 아주 좋아서 가능할 수도 있을 것 같고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