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자라니 온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도 줄어든다.

반응형

아이들이 자라 첫째는 대학에 들어가고 다른 아이들도 나름 바쁘다 보니 이젠 가족 모두 함께 할 시간이 거의 없어짐을 확실히 체감한다.

 

아이들이 자라니까 이젠 온가족 함께 저녁식사 하는 것이 명절 때나 가능하게 것으로 점차 변하고 있다.

 

여름방학이 시작되어 첫째가 집에 돌아왔더니 이제 곧 둘째가 여름방학 프로그램 때문에 한동안 집을 비우게 될 거다. 한 아이가 집에 오니까 다른 한 아이가 나간다. 여름방학이라도 곧 인턴 생활을 시작할 첫째는 낮에 집에 있지도 않을 테고.

 

학기 중에 열심히 공부해서 그런지, 셋째와 막둥 넷째는 여름방학에는 그~~~저 놀고 싶다고 한다. 이 작은 녀석 둘은 특별한 스케줄 없이 놀고 쉬는 것 위주로 지낼 거다. 열심히 공부했으면 휴식이라는 보상도 필요하긴 하지. 책도 좀 읽고, 빵도 굽고, 수공예도 하고, 애니메이션도 물리게 보고, 게임도 지겹게 하면서 방학을 보낼 거다. 어차피 몇 년 지나면 다들 바쁜 각자의 생활로 얼굴 보기도 힘들어질 텐데 작은 녀석들과 지금 함께 북딱 거리며 지내는 것도 나쁘진 않다.

 

다 그렇겠지만, 엄마가 되어 아이들 키우는 것 자체가 처음 해보는 거라 아이들 자라면서 각기 다른 순간들은 나에게도 새로운 경험이다. 조금씩 변화되는 이런 생활 및 상황에 나도 점차 적응하고 익숙해지고 있다. 아이들이 자라니까 부모로서의 책임감이 줄어드니까 한편 홀가분한데, 한편으로는 어렸던 녀석들이 떠오르면서 아쉽다.

 

이젠 조금씩 남편과 나 둘만 함께 시간을 보내고 여행하고 그런 새로운 생활 패턴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볼까 한다. 5년만 지나면 막둥 넷째도 대학에 들어갈 거다. 그럼 아이들 넷은 모두 직장생활로 독립 또는 기숙사 생활이란 준독립 상태가 된다. 그럼,

나는 자유인이다!!!

 

아직 내 맘은 아이들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게 익숙하지 않아서 남편과 둘이만 여행 가는 게 불편하다. 가봐야 피닉스 이 지역 반경 안에서 두어 시간 안에 돌아올 수 있는 그런 정도다.

 

아이들도 이제 다 커가니까 남편도 나도 조금씩 아이들과의 물리적 거리도 떨어지는 것에 적응해야 할 거다. 첫째가 대학에 입학해 다른 도시에서 기숙사 다닌 이후부터 확실히 자식 키우기의 새로운 장에 접에 들었다.

반응형

댓글(14)

  • 2022.05.23 12:17 신고

    그 기간이 남들보다는 조금 오래 걸리시는군요
    그런만큼 두 분의 시간이 더 소중하실 것입니다
    저는 4식구가 같이 밥 먹는 게 이제 명절 때 뿐입니다
    그것도 외식을 해야 가능합니다 ㅎ

    • 2022.05.23 12:22 신고

      아이가 넷이니까 그 기간이 오래 걸리네요. ^^;;
      저희도 5년 지나면 명절 때나 얼굴보게 되는 그 단계로 확실히 접어들 것 같아요.
      그땐 남편이랑 둘의 시간이 더 소중해지겠네요. ^^*

  • 2022.05.23 15:53 신고

    공감되네요..
    우리집도 이 과정에 있는 터라.
    잘 보고 갑니다~

    • 2022.05.24 01:56 신고

      아이들이 커가니까 이젠 엄마의 생활도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어요. ^^*

  • 2022.05.23 16:50 신고

    아이들이 네명이니 식탁도 푸짐합니다.
    모두 건강하고 머리도 좋아서 행복한 가족입니다.

    • 2022.05.24 01:56 신고

      이젠 식구 여섯이 모두 함께 식사하는 것도 점차 쉽진 않겠어요. ^^;;

  • 2022.05.23 18:49 신고

    포스팅잘보고 갑니다
    오늘은 내가 할 수 있지만
    내일은 내가 할 수 없답니다.
    그래서 오늘이
    항상 소중하답니다~

    새로운 한주의 시작!
    활짝 웃으며 시작하세요!!

  • 2022.05.24 01:06 신고

    아이들 없이 남편과 둘만 있는 삶이 금방 익숙해 지실거에요.^^
    빈둥지 증후군은 어쩌면 아주 잠시 일거에요.

    그러다가 세월이 또 흐르면 이제는 새 식구와 손주들이 오기 시작 하는거 같아요.^^

    • 2022.05.24 01:55 신고

      아이가 넷이라 아직 5년은 더 아이들이랑 북딱 거리며 살겠지만,
      첫째나 이젠 둘째도 자기들 생활이 생기기 시작하니까 약간 기분이 묘해요. ^^;;
      저도 이제 시간이 지나가면서 새로운 변화에 조금씩 익숙해 가겠죠. ^^*

  • 2022.05.24 02:58 신고

    식구라는 것이 같이 밥 먹는 가족이라는 뜻이라던데 ..
    현대화되고 복잡한 사회를 살다보니 식구라는 의미를
    가지고 살아간다는 것이 쉽지 않더라구요 ...
    아이들이 크면 세상 밖으로 독립해서 나가야 한다고도 하지만
    함께 있다가 거리가 멀어지면 어딘지 모르게 쓸쓸하겠습니다.
    자유인으로서의 삶도 기대하시는 것 같은데요 .. ^^

    • 2022.05.24 06:21 신고

      나이가 차면 부모 둥지를 떠날 때가 되었다는 게 이제사 느껴지고 있어요.
      아이들 독립해 가는게 시원하면서도 섭섭하고 그래요.
      이제 저도 5년만 지나면 자유인입니다. 막 기대돼요. ^^*

  • 2022.06.04 22:08 신고

    급공감되는 내용이네요.
    아이들이 커가면서 부모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어서 왠지 더 서운해 지는것 같습니다.
    이제는 조금씩 더 멀어질것 같아서 허전한 느낌이 드네요.
    추천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22.06.05 06:04 신고

      아이들이 자라니까 기특하고 홀가분하면서도 한편 서운하기도 하고 그래요.
      다들 각자의 인생으로 바빠질테니 점차 멀어지는 걸 생각하고는 있어요.
      그래도 아직 저한테는 5년이 더 남았습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