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부터 피닉스는 본격적인 불볕 더위의 시작을 알린다.

반응형

체감상 올해 애리조나의 피닉스 봄은 시원한 편이었다. 그런데 이제 그 시원함이 떠나고 올 것이 오고 있다. 바로 피닉스의 불타는 더위!

 

 

아래는 2022년 5월 11일-18일까지의 피닉스 지역 일기예보다. 이번주부터 화씨 100도 초반에 도달한다. 섭씨로는 약 40도라고 보면 된다.

 

이해하기 쉽게 섭씨로 전환된 예보를 가져왔다. (출처: Google.com)

 

미국에서 사용하는 화씨로 보면 같은 기온이지만 섭씨보다 숫자가 커서 더 살벌하다.

 

이것은 미국에서 사용하는 화씨 기준 기온. (출처: Google.com)

 

오늘과 내일은 그래도 화씨 87-89도라 피닉스 기준으로 쾌적한 날씨다. 이곳이 건조한 사막이기 때문에 습도가 낮아서 체감온도가 낮다.

 

화씨 87-89도를 섭씨로 전환해 보니 31-32도다. 섭씨로 전환하니까 갑자기 덜 쾌적하게 느껴진다. 내게 섭씨는 예전 한국의 기온이 떠오르고, 한국에서 31도라고 하면 자동적으로 상당히 덥다 느껴져서 그런가 보다.

 

이번주부터 피닉스가 더워진다 해도 화씨 100도 초반이라 (섭씨 40도 초반) 이곳에서는 그렇게 더운 건 아니다. 6월부터는 화씨 120도 (섭씨 49도) 근처까지도 올라가기도 한다. 작년엔 이 정도까지 심하게 덥진 않았지만 올해는 또 다르니까 몸과 맘의 준비를 하며 불타는 더위를 잘 보내면 된다.

 

 

더위가 찾아오는 5월 중순이 되면 애리조나의 대학들은 기말고사를 마치고 여름방학을 시작한다. 첫째도 방학을 맞아 곧 집으로 돌아올 거다.

 

더위가 오면 좀 불편하긴 하지만, 첫째가 집에 돌아오고 작은 아이들도 여름방학을 시작하니까 또 좋은 점이 있다. 첫째가 집에 돌아올 거라 그런지 이젠 이 피닉스 불더위가 아주 좋아지려고 한다.

반응형

댓글(13)

  • 2022.05.12 07:41 신고

    섭씨 40도 넘어가는 일도 있군요 .. 49도까지 오르다니
    살이 익는 무더위 중에서도 무더위겠습니다.
    체감온도가 낮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아이들 방학하면서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겠습니다.
    가족함께 무더위 건강하고 시원하게 잘
    이겨 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2022.05.12 10:35 신고

      제가 사는 피닉스가 세계적으로 더운 불더위를 자랑하는 도시랍니다. 크흑~
      섭씨 40도 넘어가는 건 마일드한 여름 더위예요. ^^;;
      햇빛도 엄청 강하고 한창 더울 때는 바람도 뜨겁습니다. 헤어 드라이어 바람 부는 것 비슷할 정도로요. ^^
      첫째가 이제 집으로 돌아오고 작은 아이들 모두 여름방학을 곧 시작할 거라 저는 들떠있어요.
      라오니스님께서 좋은 말씀 해주셔서 올 여름 건강하고 시원하게 잘 지낼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 2022.05.12 10:17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 2022.05.12 13:39 신고

    40도가 마일드한 더위라니 정말 더운곳이네요 ^^
    방학에는 또 무슨 재미난 일이 생길까 기대되실거 같아요~

    • 2022.05.12 14:01 신고

      피닉스가 미국에서도 유명하게 더운 사막도시예요. ^^
      섭씨 40도 정도는 뭐 마일드한 더위의 기온이랍니다.
      방학이라 해도 첫째는 곧 인턴 시작하고, 둘째도 여름 프로그램 하고.
      많이들 바빠서 자기들 나름의 재밌는 시간을 보낼 것 같아요. ^^*

  • 2022.05.13 05:29 신고

    그래도 습도가 낮으면 견딜만은 하겠습니다
    그늘을 찾으면..
    무덥고 습도까지 높으면 불쾌 지수까지 상승하죠
    이 지역도 덥기는 한데 올해는 예년에 비해 어떨지 모르겠네요
    아직은 에어컨 신세를 안 지고 있습니다

    • 2022.05.13 07:30 신고

      이제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될 것 같아요.
      100 미터 달리기 전처럼 몸과 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ㅎㅎ
      저희는 진즉에 에어컨 켰어요. ^^;;

  • 2022.05.13 22:24 신고

    아들이 피닉스에 살때는 매일 피닉스
    여름날씨를 체크하며 살았는데 이젠
    벌써 잊었네요.
    피닉스의 더위는 우리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불볕더위인데 왜 지하 주차장 같은걸 개발 안할까하는 의문이들더라구요.
    한국의 새 아파트들은 모두 지하주차장을 이용해서 비나 눈
    추위,더위와 상관없이 차를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거든요.

    어떤 상황에서도 늘 긍정적인 생각으로 대비를 하시는 노라님이 존경스러워요.

    • 2022.05.14 02:46 신고

      지하 주차장을 개발하지 않는 건 아마 인구밀도와 관계가 있다고 봐요.
      한 아파트에 아주 많은 세대가 사는 곳은 지하 주차장이 경제적이지만,
      인구 밀도가 낮은 곳은 그런 지하 공용 주차장이 오히려 비효율적이거든요.
      첫째는 학기 끝내고 어제 집에 왔어요. 지금 괜실히 들떠 있습니다. ㅎㅎㅎ
      아이들 넷이 모두 집에 있으니까 이 불더위도 거뜬해요. ^^*

  • 2022.05.17 16:48 신고

    애리조나 그렇게 덥나요 사막이라서 그런가 보네요
    한국도 여름이 다가오고 있는데 올 여름 얼마나 더울지

    • 2022.05.18 03:09 신고

      애리조나 북부는 고지대라 안 더운데 피닉스와 남부는 사막이예요.
      특히 피닉스 여름은 사우디아라비아와 거의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아주 더운 곳입니다. ^^;;
      올 여름은 피닉스도 한국도 덜 더웠으면 좋겠어요. ^^*

  • 2022.05.19 09:15 신고

    잘 봤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