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방학이 끝나 첫째는 대학 기숙사로 돌아가고

반응형

첫째의 3주간 겨울방학이 끝났다. 애리조나의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이번 주부터 개학인 곳이 많은데, University of Arizona (애리조나 대학교) 포함 대학교들은 다음 주부터 개학이다. 1월 12일 수요일 개강을 맞춰 첫째도 오늘 투산으로 내려갔다.

 

원래는 우리가 운전해 투산의 기숙사까지 데려다 줄 예정이었다. 그런데 피닉스 지역에 사는 친구가 함께 내려가자고 이틀 전에 연락이 왔다. 친구네 엄마가 운전해 같이 내려갔다. 첫째에게는 이 엄마가 쏠 테니까 투산에 도착해 친구 엄마와 친구에게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라고 했다.

 

 

아이가 기숙사에서 집으로 오는 날을 기다릴 때는 시간이 참 천천히 가더만, 겨울방학 3주일은 순식간에 쓱 지나갔다. 작년 8월 처음 집을 떠나 기숙사에 들어갈 때는 마음도 착잡하고 눈물도 많이 나왔는데 이번엔 좀 익숙해진 듯싶다. (내가 기특하다.)

 

이번 겨울방학 중에 든 생소한 감정이 있다. 첫째에게 이제 집 외에 머물 다른 곳, 그리고 그 아이만의 다른 사회가 있다는 게 느껴졌다. 아이가 기숙사 생활을 하니까 확실히 자립적인 부분이 성장하는 게 보인다.

 

이게 전혀 나쁜 것도 아니고 오히려 장려해야 할 부분을 첫째가 잘하고 있다. 그런데 뿌듯하면서도 한편 나는 살짝 어색했다. 이 모든 것이 바로 아이가 내 품을 떠나 진짜 어른이 되어가고 있는 과정이겠지. 부모인 나도 마찬가지로 독자적인 자기 인생을 사는 자식에 익숙해져 가는 중일 것이다.

 

3월에 봄방학이 있으니까 2달 즈음 지나면 첫째가 일주일 동안 집에 돌아와 방학을 지낼 거다. 3월이 벌써 기다려진다.

반응형

댓글(24)

  • 2022.01.10 05:07 신고

    미국에선 진짜 대학만 가면 그때부터 품 떠난 자식이 되는 것 같아요. 서로 어색해도 이 시기가 앞으로 관계를 다시 정립하는 시기 같고 뿌듯하실 거 같네요.

    • 2022.01.11 05:35 신고

      대학 생활이 부모에게도 다 큰 자식에 대해 익숙해지는 과정이더군요. ^^*

  • 2022.01.10 06:55 신고

    큰 자녀분과 있으신 시간이 참으로 빨리 지나 갔을 듯 합니다
    다음번은 놀다님이 학교까지 태워 주시면 되겠네요^^

    • 2022.01.11 05:36 신고

      아이랑 함께 있는 시간은 참 빨리 지나가요.
      다음엔 우리쪽에서 투산에 함께 내려가려고요. ^^*

  • 2022.01.10 08:07 신고

    3월이 기다려지는걸요 ㅠㅠ

  • 2022.01.10 10:51 신고

    타지에서 고생이 많으시네요~! 화이팅입니다!!

    • 2022.01.11 05:37 신고

      제겐 애리조나가 집이라서 타지는 아니고요... 화이팅 하겠습니다. ^^*

  • 2022.01.10 11:36 신고

    ㅠㅠ 아쉬우겠어요 하지만, 3월 또 금방올거라고 믿습니다...ㅎㅎ

  • 2022.01.10 12:23 신고

    원래 처음에는 엄마들이 다 슬퍼서 울기도 하지만
    익숙하면 갈때 내다 보지도 않습니다.
    여하간 자녀들과 떨어지면 서운한 마음이 들지요
    하지만 잘 하는 아이라서 걱정이 덜하시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22.01.11 05:38 신고

      처음 내려갈 때는 울었는데 이번에는 안 울었어요. 서운하긴 했지만 벌써 익숙해졌나봐요. ^^*

  • 2022.01.10 17:16 신고

    학사일정이 한국이랑 다르네요~

    • 2022.01.11 05:39 신고

      미국은 각 주마다 학사일정이 약간씩 다를 수 있어요.
      애리조나는 가을학기는 8월-12월, 봄학기는 1월-5월입니다. ^^*

  • 2022.01.10 21:50 신고

    아이들과 떨어지면 섭섭하겠지만
    점점 익숙해져야 할 것 같아요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2022.01.11 05:40 신고

      섭섭한 마음이 있으면서도 장하고 여러 감정이 교차해요.
      엄마인 저도 잘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

  • 2022.01.11 07:19 신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22.01.11 11:33 신고

    포스팅잘보고 갑니다
    당신의 따뜻한 미소가
    주위 사람을 행복하게 만든답니다.
    차 한잔의 여유와 많이 웃는 하루 되세요

  • 2022.01.11 17:38 신고

    짧은 겨울방학이 금방 지나갔군요 ..
    저도 예전에 기숙사 생활을 했었는데 ..
    집 떠나고 기숙사로 향하던 그 때가 생각납니다.
    3주간 가족이 함께하면서 따뜻하셨을텐데
    공부하러 떠난다니 걱정도 되시고 대견하기도 하시겠습니다.
    봄방학에 반갑게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 2022.01.12 02:21 신고

      아이가 이제 다 큰 느낌이 확연히 들면서 섭섭+대견 이런 교차 감정이 들어요.
      집에서 지내는 것도 좋지만, 기숙사에 가서 친구들 다시 만나고 하니까 또 신났나 봐요.
      2달만 기다리면 봄방학이니 봄을 기다려 봅니다. ^^*

  • 2022.01.12 10:12 신고

    아이가 다 큰 느낌, 부모의 손길이 필요없는
    느낌이 들면 대견하면서도 허전하지요.
    따님이 잘 커가고 있다는 얘기니 좋은 일이지요

    • 2022.01.13 02:06 신고

      아이가 처음으로 떨어져 생활을 하니까 다 큰 느낌이 확실히 들었어요.
      대견, 허전, 한편 서운. 여러 감정 한꺼번에 스치더군요.
      말씀대로 아이가 잘 크고 있다는 증거라서 저도 새로운 이런 면에 서서히 적응하고 있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