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made Philly Cheesesteak 홈메이드 필리 치즈스테이크

저번 크리스마스 때 동네 마켓의 beef chuck roast (비프 척 로스트) 가격이 좋아서 많이 사다 냉동실에 쟁여놓고 있었다. 그중 하나를 아침에 꺼내 얇게 자르기 좋게 녹았을 때 잘라 필리 치즈스테이크 (Philly Cheesesteak)를 만들어 먹었다. 고기 자르고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만드는 것은 먹고 싶어 하는 당사자인 남편이 알아서 했다.

 

이건 전에 찍은 사진이라 얼어있지 않다. 얇게 자르려면 어느 정도 얼은 상태이어야 자르기 편하다.

 

치즈스테이크(영어: cheesesteak)는 볶은 얇게 썬 고기와 녹인 치즈를 긴 롤에 포장한 샌드위치이다. 인기있는 패스트푸드 중 하나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가 발상지이다. 필리 치즈스테이크(영어: Philly cheesesteak), 치즈스테이크 샌드위치(영어: cheesesteak sandwich) 등으로도 불린다. - 위키백과 발췌 -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만들 때 고기를 자르는 게 귀찮으면 한인 마켓에서 불고기감을 사다가 사용해도 편하다. 필리 치즈스테이크 만드는 법은 기본적으로는 아주 간단하다. 불판에서 소고기와 양파를 볶고 거기에 치즈를 듬뿍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추면 된다. 남편은 보통 양파를 제일 먼저 볶아 캐러멜라이징을 한다. 위 기본 재료에 기호에 따라 버섯이나 피망도 많이들 추가한다.

 

소고기 + 양파 + 그리고 치즈 듬뿍. 이걸 빵에 잔뜩 넣고 샌드위치로 만드는 이 방식은 안 맛있을 없는 확실히 검증된 맛 조합이다. 맛있다.

 

빵은 집에 있는 핫도그 번이 아무도 찾는 이가 없다고 너무 외로워 해서 이번 필리 치즈스테이크에 다 사용했다. 아이들이 핫도그 번을 유통기한 전에 먹어줘서 속이 다 시원하다.

 

난 점심을 늦게 먹어 배가 고프지 않아서 이번에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먹지 않았다. 식구들은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아주 잘 먹더라. 큰 아이들 셋은 2개씩, 막둥 넷째는 3개, 남편은 1개 먹었다. 제일 작은 막둥이가 제일 많이 먹었다.

 

첫째의 필리 치즈스테이크: 소고기 + 양파 + 치즈 듬뿍을 핫도그 번에 끼워 넣고 그 위에 사우어 크라우트를 추가로 올렸다.

 

첫째: 사우어 크라우트 올린 필리 치즈스테이크 2개

 

둘째의 필리 치즈스테이크: 소고기 + 양파 + 치즈 듬뿍을 핫도그 번에 끼워 넣은 정통 스타일이다.

 

둘째: 필리 치즈스테이크 2개

 

셋째의 필리 치즈스테이크: 소고기 + 양파 + 치즈 듬뿍을 핫도그 번에 끼워 넣은 정통 스타일이다.

 

셋째: 필리 치즈스테이크 2개

 

막둥 넷째의 필리 치즈스테이크: 소고기 + 양파 + 치즈 듬뿍을 핫도그 번에 끼워 넣은 정통 스타일이다. 막둥 넷째는 이거 2개 먹고 하나 더 먹었다는 전설이... 작은 녀석이 정말 잘 먹는다.

 

막둥 넷째는 3개 먹었다. 대단~

 

남편은 식빵으로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었다. 그리고 딱 한 개만 먹었다. 대신 식빵은 토스트 하고 소고기 + 양파 + 치즈 위에 사우어 크라우트, 바나나 고추 피클, 머스터드 소스를 얹었다. 풍성해 보인다.

 

남편은 풍성한 필리 치즈스테이크 1개.
뚜껑을 덮어주고,
맛있게 얌얌.

 

큰 프라이팬에 가득 소고기 + 양파 + 치즈를 만들었는데 다섯 식구들이 모두 다 먹었다. 그만큼 맛있었다는 이야기. 나는 배가 안 고파서 안 먹었다가, 식구들이 다 먹고나니까 그제야 배가 고프기 시작. 이번에도 타이밍이 문제야... 얇게 잘라 논 고기가 많이 남아 있길래 그냥 구워서 소금과 후추 섞은 참기름장에 찍어 혼자 먹어댔다. 고것도 맛있다.

 

소고기 양이 많아서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저렇게 많이 만들고 나도 구워 먹었어도 아직도 꽤 남아있다. 남은 소고기로는 내일 미역국을 끓여야겠다. 또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

반응형

댓글(16)

  • 2022.01.02 01:12 신고

    캬~~ 넘넘 맛있어보이는걸요~

  • 2022.01.02 04:40 신고

    저도 필리 치즈 스테이크를 참 좋아 한답니다.

    특히 Berkeley 에 있는 Tilden Park Golf Course 에 가면 거기에서 그 필리 치즈 스테이크를 주문해서 많이 먹었었는데 몇년전에 고기값이 많이 오르면서 그 메뉴를 뺐더라구요. 물론 골프 친 다음에 먹는 점심...

    한번은 너무 맛있게 먹어서....한 12명중 4명이 주문 했었음....팁을 $20 준적이 있었어요.
    레스토랑이 아니기 때문에 팁은 그냥 $1-2 정도 주는건데 회비에서 다같이 의논해서 크게 쏜적이 있네요.

    • 2022.01.02 06:25 신고

      요즘 고기값이 많이 올라서 예전처럼 풍성한 필리 치즈스테이크 만들기가 식당은 부담스럽겠어요.
      팁으로 $20 주셨을 정도면 맛이 정말정말 좋았군요.
      언젠가 저도 팁을 듬뿍 주고 싶은 만큼의 식당 필리 치즈스테이크를 먹어보고 싶어요. ^^*

  • 2022.01.02 08:29 신고

    맛있겠어요~~
    잘 봤어요~~^^

    새해 복 많이~ 듬뿍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 2022.01.03 05:09 신고

    우와 푸짐한 고기 버거를 직접 만들면 더욱 맛좋게 보이네요

  • 2022.01.03 07:16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2022년 들어 맛있는거 많이 먹었습니다 ㅎ
    몸무게 빵빵하게 늘어 새해를 시작합니다

    • 2022.01.03 07:30 신고

      공공님 포스팅에서 음식 보면 제가 정신이 혼미해지잖아요.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던데 새해 맛있는 음식으로 시작하셨군요.
      빵빵한 새해 시작! 아주 좋습니다. ^^*

  • 2022.01.03 17:08 신고

    건대 쪽에 미국에서 필리치즈 스테이크를 배우고 오신 분이 오픈한 샌드위치 집이 있어서 종종 갔던 기억이 있어요.
    저는 버거든 샌드위치든 고기도 고기지만,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간 메뉴가 좋던데, 미국 스타일이라고 하는 메뉴들을 보면 그런게 잘 없더라구요.
    생야채 대신 노라님처럼 피클이나 코울슬로처럼 피클링한 야채를 넣구요.
    만드신 필리샌드위치는 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왠지 맥주가 땡길 거 같아요ㅎㅎ

    • 2022.01.04 02:44 신고

      필리 치즈스테이크랑 맥주 잘 어울려요.
      바에서도 필리 치즈스테이크 많이들 팔아서 매상에 기여한답니다. ^^*

  • 2022.01.03 22:27 신고

    정말 쉽고 맛있어 보이네요.한번 해봐야겠어요

    • 2022.01.04 02:45 신고

      필리 치즈스테이크 쉽고 맛도 괜찮아요.
      한번 해보셔도 별미로 괜찮을 겁니다. ^^*

  • 2022.01.04 08:39 신고

    보고있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도는데요?
    맛있어 보여요~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