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모락모락 쌀수제비와 김치로 든든한 식사

반응형

저번에 돼지고기 수육을 먹으려고 배추 2포기로 담은 포기김치 맛이 좋아서 더 담기로 했다. 이번엔 5포기로 김치를 담았다. 이번에 담은 5포기도 맛이 아주 좋다.

 

김치 맛이 좋으니까 이젠 김치와 함께 먹을 탄수화물이 마구마구 땡긴다. 에공~ 그런데 남편은 지금 저탄수 다이어트 중이다. 남편과 나는 지금 정반대 다이어트 중인 셈이다.

 

 

돼지고기 수육 보쌈에 진심인 나

요즘이 김장철이라서 그런지 유튜브에 김장김치와 함께 하는 돼지고기 수육이 많이 나오더라. 해당 비디오를 보면 수육 보쌈이 먹고 싶어질 건 뻔하다. 이런 비디오가 뜨면 클릭을 안 하면 되는

thenorablog.tistory.com

 

맛있는 김치가 있으니 수제비나 칼국수가 먹고 싶어 진다. 밀가루로만 만들면 왠지 부담스러운 느낌이라 쌀가루로 수제비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쌀가루만 반죽을 하니 글루텐 형성이 잘 안되니까 찰기가 없다. 할 수 없이 밀가루 추가.

 

최종 수제비 반죽은 대충 쌀가루 50% + 밀가루 30% + 전분 20% 정도의 비율이 되었다. 여전히 찰기는 부족하지만 그래도 수제비를 뜰 정도로는 충분했다. 식용유도 1스푼 넣어줬다. 원래는 익반죽으로 하려고 했는데 까먹어서 그냥 찬물로 반죽을 했다. 하지만 반죽하는데 지장은 전혀 없었다.

 

 

이 김치랑 먹으려고 수제비를 뜬 거다. 역시 김치는 배신하지 않았다. 수제비랑 너무 잘 어울린다. 배가 빵빵해질 때까지 먹었다.

 

김치가 맛있게 담궈져서 수제비랑 너무 잘 어울린다.

 

그릇이 깊어서 양이 꽤 많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다.

 

 

후추가루 톡톡톡.

 

 

그리고 열심히 먹어주기. 달걀 하나는 풀지 않고 통째로 넣어줬다.

 

 

김치와 함께 먹는 수제비. 맛있다!

 

 

쌀가루와 전분가루만으로 반죽했을 때 찰기가 부족해 밀가루를 더 넣고 뭐 이러다 보니 반죽 양이 처음에 의도한 것보다 많아졌다. 식구들 중 수제비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 나 혼자 먹다 보니 (난 정말 이게 좋다) 나 혼자 감당할 양이 참 많다.

 

쌀가루와 밀가루를 섞어서 반죽해 수제비를 만들어 보니 약간 강원도 옹심이 같은 느낌도 나고 나름의 매력이 있다. 먹고 난 후는 밀가루로만 반죽한 것보다 속이 편한 것도 같다.

 

쌀가루가 50%만 들어가서 쌀수제비라 부르면 좀 그렇긴 하지만, 그냥 편하게 쌀수제비라고 부른다. 얼마 전에도 쌀수제비를 쌀가루 40%, 밀가루 40%, 전분가루 20% 비율로 반죽해 만들었었다. 지난번 비율보다 쌀가루 비율을 약간 높인 이번 쌀가루 50%, 밀가루 30%, 전분가루 20%의 반죽이 아주 조금 더 나은 것 같다.

 

수제비를 저녁으로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다음날 점심 때가 지나 오후가 되어도 배가 꺼지지 않았다. 수제비를 지나치게 많이 먹은 듯해서, 내일은 샐러드 위주로 먹어야겠다. 나도 내일은 하루 저탄수 다이어트할 거다.

 

 

남편과 첫째 아이의 샐러드 식사 - 그들은 지금 저탄수 다이어트 중

울집에서 요즘 저탄수 다이어트 중인 사람이 둘있다. 남편이 먼저 시작했는데 대학 기숙사에서 돌아온 첫째도 불규칙한 식습관에 다이어트 필요성을 느껴서 저탄수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남편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6)

  • 2021.12.29 05:24 신고

    김치에는 탄수화물이 참 잘 어울립니다
    그래서 라면 먹을 때는 김치가 유일한 반찬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김치 맛있게 담그셨네요
    달걀 풀어 넣은 수제비도 ㅎ

    • 2021.12.29 05:51 신고

      김치가 맛있으면 탄수화물, 특히 밥하고 면류가 넘 땡겨요.
      그랬더니 수제비를 너무 많이 먹었어요. ㅠㅠ
      오늘은 저탄수 다이어트로 살아야 해요. ㅎㅎㅎ ^^*

  • 2021.12.29 06:14 신고

    와우 정말 맛있는 수제비로 보입니다.
    거기에 김치로 좋은데요

  • 2021.12.30 09:09 신고

    쌀가루 50% 들어갔으면 쌀수제비 맞습니다. ㅎ
    수제비하면 밀가루가 먼저 떠오르는데
    쌀가루가 많이 들어가니 보다 더 건강함이 담겨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맛있는 수제비를 다른 가족은 좋아하지 않는가 보군요 ..
    수제비의 단짝 김치와 궁합이 좋았겠습니다. 🤩

    • 2021.12.30 10:05 신고

      쌀가루 50% 들어가도 쌀수제비 맞군요. 하긴 100% 쌀가루 하면 반죽이 잘 안될 거예요.
      먹고 나니까 밀가루 수제비보다 속은 더 편한 듯 했어요.
      울 식구들은 수제비를 안 좋아해요. 그래서 저만 김치와 즐길 수 있어서 아주 맘에 드는 음식입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