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가득 짝퉁 쫄면, 그리고 샐러드

반응형

예전 한국에 살 때 쫄면을 아주 좋아하고 그런 건 아닌데 가끔 생각이 난다. 그럼 스파게티면을 삶아 짝퉁 쫄면을 만들어 먹는다. 아이들에게 먹고 싶냐고 물으니 둘째만 먹고 싶다고 한다.

 

둘째는 비빔면 스타일을 꽤 좋아한다. 특히 스파게티로 쫄면 (비빔면?)을 만드는 걸 특히나 좋아한다. 대신 둘째는 삶은 달걀을 넣는 건 사절. (쫄면의 달걀, 이 조합 맛있는데 왜???)

하긴 둘째는 삶은 달걀 자체를 안 좋아한다. 개인의 취향이니 존중한다.

 

짝퉁 쫄면은 둘째와 나만 먹을 거고, 짝퉁 쫄면에 삶은 달걀은 나에겐 필수라 넣을 거다. 저탄수 다이어트 중인 남편도 삶은 달걀이 먹고 싶다고 해서 6개 삶았다.

 

차게 헹구고 물을 뺀 스파게티면 위에 양배추와 오이 채 썰은 것을 올렸다. 달걀은 내가 먹는 거니까 2개를 각각 반씩 잘라 올렸더니 양이 많아 보인다. 그저 뿌듯하다. 흐흐흐.

 

 

달걀은 칼로 잘라 저런 모습이다. 실로 자르고 뭐 하면 이쁘게 단면이 나오지만 다 귀찮다. 고추장 양념은 고추장 자체가 색이 진해져서 좀 검붉다. 색이 진해져서 살짝 짜장 삘이 나지만 진정 고추장 양념이다. 맵다.

 

양배추와 오이로는 채소가 좀 심심한 듯해서 잎사귀 채소를 한 움큼 올려놨다. 이렇게 올려놔도 다 섞으면 푹 가라앉는다.

 

 

마구마구 저어줬다. 집에 있는 고추장 색이 검붉으니까 섞은 짝퉁 쫄면의 색도 짜장면을 연상시킨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이건 짜장면이 아니다. 짝퉁 쫄면이다. 맵다.

 

매콤 새콤. 맛있다. 양도 많았는데 다 먹었다.

 

둘째에게는 내 것과 다 같은데 달걀만 넣지 않은 짝퉁 쫄면으로 만들어줬다. 맛있게 잘 먹는다. 곱빼기로 먹었다. 녀석이 잘 먹는 걸 보니 뿌듯하다.

 

남편은 원래도 면류를 좋아하지 않아서 짝퉁 쫄면엔 별 관심이 없다. 저탄수 다이어트 중이라서 바닥에 잎사귀 채소 가득 깔고 그 위에 치즈, 올리브, 고추 피클 올려서 먹었다. 거기에 아까 내가 삶아 준 달걀을 3개나 가져갔다. 달걀이라도 이렇게 먹어야 좀 배가 찬 느낌이 날 거다.

 

 

식사를 마친 후 셋째가 만든 수제 밀크 캐러멜 넣어 만든 밀크 캐러멜 커피 한잔 마셨다. 크리미하고 달달한 따뜻한 커피를 마시니 아주 만족스럽다.

 

커피에 기름기가 있는 것은 수제 밀크 캐러멜의 버터 때문이다. 커피 맛은 달달하고 아주 고소하다.

 

 

수제 밀크 캐러멜 - 셋째의 멋진 호기심과 솜씨로 빚었다.

어제 저녁, 집에 우유가 떨어졌다. 우유를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닌 셋째가 이상하게 이걸 유달리 아쉬워한다. 우유를 주요 재료로 해서 뭘 만들고 싶었나 보다. 그런데 뭘 만들고 싶은 지는 말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31)

  • 2022.01.25 05:01 신고

    우와 쫄면 너무나 맛좋게 보입니다.

  • 2022.01.25 05:30 신고

    쫄면 제대로 입니다
    오히려 더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쫄면이나 냉면에는 삶은 달걀이 있어야 합니다
    쫄면 드신 후의 밀크 캐러멜 커피 한잔 행복입니다^^

    • 2022.01.25 07:33 신고

      스파게티면으로 짝퉁 쫄면을 계속 만들어 먹는데 이거 꽤 괜찮아요.
      저도 쫄면, 냉면에 삶은 달걀이 꼭 들어가야 만족스러운데 둘째는 싫대요.
      그럼 달걀은 다 내 꺼~! ^^
      쫄면 후 밀크 캐러멜 커피 후식. 찐 행복입니다. ^^*

  • 2022.01.25 06:13 신고

    커피까지..맛있게 보고 갑니다.

  • 2022.01.25 07:25 신고

    파스타면으로 만든 쫄면 이거 굉장히 독특한 식감일것 같네요. ^^ 즐거운 도전입니다.

    • 2022.01.25 07:34 신고

      쫄면 구하기가 어려워서 스파게티면을 대체로 몇 년째 먹고 있는데 은근 잘 어울려요. ^^*

  • 2022.01.25 08:09 신고

    ㅎ 커피를 타주는 딸이라.. 너무 행복한걸요 ㅎ

  • 2022.01.25 09:36 신고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더

  • 2022.01.25 12:52 신고

    색만 보면 진짜 짜장면이네요ㅋㅋㅋ
    쫄면이 매울 때에는 만두나 돈까스 곁들여먹음 되는데.. 다음에는 고기라도 구워서 같이 드세요.
    매콤새콤한 쫄면이 고기류의 느끼함을 싹 잡아줍니당.

    • 2022.01.25 13:42 신고

      고추장이 검붉어서 짜장면 삘이 나는 색이 되었어요. ㅎㅎㅎ
      매운 국수요리랑 고기를 같이 먹는 거 봤는데 매콤새콤 쫄면이랑 고기가 잘 어울리는군요.
      요렇게도 먹어봐야겠네요. ^^*

  • 2022.01.25 14:08 신고

    짜장면으로 보이는 쫄면이군요 ㅎㅎㅎ

  • 2022.01.25 22:44 신고

    오 맛난 샐러드 자주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 2022.01.26 03:54 신고

      남편이 요즘 low-carb diet 한다고 샐러드를 열심히 만들어 먹어요. 몸에 좋아보이더군요. ^^*

  • 2022.01.26 02:58 신고

    우리남편도 비빔면을 좋아해요.
    근데 저희는 쫄면에 대해서 전혀 모르네요.
    맛도 생김새도요.

    • 2022.01.26 03:58 신고

      쫄면이 제 기억으로 80년대 초중반부터 소개되기 시작한 거라 Jshin님께서는 익숙하지 않으실 것 같아요.
      이게 냉면을 뽑으려다가 실수로 나온 거라고 해요.
      면 두께는 스파게티 정도고 쫄깃함이 좋아서 분식집 단골 메뉴중 하나예요.
      새콤달콤 양념은 보통 비빔냉면과 비슷한 것 같고 양배추, 당근 등등을 올리는데 요즘은 콩나물도 넣더군요.
      전 콩나물 올린 건 한국에서 한번도 안 먹어봤어요. ^^*

    • 2022.01.26 04:27 신고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 2022.01.27 17:57 신고

    치즈와 올리브 올라간 것은 쫄면의 고급 버전이로군요 ..
    쫄면에는 달걀이 들어가야하는데 .. 달걀을 왜 싫어할까요?
    면은 스파게티면이지만 쫄면의 감성을 느끼기에는 충분해 보입니다.
    같이 비비는 것이라 해도 비빔국수와 쫄면의 감성은 다르지요 ..
    밀크 캐러맬 커피 한 잔의 따스함도 좋겠습니다. ㅎ

    • 2022.01.29 14:03 신고

      남편 것은 쫄면의 고급 버전이라고 할 수도 있는데 면은 하나도 없어요. ㅎㅎㅎ 그냥 샐러드예요.
      저도 어릴 때 삶은 달걀을 안 좋아했는데 저를 닮았나 봐요.
      쫄면의 두꺼운 면이 또 씹는 재미도 있고 그렇죠.
      아이의 수제 밀크 캐러멜로 커피까지 챙기면서 후식까지 아주 잘 먹었습니다. ^^*

  • 2022.01.28 21:06 신고

    이렇게 먹으면 어떤맛이 날지 궁굼해지는데요 :)

  • 2022.01.29 13:17 신고

    쫄면도 맛나보이고 남편의 야채샐러드도 맛나보이지만 저는 밀크카라멜 커피가 넘
    맛나보여요.카페에서 파는 카라멜마키아또를
    연상케 하네요

    • 2022.01.29 14:07 신고

      셋째가 수제 밀크 캐러멜을 잘 만들어줘서 커피도 아주 맛있게 마셨어요. ^^*

  • 2022.02.01 16:40 신고

    저는 쫄면에 김밥을 즐기는데 쫄면에 샐러드라 해서 어울릴까 했는데
    샐러드 사진은 없네요 ^^

    • 2022.02.02 01:55 신고

      위 포스팅에서 달걀 3개에 올리브 올린 게 샐러드에요. 안에 깔려있는게 치즈라서 면처럼 보여요. ^^*

  • 2022.02.06 08:03 신고

    스파게티면으로 만들어도 좋군요 ㅎㅎ 계란이랑 야채 면 같이 먹으면 넘 맛있죠 ~^^

    • 2022.02.07 10:11 신고

      쫄면은 스파게티면으로 대체해 쓰고 있는데 나름 먹을만 해요. ㅎㅎ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