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한 날 얼큰하게 속풀어주는 육개장

난 육개장을 좋아한다. 한국에서 어릴 때 잔칫집 가면 육개장을 식사로 주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상당히 맛있었다. 찢은 고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육개장에 고사리, 숙주나물, 파 등과 함께 들어있는 찢은 소고기는 맛있게 잘 먹었다.

 

육개장은 고사리가 없으면 못 만드는 줄 알았다. 그런데 대파만 가지고도 육개장을 만들 수 있다는 걸 유튜브에서 찾은 후 가끔 만들어 먹는다. 내가 따른 레시피는 심방골주부님의 대파 육개장이다.

 

 

재료 중 집에 없는 것은 과감히 생략했다. 국간장과 고은 고춧가루는 집에 없는 재료다. 국간장은 그냥 소금으로 대체하고, 고은 고춧가루는 일반 고춧가루로 넣었다. 대파도 미국에서는 흔한 채소가 아니다. Green onion (그린 어니언)이라 부르는 파는 미국에서도 아주 흔한 채소라서 이걸로 만들었다. 그린 어니언은 대파와 비교해 덜 질기고 맛은 대파와 거의 비슷하다. 미국에서 김치 포함 한국 음식 만들 때 대파 들어가는 것은 대부분 이 그린 어니언을 사용하는 걸로 알고 있다.

 

일부 없는 재료는 생략하고 대파 대신 그린 어니언으로 만들었지만, 맛은 절대 부족하지 않다. 맛있다. 처음 대파 육개장을 만들었을 때는 없는 재료를 생략하더라도 100% 레시피를 따라 만들려고 노력했었다. 그런데 몇 번 만들어 보다 보니까 요령이 생겨서 요즘은 살짝 수정해서 만들고 있다.

 

Green onion (그린 어니언)

 

소고기는 보통 부들부들 해질 때까지 삶는데 오늘은 오후에 장보고 돌아오자 마자 갑자기 육개장이 먹고 싶어서 시작한 거라 저녁식사 시간을 고려해 평소보다 짧게 삶았다. 그리고 식구들이 좀 덜 맵게 해달라고 해서 고춧가루를 보통 때보다 1 스푼 적게 넣었다. 그래서 덜 붉다. 난 강렬하게 더 붉은색이 좋은데 (그리고 더 맵고 ^^) 식구들의 의사를 따라줬다.

 

식구들 중 육개장과 밥을 따로 먹는 스타일을 원하는 사람은 그 요청에 따라 밥과 육개장을 따로 줬다.

 

 

식구 중 일부는 밥을 육개장에 미리 말아 먹는 국밥 스타일을 좋아한다. 그럼 또 그 취향에 맞춰 줬다.

 

 

난 육개장에 달걀 푼 걸 좋아한다. 내가 예전에 먹었던 육개장에는 모두 달걀이 풀어져 있었다. 그런데 울 식구들은 그게 싫단다. 그래서 작은 냄비에 육개장을 일부 덜어 내고 달걀을 후루룩 풀어 나만 먹게 따로 준비했다. 밥은 육개장에 말지 않고 먹었다.

 

이거 다 내꺼다. 행복하다.

 

소고기, 파, 양파, 달걀... 모두 모두 함께 모여 맛. 있. 다.

 

 

달걀 풀려고 따로 끓인 작은 냄비에 솔직히 처음엔 좀 많이 덜은 게 아닌가 했었다. 내가 먹을 거니까 욕심이 생겼던 거다. 그런데 그걸 다 혼자 먹었다. 거기에 밥도 함께 먹었으니 양이 상당히 많다. 뜨거운 육개장과 함께 하니 추위도 달아나고 속이 시원하게 풀린다.

 

이렇게 말하니 오늘 피닉스가 꽤 추웠을 것 같지만, 반전은 바로 이것. 오늘 피닉스의 최고기온은 화씨 71도 (섭씨 22도)였다. 하하하.


<다음날>

어제 먹고 남은 육개장을 데워서 오늘 점심으로 해결했다. 아이들 셋이 모두 다른 걸로 벌써 점심을 먹어서 이미 배가 부르다고 하니까 남편과 둘만 육개장을 먹으면 된다. 그래서 달걀도 내 맘대로 다 풀었다. (내가 짱이다!) 큰 그릇에 밥을 깔고 그 위에 육개장을 부어서 육개장 국밥 스타일로 먹었다.

 

남편 육개장 국밥
내 육개장 국밥

 

밥을 국물에 잘 말아서 한 숟가락~ 좋다!

 

 

먹다가 스스로 놀란 건데 고기가 꽤 많이 들어 있다. 흐흐흐~ 보통 점심을 이렇게 많이 안 먹는데 오늘은 아주 든든하게 먹고 지나간다.

 

 

반응형

댓글(16)

  • 2022.01.16 02:08 신고

    아 대파가 흔하지 않군요.
    그래도 그냥 보기만으로도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ㅠㅠ
    역시 소고기 육개장이 최고에요.
    대파만 넣고도 맛있게 만들어지니까 참 좋더라구요 >_<

    • 2022.01.16 02:19 신고

      미국에서는 대파는 거의 안 팔고 그린 어니언이 제일 흔해요.
      맛도 대파 비슷해서 이건 대부분 슈퍼마켓에서 팔아서 대파 대용으로 완벽해요.
      대파만 넣고 만드는 육개장이 맛있는 줄 몰랐는데 먹고 보니까 찐~맛.
      겨울에 딱 좋은 음식이예요. ^^*

  • 2022.01.16 04:40 신고

    잘 만드셨어요.
    여기도 마찬가지로 대파가 항상 집에 있지는 않지요.
    저는 대파 대신 Leek 으로 국물에 처음부터 넣어주면 맛이 깔끔한거 같더라구요.
    숙주도 사용하지 않아요 대신 무를 사용 하기도 하구요.
    고사리 대신 물고비를 사용 해도 거의 똑같은거 같아요.

    저도 계란 풀지 않고 먹네요.^^

    • 2022.01.16 04:57 신고

      국물 내는데 leek도 많이들 사용하던데 Jshin님께서도 leek 사용하시는군요.
      무를 넣어도 시원하니 국물이 맛있겠어요.
      물고비가 생소해서 찾아봤는데 고사리하고 비슷하게 생겼군요.
      생각해 보니까 육개장에 고사리라고 생각하며 먹은게 물고비인지도 모르겠어요.
      식구들은 계란 안 푼게 국물이 깔끔해서 더 좋아하는데 저는 예전에 먹던 그 방식을 잊지 못하나 봐요. ㅎㅎㅎ ^^*

    • 2022.01.16 05:12 신고

      고기 들어가는데는 무조건 Leek 을 사용 하는데 괜찮은거 같아요.

    • 2022.01.16 05:36 신고

      다음에 leek 넣고 고기국 끓여봐야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2022.01.16 06:42 신고

    너무나 맛있게 보이는 육계장 겨울에 너무나 좋지요
    요리 너무나 잘하시네요

    • 2022.01.16 07:12 신고

      요리 잘 한다고 칭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헤헤.
      매콤하고 따뜻한 육개장은 겨울에 특히 더 맛있어요. ^^*

  • 2022.01.16 08:34 신고

    육개장에 밥말아서 먹으면 캬~~
    요리 능력자이십니다 ㅎ

    • 2022.01.16 08:45 신고

      육개장에 밥말아 먹는건... 정말 맛있어요.
      요리 능력자라고 칭찬해주시고. 감사합니다. ㅎㅎㅎ ^^*

  • 2022.01.16 11:18 신고

    출출한 시간인데 넘 맛있어보입니다.
    갑자기 배가고파오네요~~
    얼큰하게 끓여놓으면 정말 맛있는 육계장입니다..
    공감하트 꾹하고갑니다 .
    구로맘에도 방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2022.01.17 05:10 신고

    오 저도 육개장 넘 좋아 합니다
    달걀 푼 것도 좋아하구요
    전 아이러니 하게도 중국에서 먹었던 육개장 맛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아직 그런 집을 보지 못했습니다 ㅎ

    • 2022.01.17 07:47 신고

      중국에서 드신 육개장이 인생 육개장이라니 그 맛이 정말 궁금해요.
      더더욱 공공님은 육개장의 본관 대구 출신이시니 그 맛의 평가가 확실히 믿음이 가고요.
      나중에 중국에 갈 확률은 적어도 한국엔 가지 않을까 싶은데
      대구 육개장 맛집은 공공님께 여쭤보면 확실할 것 같아요. ^^*

  • 2022.04.14 06:55 신고

    직접 하신거예요? 정말 대단 하심..저도 배워야겠어요.

    • 2022.04.14 09:04 신고

      육개장에 파만 넣고 하는 방법은 정말 신박했어요. 심방골주부님 방식대로 하니까 맛도 좋았고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