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ds/베이킹 & 쿠킹

울집에 떡집이 들어선다~ 셋째가 만든 찹쌀떡

반응형

이번엔 셋째가 찹쌀떡을 만들어 보겠단다.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간단히 찹쌀떡을 만드는 법을 유튜브에서 봤다고 한다. (엄밀히 말하면 일본 모찌 만드는 법이였다.) 쌀가루를 사달라고 해서 한인마켓에서 16oz (454g) 짜리도 2 봉지 샀다. 사진은 안 찍었는데 태국산 쌀가루였는데 가격은 16oz (454g) 한 봉지에 세금전 $1.00 (1,200원) 정도였다.

 

(사진출처: Wikipedia, 작가: Jirka Matousek)

 

울 셋째는 찹쌀떡 자체를 한 번도 먹어 본 적이 없다. 그냥 한인 마켓에서 모찌가 진열되어 있는 걸 내가 가리키며 이게 찹쌀떡 하고 거의 같아 하고 말해 준 적은 있다. 그게 셋째가 아는 찹쌀떡의 전부다.

 

언제 만들었는지도 모르게 빠른 손놀림으로 셋째가 찹쌀떡을 만들었다. 어제도 유튜브의 만드는 법을 그대로 따라서 찹쌀떡을 만들었는데 그건 좀 많이 달았다. 사람들은 단 걸 정말 많이 좋아하나 보다. 오늘은 셋째가 나름의 감각으로 단맛을 조정을 했다고 한다. 기대가 된다. 

 

다른 각도에서 한 장 더~

 

3개 가져다 먹어 본다.

 

 

셋째가 잘 만들어서 많이 놀랐다. 셋째가 이번에 자기식으로 조정한 찹쌀떡은 전혀 지나치게 달지 않다. 적당하게 먹기 딱 좋다. 찹쌀떡의 쫀득거림도 맘에 딱 든다. 식감이 어렸을 때 먹어봤던 찹쌀떡 그대로다. 기특한 셋째다.

 

 

셋째가 다음에는 팥소도 만들어 넣을 계획이라고 한다. 그럼 우리가 아는 그 찹쌀떡이 되겠다. 셋째는 팥소도 유튜브 보고 배웠는데 아주 잘 만든다.

 

 

[셋째의 베이킹] 이번엔 단팥빵이닷! 셋째의 생애 첫 단팥빵 도전

두어 달 즈음 전에 셋째가 찐빵에 도전한 적이 있다. 먹어 본 적도 없는 찐빵을 나름 잘 만들어서 많이 대견했었다. 그때는 캔에 들어 있는 단팥소를 사다가 만들었는데 이 시중 단팥이 너무 달

thenorablog.tistory.com

 

맛있어서 자꾸 집어먹다 보니 다 먹게 생겼다. 나중에 아빠가 퇴근하면 주고 싶다며 셋째가 아빠 것을 챙긴다.

 

 

이건 랩에 잘 씌워 냉장고에 넣어뒀다. 나중에 남편이 집에 왔을 때 다들 함께 또 먹었다. 남편도 맛있다고 큰 칭찬을 했다.

 

 

그다지 많지 않은 쌀가루로도 찹쌀떡이 꽤 많이 나온다. 셋째가 만든 찹쌀떡을 먹고 나니까 미국 한인마켓에서 파는 떡 가격이 더 비싸게 느껴진다. 물론 소비자의 수가 한정되어 있고 인건비 포함 제반 비용에 마진까지 다 고려한 가격 산정이겠지만도.

 

셋째가 떡 만드는 거에 관심이 생겨서 덕분에 잘 얻어먹게 생겼다. 순전히 이건 내 개인적인 욕심이 충분히 반영된 것이지만, 셋째가 다양한 떡을 만드는 것에 이 엄마가 지원을 하도록 힘써야겠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