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집표 짜장면이 떴다. 짜장면 시키신 분~~~

반응형

짜장면을 먹고 싶다는 식구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짜장면을 만들었다. 전에 베이컨을 넣고 짜장면을 만든 적이 있었는데 식구들 반응이 아주 좋았었다. 그냥 돼지고기를 넣는 것보다 베이컨을 넣으면 더 맛있다는 아이들의 의견에 따라 이번에는 베이컨을 넣었다.

 

 

1.5 파운드 (680g) 베이컨의 반을 넣고 짜장면을 만들었으니까 340g 넣고 만든 셈이다.

 

베이컨 자태가 고아서 2가지 각도로 사진을 찍었다.

 

나머지 340g은 이렇게 포장을 해 냉장고로 직행. 이번 주말에 둘째가 여름 캠프에서 돌아오면 짜장면을 또 한 번 만들 건데 그때 사용할 거다.

 

 

조리하기도 먹기도 좋은 크기로 베이컨을 잘라 웍에서 쓱쓱 볶아줬다.

 

 

이건 이번에 사 온 짜장이다. 이번엔 일반 짜장으로 사 왔는데 볶은 짜장이 조금 더 맛있는 것 같다. 다음엔 볶은 짜장으로 사야겠다. 어쨌든 있는 재료로 맛있게 만들면 된다. 일반 짜장과 볶은 짜장의 맛 차이는 충분히 커버 가능하다.

 

 

베이컨에 채소는 감자, 당근, 호박, 양파, 파 넣었다. 아주 맛있는 짜장 소스가 완성되었다. 짜장 소스가 풀 같이 되는 느낌이 싫어서 전분을 지나치지 않게 넣으려 신경 썼다.

 

 

스파게티 면을 삶아 그릇에 담고 짜장 소스를 담으면 짜장면 먹을 준비 거의 끝. 둘째는 여름 캠프에 가 있어서 집에 없고, 첫째는 인턴 하면서 점심에 먹은 게 아직 충분하다며 저녁을 건너뛰었다. 남편, 셋째, 막둥 넷째, 그리고 나. 오늘은 이렇게 네 사람만 짜장면을 먹는다.

 

 

달걀도 하나씩 프라이해서 올려봤다. 나랑 셋째는 달걀 노른자를 익히지 않았고, 남편과 막둥 넷째는 완전히 익힌 달걀로 얹었다.

 

나의 짜장면
셋째의 짜장면
막둥 넷째의 짜장면
남편의 짜장면

 

단무지가 없으니 오이 피클로 단무지를 대신했다.

 

 

내 짜장면을 가져다 맛있게 먹어 준다. 달걀노른자를 완전히 안 익혀서 쓱쓱 비비면 부드럽게 섞인다.

 

 

채소도 많이 넣어서 당연 건더기가 많다. 먹는 재미가 있다.

 

 

베이컨도 충분히 넣었다. 베이컨과 짜장 소스는 서로 조화가 잘 된다. 짜장면에 베이컨을 넣은 것은 아주 바른 선택이었다.

 

 

짜장면이 아주 맛있게 나와서 난 한 그릇 먹고 조금 더 가져다 먹었다. 만족스러운 한 끼 식사다.

반응형

댓글(2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