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큰 4.54kg 콩나물로 콩나물밥과 콩나물 비빔밥

울집은 여전히 통 큰 10 파운드 (4.54kg) 콩나물을 즐기고 있다. 하루 이틀에 먹을 수 있는 양이 아니다.

 

 

 

통 큰 4.54kg 콩나물로 지겨워질 때까지 먹는다.

H 마트에서 콩나물을 사려고 보니까 10 파운드 (4.54kg) 콩나물이 눈에 뜨인다. 업소용인 것도 같은데 가격이 $5.99 (7,200원)으로 아주 좋다. 식구 여섯이니 식구도 많겠다 해서 그냥 (약간의 재미와

thenorablog.tistory.com

 

어제는 순대볶음에 콩나물을 투하해서 같이 볶아 먹었는데 오늘은 콩나물밥과 콩나물 비빔밥으로 만들어 먹을 거다. 아이들 넷 중 셋은 오랜만에 순두부 넣은 열라면이 먹고 싶다고 해서 콩나물밥은 남편, 셋째, 나 이렇게 셋이 먹는다.

 

셋만 먹는데도 콩나물을 아주 듬뿍 덜어왔다. 울집엔 지금 콩나물 천국이 펼쳐져서 마구마구 가져와도 된다. 

 

많이 덜어 왔는데도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

 

콩나물 넣고 밥을 안치는 방식 대신 콩나물을 삶았다.

 

 

삶은 콩나물은 따로 꺼내 큰 믹싱볼에 넣고 콩나물 삶은 물로 쌀을 안쳤다. 밥맛이 꽤 좋을 거다.

 

 

양념장도 만들어 놓는다.

 

 

남편과 셋째는 콩나물 비빔밥으로 먹는다 하니 고추장 양념으로 넣을 거다. 콩나물을 엄청 깔았는데 살짝만 보인다. 김치도 함께 쓱쓱 비벼서 먹고 싶다고 한자리 앉혔다.

 

남편의 콩나물 비빔밥
밑에 살짝 숨어서 2번째 달걀이 잘 보이진 않지만 남편은 달걀도 2개 넣었다.

 

셋째도 아빠 따라서 김치도 얹어서 먹는다. 달걀은 1개 가져갔다.

 

 

이것은 나의 콩나물밥. 난 진정 콩나물밥으로 먹는다. 밥 깔고, 콩나물 앉히고, 달걀을 하나 프라이해서 올리니 새둥지에 자리 잡은 알같이 보인다. 

 

 

내가 만든 콩나물밥 양념장을 보더니 남편도 좀 넣었다.

 

 

여기에 고추장도 좀 넣고 비볐다. 남편의 콩나물 비빔밥이 맛있어 보인다.

 

 

셋째의 콩나물 비빔밥도 맛있어 보인다. 셋째는 고추장을 넣지 않고 콩나물밥 양념장으로만 넣었다.

 

 

콩나물국도 옆에 한 그릇 놓고,

 

 

새둥지같이 생긴 콩나물밥에 양념장을 넣고 나도 쓱쓱 비벼 먹기 시작한다.

 

 

콩나물을 4.54kg나 사와서 언제 다 먹나 했는데 먹다 보니까 쑥쑥 사라진다. 오늘 먹은 콩나물 비빔밥이 아주 맛있다고 남편과 셋째가 아주 만족해한다. 내일도 먹고 싶다 하니 또 만들어 줄 거다. 내일은 여섯 식구 모두 저녁엔 콩나물 비빔밥으로 먹는다.

반응형

댓글(21)

  • 2022.06.07 01:26 신고

    양이 넘많아요ㅋㅋ

  • 2022.06.07 04:28 신고

    콩너물 너무나 좋아합니다.
    하지만 혼자서 먹기에는 부담되는 양이네요
    아일랜드에도 있는데 해서 먹은 적은 없네요
    보니 더욱 맛을 느낍니다.

    • 2022.06.07 04:40 신고

      지금 콩나물 천국을 열어서 잘 먹고 있습니다. ㅎㅎㅎ
      여러 콩나물 요리로 입이 즐거워요. ^^*

  • 2022.06.07 04:51 신고

    저도 콩나물 밥은 간장양념으로 먹어요.
    갑자기 한 숟가락 하고 싶네요. ^^

    • 2022.06.07 05:20 신고

      콩나물밥은 간장양념 하나로도 아주 맛있어져서 좋아요.
      오랜만에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

  • 2022.06.07 06:16 신고

    ㅎㅎ콩나물밥..국물..
    맛나게 만들어 드셨네요.

  • 2022.06.07 06:19 신고

    저도 콩나물을 좋아 해 콩나물국,콩나물 무침 잘 먹는 편입니다
    콩나물을 잘 삶아 아삭하다면 더 맛있죠
    간장 넣고 콩나물밥 비벼 먹어도 좋겠어요
    맛있게 드셨습니다^^

    • 2022.06.07 09:06 신고

      저도 콩나물 아주 좋아해요. ^^
      미국 일반 마켓에서는 숙주나물만 파는 곳이 약간 있을 뿐 콩나물 구입하기는 힘들어요.
      이번에 콩나물로 완전 물리도록 먹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원없이 먹으니까 좋아요. ^^*

  • 2022.06.07 07:26 신고

    어려서 콩나물 먹으면 키 크는 줄 알고
    열심히 먹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양념장 넣고 슥슥 비벼먹는 콩나물비빔밥 좋습니다.
    콩나물의 아삭한 식감은 식욕을 자극합니다.
    콩나물을 미국에서 생산하는군요 ..
    한국사람 대상으로 미국에서 만드는 것일까요?
    다른나라 사람들도 콩나물 먹을까요? ^^

    • 2022.06.07 09:09 신고

      맞아요. 예전에 그런 말 있었던 것 같아요. 콩나물 많이 먹으면 길쭉해진다고 그랬어요.
      저도 양념장 넣고 쓱쓱 비빈 콩나물비빔밥 아주 좋아합니다.
      콩나물 이런 건 현지나 적어도 몇시간 내에 운송되는 곳에서 생산이예요.
      콩나물은 제가 알기로 한국계는 당연 먹고, 일본계도 먹는 듯 했어요.
      다른 나라는 숙주나물을 더 많이 먹는 듯 보이고요. ^^*

  • 2022.06.07 10:0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 2022.06.07 11:01 신고

    외관상 퓨전 콩나물 비빔밥이네요
    맛있겠네요
    즐거운 한주되세요 ^^

  • 2022.06.07 11:12 신고

    간단한데,,,
    넘 맛있을 듯...

  • 2022.06.07 19:14 신고

    콩나물 밥도 국도 무침도 맛있는것같아요 :)

  • 2022.06.07 21:59 신고

    아웅 저도 콩나물요리 다 좋아해요. 콩나물밥 넘 맛있겠습니다. 외국은 콩나물 안 먹는다 던데, 사시는 곳에는 파나봅니다. ^^

    • 2022.06.07 23:19 신고

      얼마전에 한인마켓에 갔었어요.
      대용량 콩나물이 있길래 재미삼아 샀는데 이걸로 잘 먹고 있어요.
      미국에서 일반 마켓에서는 콩나물 안 팔아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