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 국수 한 그릇 (후추도 풍년)

여전히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를 기본적으로 따르고 있다. 기특하다.

 

남편은 요즘 이런 풀데기와 치즈 위주의 저탄수 다이어트를 유지하고 있다.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한다고 저러는데, 나는 남편 옆에서 저탄수고 뭐고 간에 탄수화물이 땡기면 고탄수 다이어트를 따른다. 보통은 탄수화물을 많이 먹지 않는데 가끔 막 땡길때가 있다. 그럼 열심히 먹어준다.

 

이번 탄수화물 식욕은 장터 국수로 해결하기로 했다. 소면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금방 뚝딱 해먹기에 장터 국수가 좋다. 열심히 삶아 전에 히스패닉 마켓에서 사 온 배추로 만든 김치랑 먹으려고 하는 찰라, 남편이 보기 좋게 만들었다고 칭찬한다. 그 칭찬에 괜스레 으쓱해져서 사진 좀 찍고 먹기 시작했다. 원래는 사진이고 뭐고 그냥 잘 먹자였다.

 

 

후추를 듬뿍 뿌려놓으니 내가 뭔가 성질난 사람같다. 나 성질 안 났다. 그냥 먹을 생각에 들떠있던 1인이다.

 

 

그러고 보면 국수는 늘 내가 먹을 양보다 많이 삶는다. 국수를 삶을 때 대체로 배가 좀 고픈 상태여서 그런 것 같다. 적정량을 아는데도 그만큼만 삶으면 부족할 것 같은 느낌적 느낌. 하지만 늘 그렇듯 삶고 나면 양이 많아진다. 하지만 내 그릇에 국수가 한가득 놓여있으면 먹기 전부터 포만감이 든다. 기분 좋다.

 

식구들이 국수를 좋아하면 함께 먹을 수 있겠지만, 남편은 국수를 싫어하는 편이고 아이들은 소면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소면을 삶으면 오롯이 혼자 먹어야 한다. 소면으로 만든 요리는 나름 혼자 독차지할 수 있어서 좋은 면이 있다.

 

 

국물도 시원하니 맛있다. 국수도 잘 삶아졌다. 김치도 얹어 잘 먹어준다.

 

 

아주 맛있게 먹었다. 탄수화물 식욕을 충분히 잠재우고도 넘칠 정도였다. 역시 이번에 삶은 양도 내가 먹을 수 있는 이상이었다. 맛있게 먹었지만 양이 많아서 다 먹지는 못했다. 胃大함을 추구하건만 현실은 그 胃大함을 따르지 못한다. 그래도 배가 아~~~주 부르니까 기분은 좋다. (단순함이 주는 이 행복감)

반응형

댓글(17)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