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 국수 한 그릇 (후추도 풍년)

여전히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를 기본적으로 따르고 있다. 기특하다.

 

남편은 요즘 이런 풀데기와 치즈 위주의 저탄수 다이어트를 유지하고 있다.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한다고 저러는데, 나는 남편 옆에서 저탄수고 뭐고 간에 탄수화물이 땡기면 고탄수 다이어트를 따른다. 보통은 탄수화물을 많이 먹지 않는데 가끔 막 땡길때가 있다. 그럼 열심히 먹어준다.

 

이번 탄수화물 식욕은 장터 국수로 해결하기로 했다. 소면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금방 뚝딱 해먹기에 장터 국수가 좋다. 열심히 삶아 전에 히스패닉 마켓에서 사 온 배추로 만든 김치랑 먹으려고 하는 찰라, 남편이 보기 좋게 만들었다고 칭찬한다. 그 칭찬에 괜스레 으쓱해져서 사진 좀 찍고 먹기 시작했다. 원래는 사진이고 뭐고 그냥 잘 먹자였다.

 

 

후추를 듬뿍 뿌려놓으니 내가 뭔가 성질난 사람같다. 나 성질 안 났다. 그냥 먹을 생각에 들떠있던 1인이다.

 

 

그러고 보면 국수는 늘 내가 먹을 양보다 많이 삶는다. 국수를 삶을 때 대체로 배가 좀 고픈 상태여서 그런 것 같다. 적정량을 아는데도 그만큼만 삶으면 부족할 것 같은 느낌적 느낌. 하지만 늘 그렇듯 삶고 나면 양이 많아진다. 하지만 내 그릇에 국수가 한가득 놓여있으면 먹기 전부터 포만감이 든다. 기분 좋다.

 

식구들이 국수를 좋아하면 함께 먹을 수 있겠지만, 남편은 국수를 싫어하는 편이고 아이들은 소면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소면을 삶으면 오롯이 혼자 먹어야 한다. 소면으로 만든 요리는 나름 혼자 독차지할 수 있어서 좋은 면이 있다.

 

 

국물도 시원하니 맛있다. 국수도 잘 삶아졌다. 김치도 얹어 잘 먹어준다.

 

 

아주 맛있게 먹었다. 탄수화물 식욕을 충분히 잠재우고도 넘칠 정도였다. 역시 이번에 삶은 양도 내가 먹을 수 있는 이상이었다. 맛있게 먹었지만 양이 많아서 다 먹지는 못했다. 胃大함을 추구하건만 현실은 그 胃大함을 따르지 못한다. 그래도 배가 아~~~주 부르니까 기분은 좋다. (단순함이 주는 이 행복감)

반응형

댓글(17)

  • 2022.02.22 07:17 신고

    와. 맛있겠네요.^^
    눈으로 먹어야겠네요.!!

  • 2022.02.22 07:51 신고

    탄수화물은 사랑이죠!!! ㅎㅎㅎ

  • 2022.02.22 08:55 신고

    오! 유부도 들어 간거 같아요.^^

    우리딸이 애기 낳고 한 1년간 살이 쪄 있는 상태였었는데 지금은 애기 낳기전보다 더 슬림한 상태 인데요.
    몸무게 빼는데는 그저 몸을 많이 움직이는거 밖에는 없는거 같아요.^^
    다이어트 한다는게 보통 힘든일이 아니잖아요.

    • 2022.02.22 10:00 신고

      유부는 아니고... 달걀을 썰었더니 유부같이 되었어요. ㅎㅎㅎ
      남편은 low carb diet를 여전히 열심히 하는 중이라 기특해요.
      저는 보통은 carb가 그렇게 많이 땡기지 않는데 어쩌다 한번 땡기면 많이 먹어요. 그리고 소화가 안돼서 후회를...
      다이어트로 식단조절하는 것도, 많이 먹는 것도 둘다 아무나 하는 게 아닌가 봐요. ^^;;

  • 2022.02.22 10:05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 2022.02.22 16:27 신고

    앗 소면 저도 무지 좋아합니다
    결혼식 부페 가면 한 그릇은 기본으로 먹어야 됩니다
    그런데 후추를 많이 넣으셨네요 ㅎ
    그래도 맛있겠습니다
    유뷰 같은데 달걀이로군요

    • 2022.02.23 07:38 신고

      공공님께서도 소면 좋아하시는군요.
      가끔 탄수화물이 무지 땡길때가 있어요. 그럴 때 간단하게 먹기 소면이 참 좋아요. ㅎㅎ
      후추 러버랍니다. 사진으로 찍고 보니까 꼭 성질난 사람같이 보여요. ^^~*

  • 2022.02.22 20:21 신고

    탄수화물 없는 다이어트는 힘들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하지 않습니다. 먹고 싶은 것은 먹어야지요 ..
    고탄수 다이어트는 저도 환영입니다.
    그러고보니 미국은 소면으로 만든 음식이 없겠군요?
    소면은 한국음식에서만 볼 수 있는 것 같은데 맞나요?
    야심한 밤 .. 맛있는 국수 한 그릇 절로 생각납니다.
    내일 주변에 국숫집을 찾아봐야겠습니다. ㅎ

    • 2022.02.23 07:39 신고

      남편은 저탄수 다이어트로 바쁘지만 전 가끔 고탄수 다이어트를 즐깁니다. ㅎㅎㅎ
      아마 소면이 일본식 국수가 아닐까 싶어요. 그래서 일본이나 일본식 식당에도 있을 것 같고요.
      간편하면서도 든든하게 먹기에 장터국수가 참 좋죠.
      곧 맛있는 국수 한 그릇 드시겠네요. ^^*

  • 2022.02.22 20:38 신고

    와 맛있어 보입니다.군침을 꼴깍 삼킵니다.
    소면국수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해먹고 싶네요.

    • 2022.02.23 07:40 신고

      저도 소면 별로 안 좋아하는데 고탄수가 막 땡길 때 간편하게 먹기 좋아서 후다닥 해먹었어요. ㅎㅎ
      가끔 이렇게 장터국수 식으로 해먹으면 또 맛있어요. ^^*

  • 2022.02.26 23:18 신고

    우와 푸짐하니 좋습니다. 장터 국수 좋군요

  • 2022.04.07 16:44 신고

    푸짐한 국수는 사랑이죠~ 너무너무 맛있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