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남편이 만들어 준 맵고 맛있는 핫윙 Hot Wings

by 애리놀다~♡ 2021. 2. 15.
반응형

핫윙이 먹고 싶은데 시판 냉동 핫윙은 입에 그리 잘 맞지 않아요. 남편이 만들어주는 핫윙이 정말 맛있어서 한번 부탁했더니 흔쾌히 만들어 준답니다. 궁딩 팡팡 칭찬해 줬어요. 기특한 남편~

 

 

남편은 닭날개를 튀기지 않고 오븐에서 구워서 핫윙을 만들어요.

 

오븐에 들어가 1차로 구워질 겁니다.

 

오븐에서 닭날개가 초벌구이 되는 동안 남편이 만든 핫윙 소스예요. 아주 맛있습니다. 이 소스의 비법은 아내인 애리놀다도 모릅니다. 혹시 이 소스가 궁금해도 울 남편의 비법으로 그냥 남게 해 주세요. ^^

 

 

오븐에서 초벌구이를 한 닭날개들을 남편 특제 핫윙 소스에 버무린 후 팬에 다시 올려 오븐에서 2차로 굽습니다.

 

오븐에 2차로 들어가기 전

 

드디어 완성된 핫윙의 자태. 오븐에서 나온 닭날개에 핫윙 소스를 더 넣어 섞었어요. 이렇게 소스가 듬뿍 해야 더 맛있죠.

 

 

핫윙은 식구 6명이 우선 3개씩 가져갔는데 1개씩 더 가져가도 숫자가 맞아서 총 4개씩 가져가 먹었어요. 닭날개가 총 26개였나 봐요. 6 식구가 4개씩 먹으니까 2개가 남더군요. 남은 2개는 남편이 1개, 첫째가 1개 가져가서 더 먹었어요.

 

접시는 각자 취향에 따라 구성을 했고요. 아이들은 어린잎 샐러드가 좋다고 핫윙과 함께 먹습니다.

 

 

오늘의 맛있는 핫윙을 만든 남편은 핫윙, 어린잎 샐러드, 코울슬로 이렇게 가져 갔네요.

 

사진에서는 3개지만 나중에 하나 더 추가되어 4개 먹었어요.

 

코울슬로는 Kroger 슈퍼마켓 브랜드예요. 솔직히 Kroger 코울슬로가 그렇게 맛있는 건 아니에요. 슈퍼마켓에 간 김에 단지 코울슬로가 먹고 싶다는 생각에 그냥 샀습니다. 별로 추천할 만한 코울슬로는 아닙니다.

 

 

핫윙을 먹으며 식구들은 오렌지 쥬스를 드링킹 해줍니다. 그런데 애리놀다는 오렌지 쥬스를 마시기 싫어서 물로 마셨어요.

 

 

아래는 애리놀다의 한 접시. 낮에 다른 음식 먹으며 샐러드를 엄청 많이 먹었더니 이번에 먹기 싫더군요. 그래서 핫윙이랑 코울슬로만 작은 접시에 담아 가지고 왔어요.

 

 

남편이 만든 핫윙이 엄청 맛있습니다. 마켓에서 파는 시판 핫윙은 절대 따라올 수 없는 맛이에요. 핫윙 전문점에서 먹는 것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고요. 아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미국] 버팔로 윙(Buffalo Wings), 하지만 들소 버팔로에는 날개가 없다!

닭의 날개부분을 따로 모아서 튀겨 새콤한 매운 핫소스 양념으로 버무린 것을 버팔로 윙(Buffalo wings)이라고 하죠. 이 버팔로 윙은 미국에서 개발된 음식으로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음식 중 하나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