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미국 공휴일 베테랑즈 데이를 보내며

11월 11일이 한국에서는 빼빼로 데이로 빼빼로 판매가 급증하는 재미난 날인 것 같던데, 미국에서는 베테랑즈 데이(Veterans Day)로 연방 공휴일이예요. 베테랑즈 데이는 군 복무를 한 군인들을 기리는 그런 날이라고 보면 되구요. 베테랑즈 데이를 한국어로 뭐라고 하나 찾아 보니까 재향군인의 날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올해는 베테랑즈 데이가 금요일이라서 금/토/일 이렇게 연휴로 쉬게 되었어요. 베테랑 데이를 지내는 미국 북부지역은 11월이라 지금 추위가 이미 시작되었겠지만, 미국 남부 거기에 여름이 엄청 뜨거운 애리조나 중남부 지역은 가을인 지금이 아주 좋은 시기랍니다. 오늘 우리동네 기온이 화씨 82도(섭씨 28도)니까요. 아이들 놀기도 아주 좋고 산책하기도 아주 좋은 그런 멋진 날씨입니다.


아이들 넷은 나가서 동네 친구들이랑 놀고 있고, 남편은 돼지고기 pork shoulder를 통으로 오븐구이 하고 있고, 애리놀다는 멋진 베테랑즈 데이를 즐기기 위해 산책하러 나갔어요. 밝게 부서질 듯 아름다운 햇빛도 딱 좋고 바람도 살랑살랑 부는 것이 산책하기 제격이더군요. 동네를 몇바퀴 돌았더니 민소매 나시를 입고 나갔는데도 약간 덥게 느껴져요.


즐겁게 놀고 있는 아이들 옆 그늘에 누워 한가하게 시간을 보내는 행복한 동네 고양이 멋찌도 만났어요. 사진을 찍으려고 했더니만 짜슥이 정말... 도와주지 않아요. 고양이 멋찌 사진을 찍긴 찍었는데 이거 도대체 뭘 찍었는지 모르겠어요. 


멋찌가 요리도 보고,


조리도 보지만,

정작 딱 한방향 봐주지 않는 곳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카메라 쪽입니다. 이런~~~


그런데 이제는... 엉덩이여???

흐흐흑~ 무심한 짜슥, 멋찌. 


위 사진만 보고는 멋찌가 이상하게 생긴 것처럼 보이는데 실제의 멋찌는 달콤하고 귀여운 녀석이예요. 전에 찍은 아래 사진으로 증명합니다.


멋찌는 잘생기고 멋찐, 거기에 착하기까지 한 스윗 고양이입니다.


울집 근처의 11월 가을이예요. 햇빛이 아주 좋아요. 부서질 듯 정말 맑고 환합니다.





남천(Heavenly Bamboo)의 열매는 붉게 익어가기 시작합니다.

남천 열매가 익으면 동네 새들이 포식할 거예요.


집으로 돌아와 보니 pork shoulder 오븐구이의 고소한 향이 온 집안에 가득해요. 이따 식구들이 맛있는 저녁을 함께 할 수 있겠어요. Pork shoulder 오븐구이가 끝나면 이왕 오븐을 켰으니까 고구마도 구워서 먹으려구요. 오늘도 맛있는 하루를 보낼 겁니다.



반응형

댓글(15)

  • 2016.11.12 09:14 신고

    미국에서 11월 11일은 참전용사의 날로 공휴일이로군요. 11월에 28도면 따뜻한데요? 한겨울에도 애리조나는 저 정도로 따스한가요???
    옆으로 누운 스윗 고양이 참 이쁘네요. 털도 깨끗해보여요. 검은 털 가진 동물들은 털 지저분해보이기 쉬운데요 ㅎㅎ 저 고양이는 쓰다듬어주어도 도망 안 가고 얌전히 있을 거 같아요^^
    오늘 하루 즐겁고 맛있는 음식 드시는 하루 되세요!^^

    • 2016.11.12 10:00 신고

      올해가 예년보다 조금 더 따뜻하긴 한데 거의 이정도가 11월 피닉스 지역의 기온이긴 해요. 한겨울에는 영하 0도로 내려가는 게 울동네 강추위예요. ^^
      멋찌는 쓰다듬어 주는 거 꾸륵꾸륵 소리내면서 아주 좋아해요. 울식구들이 동네에서 놀다가 집으로 돌아가면 울집까지 따라와서 울집 앞에서 놀고 그래요.
      지금 잘 구워진 돼지 오븐구이 먹으려고 준비 중이예요. 좀좀이님 말씀덕에 저녁식사가 아주 맛있을 것 같아요. ^^*

    • 2016.11.12 16:54 신고

      Veterans Day가 참전용사의 날이라고 생각했는데 한국어로는 부르는 말이 따로 있나 찾아 봤더니 재향군인의 날이라고 한다네요. 그래서 정정했습니다. ^^*

  • 2016.11.12 10:44 신고

    참전용사의 날...그렇군요.

    행복한 저녁 보내셨겠어요.

    돼지고기요리도 드시고...ㅎㅎ

    잘 보고가요

    • 2016.11.12 11:03 신고

      미국은 오늘부터 연방 공휴일이 시작되어서 먹고 쉬면서 그렇게 보내고 있어요. ^^*

  • 2016.11.12 12:17 신고

    베테랑즈 데이(Veterans Day)로 연방 공휴일이 있군요. 참전용사의 날 참 명칭 자체도 멋있는 그런 공휴일 인 것 같아요. 집근처의 가을 풍경의 나무와 식물 열매들이 너무나 이국적으로 보이고 예쁘네요. 가을도 따뜻한지라 피닉스에서는 이런 풍경을 오래 볼 수 있겠네요:-) 멋찌가 이번엔 사진찍는데 도움을 너무 안준것 같은데요 ㅎㅎ 하지만 엉덩이까지 매력이 넘치는 멋찌네요^^ 검은털이 정말 멋져보여요. 고양이계의 참전용사같네요. 혹시 멋찌는 몇살이에요. :-) 냥이를 키우는 저로써도 궁굼하네요. 그리고 정말 행복하고 포근한 휴일이 잘 전달되어 조금 추운 가을날씨가 따뜻해지는 것 같았어요~

    • 2016.11.13 03:02 신고

      Veterans Day가 한국어로 참전용사의 날이라고 생각했는데 혹시나 해서 위키피디아를 보니까 한국어로 재향군인의 날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정정했어요. ^^ 피닉스는 가을이 타지역으로 보면 아직도 여름같은 날씨예요. 그래서 분위기가 좀 다를 거예요. ^^
      멋찌 참 귀엽고 멋있죠? 착하기도 엄청 착해요. 멋찌가 한동안 길양이였는데 지금 돌봐주시는 분 말씀이 8년 전부터 울동네에 살아왔다가고 하시더라구요. 아마 적어도 8살 이상은 되었을 거예요. ^^*

  • 2016.11.12 19:01 신고

    몰랐던 사실이네요.
    역시 군인에 대한 예우는 정말이지 좋네요.
    한국의 국군의 날과는 완전 다른 느낌 같아요

    • 2016.11.13 03:06 신고

      표면적으로는 군인에 대한 예우가 좋은 것 같이 보이기도 한데, 사실 한동안 좀 문제가 있었어요.
      참전용사들의 병원이나 시설에서 치료를 거부하고 제대로 하지 않아 미국에서도 큰 스캔들로 계속 되고 있어요. ㅠㅠ

  • 2016.11.13 01:23 신고

    와우 정말 멋진 고양이네요.

  • 2016.11.13 18:49 신고

    까만털이 너무.매력적이네요. 우리나라도 군인을 위한 날이 있다고 알고 있는데.. 아마도 참전군인은 아닌것 같아요. 저는 6.25때 도와준.나라들에게 도움을 쥬는 우리나라가 되었으면 해요.ㅎ

    • 2016.11.14 08:44 신고

      멋찌의 까만털이 매력젹이죠? 성격도 아주 매력적인 멋진 고양이랍니다. ^^
      한국도 이제는 국제적 위상이 많이 높아져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인식되는 것 같아요. ^^*

  • 2016.11.14 08:48 신고

    멋찌가 영 자세를 안 잡아 주는군요 ㅎ
    3일간 연휴시군요..아직 연휴의 끝을 즐기시고 있으시겠네요

    지금 피닉스의 날씨가 아주 부럽습니다
    여기는 초겨울로 접어들었다가 또 좀 더워졌다가 날씨가 고르지 못합니다
    미세먼지도 많아져 예전의 맑고 높은 가을 하늘을 보기가 힘이 듭니다
    돼지 앞다리 오븐구이 향이 여기까지 나는듯 합니다^^

    • 2016.11.14 09:03 신고

      미국은 이제 연휴가 다 끝났어요. 흐흐흑~~~ 내일부터는 다시 일상으로의 복귀입니다. ^^
      멋찌가 참 사진찍는 데 도움을 안 줘요. 초상권에 아주 민감한가봐요. 다음엔 간식을 주고 좀 꼬여야 하는지... ^^;;
      오늘부터 피닉스도 약간 더 서늘해졌어요. 이젠 한국 초가을 정도 기온인 것 같아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