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어서 또 만들어 먹은 백종원 소갈비찜

저번에 백종원 방식 따라서 만든 소갈비찜이 식구들 사이에서 인기 만점이었죠. 그래서 오늘도 다시 한번 인기 만점의 영광을 얻기 위해 손을 걷어붙입니다.

 

 

 

백종원 소갈비찜 양념 따라 만든 소갈비찜

소 등갈비를 사 왔어요. 이걸로 갈비탕을 끓일까 요즘 유튜브에 자주 등장하는 백종원 소갈비찜을 해볼까 잠깐 고민을 해봤죠. 아이들에게 갈비탕이냐 갈비찜이냐 물으니까 갈비찜이라네요. 그래서 소 등갈비를 가..

thenorablog.tistory.com

 

저번에는 소 등갈비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한국 갈비탕용으로 사용하면 괜찮을 beef short ribs로 5.8 파운드(2.6kg) 사 왔어요. Beef short ribs가 저번에 산 등갈비보다 비율상으로 고기가 더 많이 붙어있습니다. 그런데 short ribs는 한국 찜갈비보다는 2-3배 정도 더 길게 잘라 있어요.

 

 

먼저 지방을 좀 정리한 다음 핏물을 빼기 위해 물에 담가 둡니다.

 

 

백 선생 방식에서는 무를 넣었는데 무가 집에 없어서 대신 아래 귀여운 작은 감자로 넣었어요. 요 작은 감자들이 고소하니 참 맛있어요. 색색의 다양한 감자를 좋아해서 황금 감자, 붉은 감자, 보라 감자 3가지 섞여 있는 것으로 준비했습니다. 이 감자는 껍질이 얇아서 껍질을 벗기지 않아도 돼요. 크기도 모두 적당해서 좀 알이 굻은 붉은 감자 하나만 반을 자르고 나머지는 크기 그대로 넣어서 만들었어요.

 

가운데 알 굵은 붉은 감자만 반 자르고 나머지는 자르지 않고 찜에 넣었습니다.

 

백선생 소갈비찜에 표고버섯과 새송이버섯을 넣었는데 울집에 그런 버섯은 없고. 저번에 한인 마켓에서 사 온 팽이버섯 하나가 남은 게 있어서 그냥 넣었어요. 팽이버섯은 물컹한 식감이 있어서 갈비찜용 버섯은 아닙니다. 냉장고에 있길래 재료 정리 차원에서 넣은 거예요.

 

 

소갈비찜 완성. 푸짐하게 1차로 담아 가져다 먹습니다.

 

 

요건 애리놀다 개인접시에 덜어 온 온 거예요. 감자는 색색을 맞췄습니다. 보라 감자는 딱 2개 있었는데 2개 다 첫째랑 막둥 넷째가 먼저 선점을 했어요. 그래서 아래 사진의 보라 감자는 사진 찍으려고 막둥이에게 빌려왔습니다. 사진 찍고는 다시 돌려줬어요.

 

 

고기가 야들야들. 아주 부드럽고 간도 잘 배었어요. 한국 찜용 갈비보다 좀 길게 잘라져 있어서 먹을 때 포크와 나이프를 사용하면서 먹었어요.

 

 

보라 감자를 좋아하는 이유는 속도 보라색이라서예요. 사진 찍으려고 첫째가 반 자른 감자를 빌려왔어요. 사진 찍고 다시 첫째에게 돌려줬고요. (보라 감자는 오늘 여기저기 이동이 많습니다. ^^)

 

 

애리놀다는 보라 감자가 좋은데 옆에서 먹던 막둥이는 반을 먹더니 맘에 안 든대요. 그래서 애리놀다가 나머지 반을 먹기로 합니다. (또 다른 보라 감자의 이동)

 

 

황금 감자는 속도 황금색, 보라 감자도 속이 보라색입니다. 붉은 감자만 속이 감자 색이에요. 맛은 황금 감자랑 보라 감자가 아주 고소하니 맛있어요. 그래서 아주 좋아해요. 개인적인 의견으로 미국은 감자가 아주 맛있습니다. 그에 비해 고구마(얨 포함)는 당도가 좀 높아서 별로 안 좋아하고요.

 

1차 소갈비찜을 다 비우고 2차로 덜어와 먹습니다. 6 식구가 먹으니 이것도 다 금방 사라졌어요.

 

 

많이 만들었더니 이렇게 먹고도 남아서 다음날에도 먹었어요. 첫째 말이 이번에 만든 소갈비찜이 지난번보다 더 맛있어졌답니다. 울집 소갈비찜이 진화를 하고 있어요.

반응형

댓글(1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