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햄과 함께 한 저녁식사

by 애리놀다~♡ 2020. 4. 5.
반응형

다음 주 일요일 4월 12일이 부활절이죠. 그런데 올해는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부활절이고 뭐고 아마도 큰 행사는 없을 것 같아요. 부활절이 되면 미국에서는 햄을 많이들 먹습니다. 그래서 햄이 마켓에 많이 나오기 시작해요. 사실 지금은 사순절 기간이라 잘 지키는 사람들은 고기도 먹지 않고 먹어도 생선 정도 먹는 시기지만, 울집은 종교적이지 않아서 아무 때나 고기 잘 먹어요. 그래서 저녁으로 햄을 먹었어요.

 

 

Flaky layers biscuits(플레이키 레이어드 비스킷) 냉동 생지도 2 캔 사 왔어요. 1 캔당 8개 비스킷이 나오는데 그냥 2캔 다 구웠더니 16개나 생겼어요. 저녁식사로 햄과 함께 먹을 겁니다. 저녁 먹고도 8개 정도 남아서 이건 내일 아이들이 점심에 먹을 거예요.

 

요건 한 캔에서 나온 8개 비스킷입니다.

 

햄은 오븐에서 3시간 정도 데웠습니다. 오늘 저녁은 햄, 아스파라거스, 채소 모둠, 비스킷, 구운 감자 모두 함께 합니다. 감자는 굽는데 시간이 생각보다 조금 더 걸려서 먼저 먹는 걸 시작하고 나중에 추가로 먹었어요.

 

첫째의 한 접시
둘째의 한 접시
셋째의 한 접시
막둥 넷째의 한 접시. 막둥이는 비스킷은 나중에 이 접시 다 비우고 따로 먹겠다고 해서 비스킷 빼고 줬어요.
남편의 한 접시
요건 애리놀다가 먹은 한 접시입니다.

 

원래 다 조리되어 있고 집에서 데우기만 하는 햄이지만 남편이 잘 데웠어요. 허니 햄이라 달달함도 맛을 더 좋게 해 줬고요. 버터로 볶은 아스파라거스도 정말 일품이었어요. 이건 애리놀다가 볶았는데 잘 볶았다고 남편한테 칭찬 많이 들었습니다. 아스파라거스는 접시에 있는 것 다 먹고 식구들 모두 여러 번 더 가져다 먹었어요.

 

 

둘째와 셋째는 햄 슬라이스를 비스킷에 끼워 샌드위치로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이렇게 먹는 것도 꽤 맛있대요.

 

둘째의 햄 비스킷 샌드위치
셋째의 햄 비스킷 샌드위치

 

먹다 보니까 감자가 다 구워졌어요. 노란 껍질의 노란 감자나 붉은 껍질의 붉은 감자는 껍질이 얇아서 껍질 채로 먹습니다. 노란 감자로 구웠는데 일반 감자보다 더 고소해서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우한 바이러스로 세계적으로 불안감이 있는 요즘은 먹는 걸로도 약간의 심리적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듯해요. 늘 믿고 있는 바지만, 잘 먹고 건강하게 잘 살아야죠.

반응형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