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남편은 절이고 나는 양념 만들고. 울집 양배추 백김치

반응형

김치 없이 살고 있다. 김치 없이도 잘 먹고 지내긴 하는데 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생각나기 시작한다. 식구들 모두 모여 종알종알 대화를 나누면서 어쩌다 주제가 전에 만들었던 양배추 백김치로 접어들었다. 둘째가 눈을 반짝하면서 양배추 백김치가 맛있었다고 한다. 또 먹고 싶다고 한다.

 

 

내 맘대로 재료 넣고 비빔밥 쓱쓱 비벼먹었다.

저번에 양배추 김치에 영감을 받아 남편이 양배추 김치를 담갔다. 남편이 절인 양배추를 씻고 물기를 짜는 동안 나는 양념재료를 준비해줬다. 사과, 양파, 마늘, 생강, 세라노 고추를 믹서에 갈

thenorablog.tistory.com

 

둘째에게 남편이 조만간 양배추 백김치를 만들어 준다고 하길래 그런가 했는데 다음날 아침부터 부산하다. 혼자 만들기 심심하다고 나보고 양배추 자르는 것을 해달라 한다. 뭐 그 정도야. 썩썩 쓱쓱 잘 잘라줬더니만 열심히 절인다.

 

양배추 3통을 잘랐는데 절이고 양념을 하니까 4.4 파운드 (2kg) 유리병을 채우고 중간 크기 플라스틱 통에 반 정도 채울 정도밖에 나오지 않았다.

 

 

양배추 백김치의 양념은 사과, 양파, 마늘, 생강, 세라노 고추를 갈아 내가 만들었다. 양념을 만들어 남편에게 전달하니 남편이 절인 양배추에 골고루 섞어 양배추 백김치 완성. 협업이 잘 된다.

 

고춧가루도 안 들어갔고 액젓과 풀도 안 들어갔다. 설탕이나 다른 감미료도 들어가지 않았다. 각각 하나씩 들어간 사과와 양파에서 단맛이 충분히 나와서 단맛의 추가는 필요 없다.

 

 

유리병은 원래 짜장 용기 유리병이었는데 유리가 두텁고 튼튼해서 요긴하게 쓰이고 있다. 그런데 요즘 판매되는 짜장은 더 이상 이 유리병으로 판매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요즘 짜장의 용기 유리병은 얇아졌다.

 

 

울집 양배추 백김치는 맛있기도 하거니와, 재료 모두가 동네 미국 마켓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이란 점이 아주 큰 장점이다. 중앙 아시아의 고려인들이 당근 김치를 개발해 만들어 먹었듯이, 울집은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양배추 백김치를 식구들 입맛에 맞춰 만들어 먹는 셈이다.  

 

양배추 백김치가 꽤 별미다. 아삭아삭 식감도 좋다. 며칠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

 

 

울집표 양배추 백김치의 여러 사용법

울집표 양배추 백김치는 여러 음식과 잘 어울린다. 김치 대체로 또는 사우어 크라우트 대체로 다른 음식과 함께 먹어도 맛이 상당히 좋다. 남편은 절이고 나는 양념 만들고. 울집 양배추 백김치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