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맘대로 재료 넣고 비빔밥 쓱쓱 비벼먹었다.

저번에 양배추 김치에 영감을 받아 남편이 양배추 김치를 담갔다. 남편이 절인 양배추를 씻고 물기를 짜는 동안 나는 양념재료를 준비해줬다. 사과, 양파, 마늘, 생강, 세라노 고추를 믹서에 갈았다. 절인 양배추, 당근과 양파 채 썰은 것, 갈은 양념을 버무렸더니 향이 너무 좋다. 나는 이 향을 아주 좋아한다.

 

맛을 봤는데 설탕을 아직 넣지 않았는데도 사과와 양파에서 나온 단맛으로 적당하니 딱 맞았다. 이대로도 깔끔하고 아주 맛있다. 그래서 고춧가루, 액젓, 설탕 등을 추가로 넣지 않기로 했다. 맛있어서 그냥 이대로 먹을 거다.

 

한 병 꽉 차게 담았는데 맛있어서 담자마자 먹다보니 이만큼 남았다.

 

고춧가루를 넣지 않으니까 백김치 비슷하기도 하다. 양배추를 잘 절여서 질기다는 느낌도 나지 않는다. 아삭함이 적당히 남아있으면서 거의 배추 같다. 냉장고에 넣고 시원하게 해서 먹으면 아주 맛있다. 고춧가루가 안 들어갔으니까 그냥 양배추 백김치라 부르련다.

 

 

양배추 백김치를 만들고 나니까 비빔밥이 먹고 싶어졌다. 양배추 백김치 넣고 비빔밥을 만들면 아삭한 식감을 함께 즐길 수 있어서 맛있을 거다.

 

집에 있는 재료를 모아 비빔밥을 시작했다. 당근, 호박, 양파, 버섯을 볶아서 준비하고 양배추 백김치에게도 크게 한자리 줬다.

 

 

둘째는 비빔밥을 먹겠다 하고, 셋째는 중요한 숙제 중이라서 30분 있다가 먹겠다고 하고, 막둥 넷째는 아까 먹은 것이 아직도 꽉 차서 비빔밥은 건너뛰겠다고 한다. 그래서 남편은 남편 것, 둘째 것, 내 것 해서 달걀 3개만 프라이해서 준비했다.

 

 

남편이 달걀 프라이를 만들다가 실수로 노른자 하나를 터뜨렸다. 뚜껑을 덮고 프라이를 했는데 달걀 3개 모두 모양이 잘 나왔었다. 그런데 뚜껑을 열다가 달걀 프라이 하나에 뚜껑을 똑 떨어뜨렸단다. 흑흑. 그 노른자 터진 달걀은 남편이 가져갔다.

 

 

프라이팬에 붙은 달걀까지 다 챙겨서 가져갔군. 알뜰한 남편이다.

 

 

요것은 나의 비빔밥. 참기름도 싸~악 둘러줬다.

 

 

어제 만든 미역국이 남아서 비빔밥과 함께 했다.

 

 

비벼 비벼 비벼 비빔밥. 열심히 비벼서 먹어 본다.

맛.있.다.

 

재료를 모두 비비니까 양이 꽤 많던데 깨끗하게 다 먹었다. 나중에 셋째가 저녁 먹으려 내려왔을 때도 똑같은 내용물 넣고 비빔밥 한 그릇 잘 준비해서 줬더니 아주 맛있게 싹싹 비웠다.

 

 

간단한 재료나 냉장고에 있는 반찬들을 가지고도 아주 맛있는 음식으로 변하는 비빔밥은 사랑이다.

 

 

미국 마켓의 다른 느낌 미국 김치 - Cleveland Kimchi 클리블랜드 김치

동네 마켓에서 나름 미국 지역 특성을 살렸다고 볼 수 있는 김치를 발견했다. 사우어크라우트, 김치, 피클, 드레싱 등 발효 전문 제조사인 Cleveland Kitchen (클리블랜드 키친)에서 만든 양배추 김치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4)

  • 2022.05.05 02:49 신고

    양배추김치 맛있어보여요~ 비빔밥은 언제나 먹어도 맛있죠 ^^

    • 2022.05.05 05:40 신고

      맛이 깔끔하니 아주 좋았어요. 자주 만들어 먹으려고요.
      맞아요. 비빔밥은 사랑입니다~~~ ^^*

  • 2022.05.05 06:40 신고

    너무나 맛있는 비빔밥 요리에 양배추 좋군요

    • 2022.05.05 06:56 신고

      양배추로 백김치 비슷하게 만들었는데 맛있었어요.
      비빔밥도 아주 좋았고요. ^^*

  • 2022.05.05 07:04 신고

    남편분의 양배추 김치 성공하셨군요 ... ㅎ
    백김치 스타일이 여러 가지 음식에 적용할 수 있겠습니다.
    다양한 채소가 올려진 비빔밥 색감이 예쁘네요 ..
    참기름 넣고 쓱쓱 비비면 아주 맛나겠습니다.
    달걀후라이가 은근 어렵긴해요 .. 접시에 온전히 올리기까지
    과정이 쉽지 않습니다. 마지막 포인트로 비빔밥에 빛을 냅니다. ^^

    • 2022.05.06 04:42 신고

      고추가루와 액젓도 넣고 매운 김치 비슷하게 만들려고 했는데 향이 좋아서 백김치로 변경되었어요.
      아삭하니 맛이 꽤 좋아서 만족했습니다.
      달걀이 요게 접시에 오르기 전까지는 어찌될 지 몰라요. ㅡ.ㅡ;;
      아삭한 양배추 김치까지 들어가니까 비빔밥이 아주 맛있어졌어요. ^^*

  • 2022.05.05 07:10 신고

    미역국까지.
    제대로 비빔밥 만들어 드셨네요
    고춧가루 넣지 않은 앵배추 김치도 맛있겠습니다^^

    • 2022.05.06 04:48 신고

      남은 미역국이랑 함께 비빔밥을 먹으니까 나름 제대로 먹는 기분이였어요.
      백김치 스타일 양배추 김치도 맛있더라구요. 가끔 해먹으려고요. ^^*

  • 2022.05.05 08:23 신고

    양배추 백김치도 있네요 냉장고속 재료 가지고 만든 비빔밥 대박 맛있겠다

    • 2022.05.06 04:48 신고

      비빔밥은 있는 재료만 가지고도 아주 맛있게 만들 수 있어서 넘 기특해요. ^^*

  • 2022.05.05 09:38 신고

    음~~침넘어 가는소리 들리던가요?^^

    아주 맛있게 한끼 드셨네요.

    • 2022.05.06 04:52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Jshin님.
      양배추 김치가 들어가서 아삭한 식감도 좋고 맛있어요. ^^*

  • 2022.05.05 09:43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 2022.05.05 10:33 신고

    내맘대로 라기엔 비빔밥이 아주 제대로인데요? 양배추 백김치가 엄청 포인트가 될것 같습니다. ^^

    • 2022.05.06 04:55 신고

      음식 잘하시는 밥질러님께서 이렇게 말씀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양배추 김치가 아삭하니 식감이 아주 좋았어요. ^^*

  • 2022.05.05 14:18 신고

    잘보고 갑니다.^^

  • 2022.05.05 17:35 신고

    비빔밥이나 볶음밥은 남은 재료 정리하기 딱 좋죠.
    비빔밥 보니 웬지 저도 저녁 걱정이 사라지는데요..ㅎㅎ

  • 2022.05.05 23:34 신고

    와 비빔밥에 미역국. 처음 보는 사람은 한국인줄 알겠어요.ㅎㅎ
    하얗게 담궈도 맛있군요.

    • 2022.05.06 05:02 신고

      남은 미역국도 있겠다 양배추 김치도 담았겠다 겸사겸사 해서 이렇게 먹었는데 아주 맛있었어요.
      비빔밥이랑 양배추 백김치는 사랑입니다. ㅎㅎㅎ ^^*

  • 2022.05.08 16:33 신고

    원래 비밤밥은 막 준비를 해서 먹는 게 아니라 남는 반찬들을 때려넣고 슥슥 비벼먹는 게 제맛이지요.
    가끔 반찬 중에는 맛이 갈랑말랑 한 것도 있는데, 비벼놓으면 희한하게 그냥 먹어진다는...ㅋㅋㅋㅋ
    백김치는 얼핏 보면 독일의 자우어크라우트 비슷할 거 같아요.

    • 2022.05.09 04:57 신고

      비빔밥의 매력은 바로 그것!
      기특하고 알뜰하면서도 맛있는 이 음식을 어떤 조상님께서 개발하셨는지 감사할 따름입니다. ㅎㅎㅎ
      양배추 백김치라서 기본은 사우어크라우트랑 같지 않을까 싶어요.
      대신 양념을 김치식으로 넣었을 뿐인데 맛 정말 괜찮더라구요. ^^*

  • 2022.05.09 20:08 신고

    내맘대로 재료라고 하셨는데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비빕밥 좋아하는데, 저도 야채 막 집어넣고 슥슥 비벼먹어야 겠습니다.
    잘 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 2022.05.10 03:32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가끔 비빔밥이 아주 먹고 싶을 때 편하게 재료 만들어서 쓱쓱 비비면 기특하게도 넘 맛있어져요.
      비빔밥을 개발하신 조상님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ㅎㅎㅎ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