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집표 양배추 백김치의 여러 사용법

반응형

울집표 양배추 백김치는 여러 음식과 잘 어울린다. 김치 대체로 또는 사우어 크라우트 대체로 다른 음식과 함께 먹어도 맛이 상당히 좋다.

 

 

남편은 절이고 나는 양념 만들고. 울집 양배추 백김치

김치 없이 살고 있다. 김치 없이도 잘 먹고 지내긴 하는데 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생각나기 시작한다. 식구들 모두 모여 종알종알 대화를 나누면서 어쩌다 주제가 전에 만들었던 양배추 백김치

thenorablog.tistory.com

 

비빔밥

양배추 백김치는 비빔밥 하고도 아주 잘 어울린다. 비빔밥에 넣으면 아삭한 식감이 풍미를 돋아준다.

 

 

볶음밥

셋째가 점심에 볶음밥을 만들었다. 이 볶음밥을 양배추 백김치와 함께 먹어 봤다. 역시 울집 양배추 백김치는 너무 착하다. 볶음밥이랑 아주 잘 어울린다.

 

 

샐러드

짜지 않아서 샐러드로 먹어도 맛있다. 풀도 액젓도 넣지 않은 울집 양배추 백김치는 발효 김치보다는 겉절이에 가깝게 만들었다. 따지고 보면 샐러드에 가깝긴 하다.

 

 

스파게티 짝퉁 쫄면

사진은 찍지 않았는데 스파게티면으로 짝퉁 쫄면을 만들어 먹을 때 양배추 백김치를 넣어 먹어도 아주 맛있다. 울집 짝퉁 쫄면이 궁금하면 아래를 클릭. 아래 포스팅의 짝퉁 쫄면은 전에 양배추 백김치 없이 만들어 먹은 거다.

 

 

달걀 가득 짝퉁 쫄면, 그리고 샐러드

예전 한국에 살 때 쫄면을 아주 좋아하고 그런 건 아닌데 가끔 생각이 난다. 그럼 스파게티면을 삶아 짝퉁 쫄면을 만들어 먹는다. 아이들에게 먹고 싶냐고 물으니 둘째만 먹고 싶다고 한다. 둘째

thenorablog.tistory.com

 

핫도그

사우어 크라우트 대신에 양배추 백김치를 넣어 함께 먹어 봤다. 요것도 별미다.

 

 

아이들은 피자 먹고 배부르다고 해서 남편과 나만 핫도그를 만들어 먹었다.

 

 

내 핫도그에는 순수하게 핫도그 소시지 하나에 양배추 백김치만 올렸다. 케첩, 머스터드, 양파 또는 렐리쉬 이 모든 것이 전혀 필요 없다. 양배추 백김치 하나만 얹어도 엄청 맛있어진다.

 

내 핫도그

 

남편은 구색을 좀 맞추고 싶다고 핫도그 소시지 위에 양배추 백김치, 양파, 피클, 그리고 케첩을 살짝 뿌려줬다.

 

남편의 핫도그

 

개인적으로는 핫도그에 사우어 크라우트 넣는 것보다 양배추 백김치 넣는 것이 더 맛있다. 지금 핫도그를 먹으면서 맛도 좋고 여러 음식과 잘 어울리는 울집 양배추 백김치에 은근 어깨가 으쓱해진다.

 

엊그제 양배추 3통으로 백김치를 만들었었는데 벌써 거의 떨어져 간다. 식구들 모두가 좋아하니 또 양배추 백김치를 만들어야겠다.

반응형

댓글(2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