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오늘 저녁을 담당한 Oven Chuck Roast 오븐 척 로스트

반응형

Beef chuck (소고기 목살)로 남편이 오븐에서 척 로스트를 만들었다. 오늘 저녁은 이 척 로스트가 담당할 거다.

 

 

먹기 전 잘 익은 척을 도마에서 자르기 위해 도마로 옮겼다.

 

 

척이 떠난 자리가 휭하니 크다. 내 마음도 허전하다. 그리운 척~

 

 

1시간 40분 정도 익혔는데 적당히 원하는 바대로 잘 익었다. 남편이 아주 자랑스러워한다.

 

 

감자, 당근, 양배추와 함께 척을 덜어가 식구들이 맛있게 먹어주기 시작한다.

 

둘째의 접시
셋째의 접시
막둥 넷째의 접시

 

아이들이 덜어갔으니 남편과 나도 각자의 접시를 만들었다.

 

남편의 한 접시
요건 내꺼

 

간이 딱 맞고 고기, 감자, 당근의 익히기도 완벽하다. 아이들은 맛있다고 한 번씩 더 가져다 먹었다.

 

 

남편이 대학 기숙사에 있는 첫째에게 아래 2 사진을 텍스트 했다. 봄방학 때 집에 오면 척 로스트 먹고 싶냐고 물어보는 텍스트였지만 이 음식 사진을 보내다니 남편이 살짝 짓궂다.

 

 

첫째가 너무 맛있어 보인다고 봄방학 때 먹고 싶다고 한다. 2주 정도 지나면 봄방학이다. 첫째가 집에 오면 만들어주고 싶은 음식이 많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