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추억 속 항공우편, 노래, 그리고 멍멍이 연옥

예전 내가 초등학교 2학년인가 3학년 때인가 옆집에 놀러 가면 옆집 아줌마는 독일에 편지를 보내곤 했다. 독일 (당시 서독)에 간호사로 가 있는 언니분에게 보내는 편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당시에는 흔하지 않던 빨간색과 파란색 테투리가 있는 국제우편 봉투도 너무나 신기했고, 편지봉투 주소가 꼬부랑 글씨가 쓰여 있는 것도 내겐 너무 신기한 신세계였다.

 

요즘에는 조기교육으로 유치원, 아니 그전부터 영어에 익숙하지만, 내가 초등학교 (당시에는 국민학교) 다닐 때 한국 대부분의 초등학생들은 당연히 영어 공부는 따로 하지 않았다. 그런 나에게 꼬부랑 알파벳 주소가 쓰여 있는 항공우편 편지봉투는 뭔가 저 밖에 한국과 다른 세계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상징이기도 했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그 옆집에서는 음악도 다른 걸 들었다. 전축에서 한국 가요가 아닌 외국 노래를 틀었다. 어렸던 나는 이게 미국 팝송인지 독일 가요인지 알 수는 없었다. 그냥 전혀 모르는 외국어가 나오니까 모두가 다 미국 노래라고 여겼다. (아주아주 나중에 알고 보니 진짜 미국 노래 맞았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알지도 못하던 언어로 불리던 그 노래가 맘에 들었는지 아님 옆집 아줌마 덕분에 엄청 들었는지, 나는 내게 들리는 소리 그대로 따라 불렀다. 전체는 다 모르고 반복되는 부분만 따라 불렀다.

하우머치즈댓도기인더윈도. 왈왈. 아두홉댓도기스포쎄~~일.

 

이 노래가 뭔 내용인 줄은 당연히 몰랐다. 멍멍이가 중간에 왈왈하니까 멍멍이에 관한 내용이겠거니 그 정도는 유추할 수 있었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옆집은 이사 가고 그 노래도 내게 잊혔다. 하지만 가끔 "하우머치즈댓도기인더윈도. 왈왈. 아두홉댓도기스포쎄~~일" 습관적으로 흥얼거렸다. 여기에서는 멍멍이 왈왈 소리가 아주 큰 포인트다. 그걸 꼭 덧붙이는 것도 잊지 않았다.

 

나중에 시간이 아주 많이 지나니까 이 노래가 진짜 존재했는지도 희미해졌다. 옆집의 전축 이외 그 어디서도 이 노래를 들은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20년 전부터 미국에 살면서 언젠가 TV 광고였던가, 남편이 무슨 노래 이야기하다가였던가, 이 노래를 다시 들었다. 너무 놀랐다.

이 노래가 진짜 있었던 노래였구나!

 

노래 제목은 "(How Much Is) That Doggie in the Window?"다. 1952년에 발표된 진짜 진짜 오래된 노래다.

 

 

가장 잘 알려진 버전은 위에 올린 Patti Page가 1952년 녹음해 1953년에 "The Doggie in the Window" 제목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한다. 내가 어릴 때 옆집에서 들었던 노래가 Patti Page의 버전일 것 같지만 확실하지는 않다.

 

이 노래가 진짜 존재하는 노래라는 걸 알고 제대로 들어보니까 내가 소리 나는 대로 흥얼거렸던 부분이 상당히 비슷해서 또 놀랐었다.

 

How much is that doggie in the window? I do hope that doggie's for sale.
하우머치즈댓도기인더윈도. 아두홉댓도기스포쎄~~일 (내가 기억하는 소리 나는 대로 가사)

 

이 노래를 다시 알게 된 다음엔 가사도 리듬도 귀여워서 한번 머리에 들어가면 잘 나오지 않는다. 이젠 멍멍이 연옥 (purgatory, 퍼거토리)에 빠지게 된다. 머릿속에서 계속 "How much is that doggie in the window? 왈왈 I do hope that doggie's for sale." 이런다. 며칠 동안 멍멍이 연옥에서 헤맨 적도 있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오늘도 갑자기 이 노래가 떠올랐다. 크흑~ 또 멍멍이 연옥의 시작이다. 이번엔 머릿속으로만 노래를 흥얼거리고 왈왈하는 부분만 나도 모르게 소리를 냈다.

왈왈! (역시 추임새~)

 

난 왈왈 소리만 냈는데 거실 다른 편에서 책을 읽고 있던 막둥이 넷째가 이걸 듣고, "How much is that doggie in the window? I do hope that doggie's for sale." 하고 자동적으로 노래를 부른다.

 

막둥이와 난 이렇게 또 멍멍이 연옥에 빠졌다. 구해줘~~~

 

(이미지 출처: pixabay.com)

 

반응형

댓글(12)

  • 2022.01.05 18:19 신고

    ㅎㅎ 멍멍이 지옥이 아니라 연옥이라 하시니
    재밌네요
    카톨릭 신자신가봐요.
    저도 이노래 기억해요.
    라디오에서도 많이 나오던 노래지요.
    저도 이민간 친구와 7,80년대에
    항공우편을 주고 받았었지요.
    뉴욕 부르클린 사는 친구하고는 소식이
    끊겨서 생사를 모르네요.간호사였는데요.
    남편유학 따라가서 투싼에서 살았던
    친구하고도 항공편지를 주고 받았었구요.
    덕분에 저도 추억에 젖어보네요.

    • 2022.01.06 02:21 신고

      현재는 무늬만 카톨릭 신자예요. ^^ 쉽게 헤어나오지 못하는 상황은 연옥이란 말이 지옥보다 더 적합할 것 같아서 사용했어요. 예전에 외국에 나간 사람들이 많지 않을때도 Spring님 친구분들은 외국으로 많이 진출하셨군요.
      Spring님을 글을 잘 쓰셔서 친구분과 항공우편 주고 받으셨을 때 편지내용이 상당한 수준이였을 것 같아요. ^^*

  • 2022.01.05 20:14 신고

    ㅎㅎ 연옥에 빠지셨군요

  • 2022.01.06 05:29 신고

    연세가 좀?
    신기한 노래네요 연도도 좀 지난 느낌인데
    자녀들 나이를 보면 40대인 거 같은데
    조숙한 애리놀다님 유년 시절인가요?

    • 2022.01.06 10:42 신고

      ㅎㅎㅎ 제가 즐겨 들은 게 아니라 옆집 아줌마가 자주 들었어요.
      그래서 어렸던 제가 기억을 할 정도라는... ^^;;
      그 아줌마에게도 이 노래는 나이대보다 살짝 오래된 것 같아요. ^^*

  • 2022.01.06 06:16 신고

    이 노래 번안곡 있지 않은가요?
    저도 엄청 많이 들어 본 멜로디입니다
    아주 익숙합니다

    칮아보니 '체인징 파트너'라고 있네요 ㅎㅎ

    • 2022.01.06 10:43 신고

      이 노래 번안곡도 있나요? 와~ 신기해요.
      "체인징 파트너"... 제목이 약간 ??? ㅎㅎㅎ ^^*

  • 2022.01.07 10:08 신고

    제가 사는 동네에는 미군부대가 있습니다.
    어려서 미국사람들 많이 보면서 자랐답니다.
    저 사람들은 뭘 먹고 저렇게 키가 클까 생각했던 것이 떠오르네요 .. ㅎ
    노래 기억합니다. 멍멍 ..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것이 귀엽습니다.
    광고에서 들었을 때 많이 놀라셨겠습니다. 한편으로 반갑고요.
    한국에서는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것을 수능금지송이라고도 합니다.
    공부할 때 계속 생각나서요. ㅎ

    • 2022.01.08 01:08 신고

      어릴 때 아주 가끔 미국사람(?, 서양사람)을 본 적이 있는데 키가 컸었어요.
      그런데 미국에서 살다 보니까 현대 미국 사람들 평균키는 안 커요. ㅎㅎㅎ
      미국 북부는 큰 편인데, 남부는 히스패닉계가 많아서 거의 한국하고 비슷하든지 오히려 더 작아요. ^^;;
      이 노래 정말 귀엽죠? 멍멍이가 왈왈 하는게 진짜 포인트.
      다시 이 노래를 들었을 때 놀랐던 기억이... ㅎㅎㅎ
      머릿속에서 빠져나오지 않는 노래를 수능금지송이라고 하는군요. 이 표현 재밌네요. ^^*

  • 2022.01.07 22:15 신고

    처음 접하는곡이라 신기한것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