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아주 오랜만에 맛 본 약과 - 복옛날 약과

어릴 때 떡이나 다른 전통 과자는 좋아하지 않았지만 약과는 상당히 좋아했다. 이상하게 약과가 맛있더라. 그런데 중고생 나이 때부터는 약과를 잘 안 먹게 되었다. 그래도 떡집에서 파는 것들 중에서는 늘 제일 좋아하는 것은 약과였다.

 

 

이후로도 한국에 살면서도 약과는 거의 안 먹고살다가, 미국에 이민 오면서는 당연 약과를 먹을 일은 더 없고. 이러다 보니 언제쯤 약과를 먹었는지도 거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마 30년 이상은 안 먹은 것 같은데 설사 이 기간 동안 먹었다 해도 2-3번이 최대일 게다.

 

이번에 한인 마켓에 갔을 때는 갑자기 아이들에게 약과를 소개하고 싶어졌다. 엄마가 어릴 때 좋아하던 전통 과자라고 소개하며 다들 머리를 맞대고 맛을 봤다.

 

내가 산 것은 복옛날 약과인데 가격은 300g 포장에 $2.99 (3,600원)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가격이 아주 좋은 것 같다.

 

 

약과가 8개 들어 있다.

 

 

하나 꺼내 먹어 본다.

 

 

약과의 모양은 어떤 회사가 대동소이하다.

 

 

맛은 기대했던 기억 속의 그 맛이다. 아이들도 맛있다고 한다. 약과를 처음 먹어본 울집 아이들은 약과가 Little Debbie (리틀 데비)의 Honey Bun (허니 번)과 농심 꿀꽈배기의 중간 어디엔가 위치한 맛이라고 평을 한다. 그 말을 듣고 생각해보니 진짜 그런 것도 같다.

 

위의 것이 허니 번
꿀꽈배기

 

약과는 부드러운 데다가 대부분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좋아할 맛이여서 한국인이 아니어도 맛있다고 느낄 전통 과자라고 생각한다. 많이 알려졌으면 한다. 오랜만에 아이들과 함께 한국 전통 과자를 살짝 즐겨본 시간이었다.

반응형

댓글(22)

  • 2021.10.30 01:21 신고

    ㅎ 별생각없이 먹다보면 다먹더라구요

  • 2021.10.30 03:39 신고

    엄청나게 달게 느껴집니다.
    다 드셨어요? 8개를 와우

    • 2021.10.30 04:25 신고

      식구들이 2-3일 동안 나눠 먹었어요. ㅎㅎㅎ 저는 약과 1개도 다 못 먹어요. ^^;;

  • 2021.10.30 04:47 신고

    애리놀다님께서도 약과 많이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약과 매우 좋아해요. 미니약과 같은 거 있으면 그 자리에서 다 먹어치워요. 왜 좋아하냐고 하면 설명하기 어려운데 참 좋더라구요 ㅋㅋ 3600원이면 가격 매우 좋은데요? 애리놀다님 남편분도 약과 좋아하시나요? 그러고보니 약과는 외국인들이 친숙하게 먹을 수 있겠어요. 아랍이나 튀르크계에게는 코리안 할와라고 하면 바로 알아들을 거구요 ㅎㅎ

    • 2021.10.30 06:03 신고

      약과는 떡과 달리 호불호가 덜 타는 것 같아요. 저는 떡, 특히 시루떡이나 가래떡을 별로 안 좋아했어요. 그런데 약과는 언제나 맛있더라구요. 요즘 건 좀 더 많이 단 것 같지만요.
      제 남편은 떡도 안 좋아하고 약과도 있으면 먹는 정도예요. 전에 아랍쪽에도 약과랑 비슷한 전통과자가있다고 들은 적이 있어요. 그게 할와인가 보군요. ^^*

  • 2021.10.30 07:05 신고

    며칠 전 제사가 있어 약과를 삿었고 남은 건 제 차지입니다
    전 이번에 호박 약과를 샀어요
    개별 포장 되어 있어 좋습니다
    맛도 있어요^^

    • 2021.10.30 07:14 신고

      공공님께서도 약과 좋아하시는군요.
      약과가 달달하면서도 부드러워서 먹기도 좋고.
      이건 외국인 입맛에도 잘 맞을 것 같아요. ^^*

  • 2021.10.30 10:39 신고

    우리남편이 가끔씩 한국마켓에 갈때 사가지고 오는 군것질 종류중 하나네요.

    • 2021.10.30 13:35 신고

      남편분께서도 약과 좋아하시는군요.
      요게 먹는 재미가 솔솔해요. ^^*

  • 2021.10.30 20:25 신고

    약과 은근히 맛있어서 계속 먹게되요 잘보고가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ㅎㅎㅎ

    • 2021.10.31 01:16 신고

      약과가 은근 중독성이 있어요. ㅎㅎ
      Unkdg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2021.10.31 10:53 신고

    옛날에 제사 끝나고 나면 제일 먼저 약과부터 집었습니다.
    지금은 제사 지낼 일이 없어서 약과를 잘 안먹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마트에서 꼬마약과를 팔기 시작하더군요 ..
    자그마해서 한입에 쏙 들어가는 것이 맛있습니다.
    복옛날약과도 그렇게 크진 않아 보입니다.
    허니번은 모르지만 약과에 꿀꽈배기의 느낌이 분명 있습니다. ㅎ

    • 2021.10.31 12:18 신고

      복옛날 약과는 예전에 한국에서 먹던 거랑 살짝 작은 느낌이였어요.
      허니번이 꽤 달달한 빵이예요. 달달하고 고소한 느낌이 약과에 들어있어서 아이들이 허니번과 꿀꽈배기 중간 즈음 하다고 느꼈나 봐요. ^^*

  • 2021.10.31 13:01 신고

    저는 한개만먹고 안먹게 되더라구요

  • 2021.11.01 22:26 신고

    우린 남편이 꼬마약과를 주문해서 먹고 있어요.저는 기름이 많아서 안먹는데 남편은
    엄청 좋아합니다

    • 2021.11.02 04:31 신고

      댓글에 꼬마약과 드신다는 분이 몇 계시던데 꼬마약과가 인기인가 봐요.
      사이즈가 작으면 먹기 편하겠어요.
      저는 약과가 맛있더라구요. 요즘은 입맛이 변해서 예전만큼 좋아하진 않지만 그래도 맛있어요. ^^*

  • 2021.11.02 06:08 신고

    약과를 맛본 외국인의 소감은 팬케이크에 시럽을 얹은 맛이라고 하네요.

    • 2021.11.03 02:02 신고

      허니 (암튼 단것)과 계피 등이 약과에 들어가니까 비슷하게 느낄 것도 같아요. ^^*

  • 2021.11.03 05:29 신고

    약과를 어릴때 많이 먹었어요
    커서는 잘 안먹는데요...
    그래도 참 맛있어서 좋아했었는데요 ㅎㅎ
    추억의 과자네요~~
    꿀꽈배기도 팔군요~~
    약과 가격은 괜찮네요 ~^^

    • 2021.11.03 09:45 신고

      약과가 어릴 땐 참 맛있었어요. 요게 아이들을 끄는 매력이 확실히 있긴 해요.
      미국 한인마켓에 가면 웬만한 한국 과자 살 수 있어요.
      가격은 한국과 비교해 비싼지 잘 모르겠지만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