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omorrow War - 자식과 손주들의 세대를 위해 미래 전쟁에 참여하는 부모세대

7월 2일에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서 볼 만한 영화를 개봉한다고 해서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 개봉하자마자 6 식구 모두 함께 앉아 "The Tomorrow War"를 봤다.

 

 

이 영화는 미국 기준 PG-13으로 13세 이상은 부모의 지도 하에 시청할 수 있다. 성적인 장면이 있다고 했는데 맨 마지막 키스하는 것으로 딱 한 장면 나온다. 그것도 결혼한 부부의 키스다. 외계인이 인간을 무자비하게 공격하는 장면들이 상당 부분 차지한다.

 

영화의 시작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시기에서 시작된다. 12월이고 많은 사람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걸 보니 결승전 실황 중인 듯하다. 상당히 많은 인구가 관람하는 이 경기에 전 세계가 뒤집힐 만한 사건이 발생한다. 2051년 미래로부터 온 군인들이 경기장에 나타난다. 이들은 현재의 어른들에게 절망적으로 몰리고 있는 미래의 외계인과의 전쟁에 참전을 요청한다.

 

영화를 보느라 자세히 살펴보지는 않았지만 영화 속 카타르 월드컵 결승의 한 팀은 브라질이었다. 그런데 다른 팀은 잘 모르겠다. 한 팀은 잘 모르겠지만, "The Tomorrow War"에서 처럼 브라질이 내년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하는지 나중에 확인해 봐야겠다. ^^

 

미래의 요청에 의해 현재의 부모세대는 자식들과 손주들의 세대를 위해서 미래로 가 전쟁에 참여하게 된다. 사람들은 징집되고 징집된 사람들은 1주일 간 미래로 가서 전쟁에 참여하고 돌아오는데 복귀 비율은 30%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미래의 적들은 상당히 무섭다. 그런데 미래의 적들이 퍼지기 전 애초에 싹을 모두 자르는 방법을 발견하게 된다. 이때 백두산의 화산재가 큰 도움을 준다. 영화에서는 중국식 발음인 창바이산으로 발음했지만 당연 한국인들을 의식해 중국 또는 "한국의 산"이라고 두어 차례 강조한다.

 

중국 또는 한국의 산이라고 하길래 영화에서 처음 들었을 때 혹시 백두산을 언급하는 건가 했는데 역시나 맞았다. 백두산 화산재는 과거 발해를 멸망하게 했다고도 평가되는 그 백두산 대폭발 시기에 뿜어져 나온 것이다. 영화에서는 발해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The Tomorrow War"에서는 Cal Tech과 MIT 중 MIT가 캐릭터들 대화를 통해 은근 1승을 하게 되는 분위기다. 그래도 둘 다 미국 최고의 공과대학으로 인정한 것이니 큰 차이는 아니다. 주인공 Dan Forester (댄 포레스터, 크리스 프랫 분)와 그의 가족은 3대가 인류 및 지구 상 많은 동물들을 구하는 데 열일한다.

 

액션도 괜찮고, 나름 신선한 주제이기도 하다. 그런데 약간 집중력을 느슨하게 하는 구석이 있다. 러닝 타임이 2시간 18분인데 살짝 길다는 느낌이 들었다.

 

* 한국어 제목: "내일의 전쟁" & 이미지 출처: amazon.com

 

반응형

댓글(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