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갈비 오븐 바베큐와 와인쿨러 몇 모금. 맛있다~

Pork spareribs (돼지 등갈비)로 2 짝을 사 왔었다. 1 짝은 며칠 전 매운 등갈비찜으로 만들어 먹었는데, 아이들이 나머지 1 짝은 돼지갈비 오븐 바베큐로 만들어 달란다. 오븐에서 만드는 게 등갈비찜보다 쉬우니 내겐 오히려 더 좋다.

 

 

초벌로 오븐에서 구운 후 바베큐 소스를 듬뿍 코팅해주고 오븐에서 더 구웠다.

 

 

드디어 완성~ 뜨거운 김이 확 퍼지니까 안갯속의 미스터리 돼지갈비 바베큐가 되었다.

 

 

안개가 걷힌 돼지갈비.

 

 

갈비 한 대를 가져다 맛을 봤다.

 

 

갈비는 손으로 잡고 뜯어야 제 맛이지만 오븐에서 갓 나온 지금은 너무 뜨겁다. 포크와 나이프로 잘라 맛을 봤다. 맛이 아주 좋다.

 

맛있다!

 

손으로 잡고 먹을 수 있게 좀 식힌 후 6 식구가 각자 2 대씩 가져다 먹었다. 아이들은 맛있게 잘들 먹고 있다.

 

 

요건 내가 먹을 거다.

 

 

날이 더워지니 와인쿨러가 마시고 싶어서 Smirnoff Ice 여러 맛 섞인 것으로 1 박스 사 왔다. 녹색 사과맛은 내 거, 오렌지맛은 남편 거다. 의지가 철철 넘쳐서 저 한 병을 다 마실 생각을 했다.

 

 

돼지갈비 2대와 함께 Smirnoff Ice도 자리 잡고 먹기 시작한다. 돼지갈비는 아주 맛있게 먹었다. Smirnoff Ice도 맛있었는데 2 모금 마시니 더 이상 마시기 싫다. 20대 때에는 술을 참 잘 마셨는데 이젠 다 지난 이야기다. 그래서 남편에게 다 넘겼다.

 

 

식구들이 모두 맛있게 즐긴 돼지갈비 오븐 바베큐였다. 다들 잘 먹고 갈비 5 대 정도 남았는데 이건 내일 남편이랑 아이들이 알아서 나눠 먹는다고 한다.

 

 

울집 돼지갈비 만드는 법 (대충 버전)
1. 돼지 갈비를 결대로 자른다. (통으로 그냥 만들어도 된다. 각자의 취향에 따라 하면 된다.)
2.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다. (알아서 느낌대로 하면 된다. ^^) 특별히 허브를 사용할 필요는 없지만 사용하고 싶으면 취향에 따르면 된다.
3. 오븐 팬에 랙을 밑에 깔고 돼지갈비를 가르런히 올린다. 화씨 375도 (섭씨 190도)로 예열한 오븐에 돼지갈비를 넣고 40분간 굽는다.
4. 40분 후에 꺼내 바베큐 소스를 듬뿍 발라준다. 울집 바베큐 소스는 남편의 비법이라 비공개다. ^^ 시중의 바베큐 소스를 사용해도 좋다.
5. 바베큐 소스를 바른 돼지갈비를 오븐에 넣고 온도는 화씨 325도 (섭씨 165도)로 줄인 후 40분간 더 굽는다.
6. 40분이 지나면 오븐을 끄고, 돼지갈비를 꺼내지 않고 오븐에서 15분 정도 둔다.
7. 15분이 지난 후 꺼내 맛있게 즐긴다. 오븐에서 갓 나온 돼지갈비는 너무 뜨거우니까 손으로 잡고 뜯어 먹으려면 10분간 기다렸다가 먹으면 좋다.
반응형

댓글(14)

  • 2021.06.25 06:54 신고

    스미노프 맛이 궁금해지네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 2021.06.25 06:57 신고

      Smirnoff 맛은 레몬소주 (또는 다른 과일소주) 그런 것 비슷할라나 그래요.
      하지만 알콜도수가 낮아서 거의 음료같아요. 그러다가 갑자기 훅~ 갈 수 있지만요. ^^*

  • 2021.06.25 07:03 신고

    뼈대가 상당히 크네요. 한국 등갈비보다 엄청 큰 느낌이에요. 소스가 잔뜩 뭍어 있어서 나중에 손가락까지 쏙쏙 빨아야 겠습니다. ^^

    • 2021.06.25 07:10 신고

      미국 돼지갈비 통으로 파는 게 일반적으로 3가지 종류가 있는데 스페어립은 크게 자른 종류예요. 스페어립의 윗쪽만 자른 게 베이비립, 아랫쪽이 세인트 루이스 립. 뭐 이렇게 나뉘죠. 한국 등갈비를 잘 모르지만 보통 베이비립이나 세인트 루이스 립 스타일로 자르지 않을까 싶어요. 바베큐는 소스 맛이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하죠. ㅎㅎㅎ ^^*

  • 2021.06.25 07:42 신고

    와인쿨러가 술인가요? 알코올 도수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그러고 보니 올들어 술을 한방울도 입에대지 않았네요
    제가 생각해도 신기합니다

    돼지갈비 바베큐 맛잇어 보입니다
    뜯고 싶어지는군요^^

    • 2021.06.25 08:21 신고

      Smirnoff는 보드카 제조사인데 이 와인쿨러는 맥아로 발효시켜 만들었다고 하네요.
      도수는 4.5%라고 되어 있고요.
      예전엔 술 잘 마셨는데 아이 낳고 키우면서 전혀 안 마셨더니 이제는 술이 싫어요.
      날이 더워 사봤더니 역시... 안 맞더라구요.
      대신 돼지 갈비 바베큐는 잘 먹었습니다. ^^*

  • 2021.06.25 10:14 신고

    오우.. 소스가 제대로 베여들었을 거 같네요..
    걍 입안에서 샤르르륵 녹았을 거 같아요 ㅎㅎㅎㅎ

  • 2021.06.26 00:30 신고

    아주 맛있게 잘 만드셨네요.

    저희도 지난 주말에 훈제해서 먹었어요.

    솜씨가 참 좋으신거 같아요.

    • 2021.06.26 02:30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오븐 바베큐가 잘 나와서 맛있게 잘 먹었어요.
      Jshin님댁 훈제기계가 참 좋던데 훈제해서 드셨군요.
      훈제향이 아주 좋았겠어요. 츄릅~ ^^*

  • 2021.06.26 04:57 신고

    너무나 맛있게 드시는 것 아닌지요 와우

  • 2021.06.26 21:40 신고

    와 사진보니 침이 꿀떡 넘어갑니다.
    넘 풍성하고 맛나 보여요.
    오븐요리 안해봐서 해보고 싶은데
    온도와 시간을 잘 모르겠더라구요.
    돼지갈비가 여기 것보다 큰거 같아요.
    짝으로 사서 먹는다니 정말 대가족이네요.

    • 2021.06.27 09:13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식구가 6명이라 사는 양이 많아요. ㅎㅎ 미국에서는 돼지갈비를 보통 짝으로 팔아서 이렇게 사게 돼요. 제가 언제 만드는법을 정리해서 올려 볼께요.
      미국에서 보통 돼지갈비는 스페어립, 베이비백립, 세인트 루이스 립 3가지 정도로 잘라서 파는데 스페어립은 크게 자른 거예요. 이번에 저희가 사온 것도 스페어립이고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