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체리의 계절인가? 캘리포니아 체리가 나오기 시작하네.

마켓에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Lindt Excellence 100% Cocoa Dark Chocolate (린트 엑설런스 100% 코코아 다크 초콜릿). 요건 설탕도 넣지 않았다고 쓰여있다. 95% 코코아 다크 초콜릿까지는 먹어 봤는데 이건 진정으로 강하군.

 

 

가격은 90% 또는 85% 코코아 다크 초콜릿과 동일한데 중량은 딱 1/2더라. 100% 코코아라서 역시나 가격이 좀 있군. 다음에 뭔 바람이 들어 진짜 씁쓸 초콜릿이 먹고 싶을 때 사 먹어야겠다.

 

 

 

Lindt Excellence Dark Chocolate 95% & 90% 코코아 다크 초콜릿

Lindt Excellence Dark Chocolate (린트 엑설런스 다크 초콜릿)을 맛봤어요. 린트 초콜릿은 스위스 초콜릿 브랜드인데 다국적 기업이라고 하더군요. 미국에서 판매되는 린트 초콜릿은 스위스에서 직수입

thenorablog.tistory.com

 

캘리포니아 체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솔직히 지난달에도 캘리포니아 체리를 본 듯한데 체리 철로는 좀 이른 것 같아 먹지 않았다. 보통 캘리포니아 체리보다 워싱턴 체리를 더 좋아하지만 체리가 유혹을 하니 4 봉지 샀다.

 

 

캘리포니아는 남쪽에 있어 체리 철이 더 일찍 시작된다. 워싱턴은 북쪽에 있으니 당연히 체리 수확시기도 늦어져 보통 한 여름부터 체리 철이 시작되는 듯하다. 워싱턴 체리를 좋아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더 달기 때문이다.

 

그런데 캘리포니아와 워싱턴 중간에 낀 오레건의 체리는 마켓에서 본 적이 없네. 예전 한국에서 오레건이 한국에 가공한 체리를 상당량 수출하는 걸 분명 목격했기에 오레건에서도 체리가 나오는 건 안다. 오레건은 아마도 가공한 수출용 체리에 주력을 하나보다.

 

이미지 출처: commons.wikimedia.org/wiki/File:Map_of_USA_with_state_names_2.svg

 

4 봉지 중 욘석을 오늘 낙점하였다.

 

 

믹싱볼에 넣고 보니 맛있어 보인다.

 

 

조명에 따라 색이 달라 보이네.

 

 

씻고 나니 더 먹음직스럽다. 빨리 먹어야지. 6 식구 모두 달려들어 맛있게 먹어줬다.

 

 

보통 캘리포니아 체리가 덜 달아서 워싱턴 체리를 선호하는데 이번 체리는 맛있다. 지금까지 먹어왔던 캘리포니아 체리 중에 제일 맛있다고 생각한다. 많이 사 와서 다행이다.

반응형

댓글(3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