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의 베이킹] 애플 크럼블 Apple Crumble - 가을은 베이킹의 계절

인기 없는 사과들이 냉장고에 몇 개 있다고 둘째가 아침에 사과를 꺼내면서 말합니다. 그래서 인기 없는 사과들을 환골탈태시키기 프로젝트를 제안했어요. 그것이 바로 애플 파이~~

 

전에 첫째와 둘째가 함께 만든 애플 파이 - 아침에 이걸 만들어 달라고 둘째에게 부탁했어요.

 

엄마의 제안에 둘째는 분주하게 손을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사과 자르고, 시럽도 만들고, 크럼도 만들고. 시나몬 향이 너무 좋아요.

 

시나몬 향은 애리놀다에게 있어 풍성한 가을입니다. 가을에는 애플 파이, 호박 파이 등등 파이를 많이 만드는데 파이 필링에는 시나몬 가루가 꼭 들어가거든요. 그래서 시나몬 가루는 개인적으로 선선해진 피닉스 가을과 맛있음이란 아름다운 2 요소가 결합된 진정한 美로 다가옵니다.

 

시나몬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주방에 서 있으니까 마음도 함께 편해지는 느낌입니다. 이러고 보니 둘째가 베이킹으로 마음의 치유 같은 것도 함께 하는 듯해요. 기특한 녀석.

 

둘째가 파이 크러스트를 만들지 않네요. 애플 파이가 아닌 다른 걸로 만드나 봅니다. 뭘 만드냐 물어봤어요. 애플 파이 대신 apple crumble(애플 크럼블)로 만들 거라고 합니다. 애플 크럼블은 간단히 말하면 파이 크러스트가 빠진 파이 정도로 보면 됩니다. 파이는 크러스트를 바닥에 깔아야 하는데 파이 크러스트 반죽에 시간이 걸리니까 금방 만들 수 있는 애플 크럼블로 변경했다는 답입니다. 엄마가 금방 디저트를 즐길 수 있게요.

 

오븐에서 나온 애플 크럼블. 자태가 고와요. 역시 울 둘째는 금손입니다.

 

 

애플 크럼블 베이킹하느라고 이미 오븐이 데워져 있는 상태라서 이 열기를 지속하며 애리 놀다는 고구마를 구웠어요. 이 고구마는 거의 전적으로 애리놀다가 1-2일간 먹을 양식(간식?)입니다. 울집 아이들은 이상하게도 고구마를 별로 안 좋아하더라고요. 맛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자식들과 먹는 걸로 경쟁할 필요 없어서 좋긴 합니다.

 

 

매운 돼지 등갈비찜을 먹고 나서 디저트로 둘째가 만든 애플 크럼블을 먹을 거예요. 매운 돼지 등갈비찜은 애리놀다의 솜씨입니다. 요것도 아주 맛있었어요.

 

등갈비는 뭐니뭐니 해도 손으로 잡고 뜯어야 제 맛이죠.

 

이제는 디저트의 시간. 두두두두 둥~~~ 애플 크럼블을 먹어 봅니다. 음음음~~~ 맛있습니다. 둘째가 베이킹한 것은 그냥 믿고 먹으면 돼요.

 

 

사과가 물컹하지 않게 아주 잘 만들었어요. 익은 정도가 완벽합니다. 둘째에게 칭찬을 하지 않을 수가 없어요.

 

 

맛있는 매운 돼지 등갈비찜도 먹고, 둘째가 구운 애플 크럼블도 먹고, 그리고 고구마가 간식으로 기다리고 있고. 추수감사절은 다음 달인데 벌써 추수감사절 같아요.

반응형

댓글(19)

  • 2020.10.26 07:19 신고

    놀다님의 매운 등갈비찜도 맛있어 보이고 둘째 자녀분의, 디저트도 맛있겠습니다
    마음속으로 상상하며 맛 봅니다^^

    • 2020.10.26 08:06 신고

      아침부터 음식만든다고 둘째랑 함께 분주하게 움직였는데 모두 다 맛있게 나왔어요.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2020.10.26 07:24 신고

    우와 브런치 좋습니다

  • 2020.10.26 08:19 신고

    애플 크럼블이 정말..커피를 부르는거 같아요.^^
    등갈비찜도 엄청 맛있게 보입니다.

    저는 어제 갈비를 재놨는데 오늘은 바베큐 하기 싫다고..남편이 그리고 나도 싫어서...그냥 냉장고에 있는거 먹기로 했어요.

    대신 무채, 시금치 나물, 고추장 , 계란 후라이, 김 넣어서 비빔밥 먹었어요.

    • 2020.10.26 08:29 신고

      둘째가 애플 크럼블을 뚝딱 잘 만들어 줘서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등갈비찜도 아주 맛있게 잘 나왔고요.
      와~ 냉장고에 늘 맛있는 반찬들이 준비되어 있으시네요. 바베큐도 맛있지만 여러가지 반찬넣고 비빔밥 쓱쓱. 그것도 참 맛있어요. ^^*

  • 2020.10.26 09:26 신고

    애플 크럼블은 만들어 본 적이 없는데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특히 자녀분이 해주셔서 더 맛있을 듯하네요 ㅎ
    자주 소통하면 좋겠어요. 구독하고 갈께요~

    • 2020.10.26 10:14 신고

      둘째가 잘 만들기도 하고, 또 아이의 사랑이 담겨있어서 정말 맛있었어요. ^^*

  • 2020.10.26 10:31 신고

    맛이 아이 좋을것 같네요 사랑도 듬뿍 들어가서요 잘 보고 갑니다.

  • 2020.10.26 14:01 신고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소통하고 싶어 구독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 2020.10.26 19:45 신고

    매콤하고 달콤한 맛이 이어지네요~
    고구마도 좋아하는 음식이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 보내세요~

  • 2020.10.26 21:55 신고

    엄마의 솜씨가 둘째가 물려받았겠지요
    맛있게 보여요

  • 2020.11.01 02:45 신고

    인기 없는 사과는 베이킹으로 환골탈태했군요! 둘째 자녀분이 만든 애플파이 매우 예쁘게 생겼어요. 애플파이 맛집에서 사온 매우 맛있는 파이라고 해도 믿겠어요! 둘째 자녀분이 파이 만드는 동안 은은하게 퍼진 계피향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었다니 만드는 과정부터 드시는 순간까지 계속 행복하셨겠어요. 애플 크럼블은 처음 봐요. 애리놀다님께서는 오븐 열기 남아있을 때 후다닥 고구마 구우셨군요. 에너지 절약을 몸소 실천하셨네요 ㅎㅎ 등갈비찜까지 드셨다니 마음은 평화롭고 속은 든든한 풍성한 가을의 하루 보내셨겠어요^^

    • 2020.11.01 05:47 신고

      인기없는 사과 처리는 애플 파이가 최고예요. ^^ 둘째는 베이킹이 너무 좋대요. 그래서 잘 만들고 엄마는 잘 얻어 먹고. 계피향이 은은하게 베이킹으로 풍기면 정말 좋아요. 이왕 오븐 켠 김에 다른 음식들도 다 해치웠습니다. 덕분에 다 잘 먹었죠. 그래서 가을이 좋아요. ^^*

  • 2020.11.10 13:01 신고

    안녕하세요^^
    매운 돼지 등갈비찜이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공감 누르고 가요~
    날씨가 괘 쌀쌀하네요;
    감기 조심 하시구요!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