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하루/오늘 하루

첫째는 애리조나 대학교(The University of Arizona)로 선택했어요.

by 애리놀다~♡ 2020. 4. 10.
반응형

첫째는 The University of Arizona(UofA, 애리조나 대학교)로 가기로 최종 결정을 내렸습니다. 최종 결정은 천천히 포스팅으로 올리려고 했는데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관심 갖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Arizona State University(ASU, 애리조나 대학교)의 성적우수 장학금 조건도 좋았고 집에서 가깝지만 첫째는 Tucson(투산)에 있는 UofA로 가고 싶다고 해서 그렇게 결정했어요. (혹시 UofA가 집에서 더 먼 대학이라서...???)

 

성적우수 장학금의 금액만 봤을 때 UofA가 ASU 보다 더 많이 지급합니다. UofA는 연간 $15,000을 4년 동안 받아서 학비 전액이 커버되거든요. ASU는 연간 $10,000으로 4년이고요. 하지만 첫째에게 대학 선택을 장학금 금액으로 하지는 말라고 했어요. 아이가 원하는 대학으로 선택하길 바랬거든요. 첫째가 리서치한 바로는 UofA의 전공 커리큘럼이 자기 공부하고 싶은 바와 더 맞는다네요. 그래서 UofA로 진학합니다.

 

(사진출처: Wikipedia, 작가: Huperphuff)
야생 고양이 Wilbur와 Wilma (사진출처: arizonawildcats.com)
(사진출처: Univ. of Arizona)

 

완전히 결정되니까 첫째도 요즘 많이 설레나 봐요. 원래는 지난 달이나 이번 달에 학교 구경하러 식구들이 모두 함께 투산에 가보려고 했었거든요. 그런데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UofA 근처도 못 가봤네요. 이 바이러스 사태가 조만간 수그러들어서 8월 가을학기 개강에 차질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생각해 보니까 첫째가 집에서 지내는 건 이제 4개월 정도네요. 그다음은 대학 기숙사에서 4년, 그 이후로는 직장을 잡든 대학원에 진학하든 할 거고. 그럼 완전히 자기 인생이 시작되는 거고요. 그런 생각하니까 기분이 참 이상해요. 살짝 빈 둥지 신드롬 같은 게 올까 걱정도 되는데, 그래도 둘째, 셋째, 넷째가 옆에 늘 있으니까 좀 덜 할 거예요.

 

대학 등록도 마쳤으니 이제 애리놀다도 UofA의 가족입니다. UofA의 공식 모토로 마무리해볼까 해요.

Bear down!

 

 

대학으로 성큼 다가선 첫째. 애리조나 대학교(The University of Arizona) 학비 전액 장학금으로 합격.

미국 12학년(한국 고 3)인 첫째가 지원을 한 The University of Arizona(애리조나 대학교)에서 답이 왔습니다. 첫째의 성적으로는 당연히 합격을 하지만 성적 우수자에게 주는 장학금도 기대하고 있었거�

thenorablog.tistory.com

 

 

첫째가 애리조나 주립 대학교(Arizona State University)도 성적 우수 장학금으로 합격했어요.

3주 전에는 울 첫째가 애리조나 주립대 중 하나인 University of Arizona(애리조나 대학교, 이하 UA)에서 합격 및 성적우수자로 학비 전액 장학금을 받게 되었다는 통보를 받았었어요. 오늘은 또 다른 기쁜 소식이..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10

  • 오렌지훈 2020.04.10 21:25 신고

    좋은대학진학 축하드립니다
    좋은주말 보내세요
    답글

  • jshin86 2020.04.10 23:20 신고

    빈둥지 느낌 확실하게 받으실거에요.

    큰애가 사용하던 방을 지날때 라던지 아니면 식탁의 한 자리가 비어 있는 그런 느낌 들이요.

    축하드립니다!!
    답글

  • 좀좀이 2020.04.11 00:19 신고

    첫째 자녀분 애리조나 대학교 진학 결정했군요! 대학교 캐릭터가 살쾡이인가요? 캐릭터가 사자 같기도 하고 고양이 같기도 해요 ㅎㅎ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아직 첫째 자녀분 진학한 대학교에 못 가보셨군요. 대학교 진학 잘 된 거 축하드려요!!! 이제 4개월 후에는 식료품 구입하는 양이 조금 줄어들겠군요^^;; 어서 중국 우한 바이러스 사태 끝나서 첫째 자녀분이 개강할 때 학교 잘 갔으면 좋겠어요!
    답글

    • 대학 마스코트가 야생 고양이래요.
      전반적으로 들고양이를 말하는 것 같지만 살쾡이나 쿠거까지 생각할 수 있을 거예요. ^^
      첫째가 기숙사에 사니까 울집 식비는 (약간) 줄어들긴 할 거예요. ㅎㅎㅎ 우한 바이러스가 빨리 종식되어야 할 텐데 잘못하면 8~9월에 미국 모든 학교가 온라인으로 개강하는 사태가 생길지도 모르겠어요. ㅠㅠ

  • 空空(공공) 2020.04.11 08:32 신고

    오..큰 따님이 대학을 결정하였군요.
    본인에게 잘 맞는 대학을 선택했을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UofA에 입학할때쯤이면 코로나가 물러가 있을겁니다.
    이제 조금씩 자립해 가는 모습에 뿌듯하시면서 섭섭합을
    느끼시겠군요.
    Bear Down입니다 ㅎㅎ
    답글

    • 이제 대학 입학이 진짜 코 앞으로 다가온 느낌이예요. 그러니까 기분이 말씀대로 뿌듯 섭섭 그래요. ^^;;
      예, bear down입니다. ㅎㅎ ^^*

  • Anchou 2020.04.18 16:49 신고

    와우!
    저도 애리놀다님 첫째 자녀분 덕분에 앞으로 종종 애리조나 대학교 구경 좀 할 수 있게 되는 건가요? ㅎㅎㅎ
    코로나만 아니었다면 진작 구경시켜주셨을텐데...
    특히 입학을 앞둔 다른 학생들도 그 설렘과 기쁨을 계속 기다림으로 대신해야하니
    애가 탈 것 같기도 해요.
    답글

    • 많이들 그렇겠지만 첫째가 대학 기숙사에서 지내며 학교생활하는 것에 많이 설레이고 있어요.
      그런데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ㅡ.ㅡ;;
      빨리 종식되었으면 정말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