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옴을 알리는 Bauducco Panettone 바우두코 파네토네

Panettone(파네토네)는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에서 크리스마스나 신년에 먹는 전통 빵이예요. 파네토네란 뜻은 달달한 빵으로 건포도와 설탕절임 과일이 들어가 달달하면서도 씹는 맛이 또 있는 빵입니다. 애리놀다는 뜬금없이 올해 초 파네토네에 빠져서 식구들이 중독에 가깝다고 여길 정도로 사다 먹었었어요. 예전 한국에서 먹어봤던 밤식빵 비슷하면서 입에 잘 맞더라고요.

 

애리놀다가 빠진 파네토네는 히스패닉 마켓에서 발견한 거예요. 제조사 Bauducco(바우두코)는 이탈리아 이민자 가족이 세운 브라질 제과제빵 회사인데 이탈리아 전통 빵 파네토네나 다른 과자류를 미국에 수출하고 있어요. 히스패닉계가 이 파네토네를 즐겨 먹는다는 이야기는 접한 적이 없는데, 어쨌든 울동네에서는 히스패닉 마켓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작년 2018년에는 크리스마스 훨씬 이전부터 파네토네를 매장에 진열하고 있었어요. 한가득 쌓여 있는 걸 봤는데도 크리스마스 시기에 무시하고 있다가 신년도 한참 지난 후 이 빵이 도대체 뭘까 호기심에 한번 먹어 봤죠. 그러다가 사랑에 빠졌습니다. 봄이 오면서 파네토네 남은 물량은 점점 다 사라지고 2019년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파네토네 사 먹으려고요.

 

작년 파네토네 판매가 별로였는지, 올해는 11월 중순이 되어가는 데도 히스패닉 매장에 파네토네가 등장하지 않는 거예요. 좀 서운해하고 있는데 어제 드디어 발견. 한구탱이에 차곡차곡 쌓여 있었어요. 구석에 있어서 그냥 지나칠 뻔 했네요. 보자마자 반가워서 하나 사 왔습니다.

 

 

포장 디자인의 기본적인 색은 변하지 않았는데 작년보다 더 세련되게 바꿨어요.

 

 

박스 양쪽으로는 바우두코 파네토네의 간단 역사와 프렌치 토스트로 만들어 먹는 법이 작년과 동일하게 위치해 있습니다.

 

 

박스 바닥에는 원재료명과 칼로리 정보가 있고요.

 

 

이번 2019년 파네토네의 박스 디자인에서 맘에 드는 건 바로 맨 윗면의 사진이에요. 파네토네가 고급스러 보입니다. 심심한데 크리스마스 때 이렇게 리본 달아서 파네토네 좋아하는 나 자신에게 선물할까 해요. (애리놀다 빼고 식구들은 모두 파네토네 별로 안 좋아함)

 

 

아래 2 사진은 작년 2018년 파네토네 박스 디자인입니다. 사진으로 비교해 보니까 확실히 올해 디자인이 더 나아요.

 

2018년 바우두코 파네토네 박스 디자인

 

박스를 여니 파네토네가 이렇게 비닐에 포장되어 등장합니다.

 

 

파네토네는 지름 15 cm, 높이 15 cm 정도 원통형의 빵이에요. 바닥과 옆 면에 종이랩으로 모양을 잡은 후 반죽을 부은 다음에 오븐에 구워서 만드는 빵이라 얼핏 보면 왕 큰 머핀같이 생겼습니다.

 

 

먼저 옆면을 감싼 종이랩을 벗기고,

 

 

잘라다가 먹습니다. (몇 달을 고대하던 순간~~)

 

 

이 파네토네에는 건포도, 설탕절임 오렌지, 파파야, 시트론이 들어 있어서 먹으면서 씹히는 달달 과일의 식감이 좋아요.

 

 

먹다 보니 계속 먹겠더라고요. 그래서 이렇게 비닐에 다시 넣고 보관합니다. 내일 아침 식사로 먹을 거예요.

 

 

올해 초 크리스마스도 신년 시즌도 다 지난 다음에 맛봤던 애리놀다의 생애 첫 파네토네는 촉촉한 느낌은 적었어요. 원래 그런 빵인가 하고 먹었는데 이번에 먹은 것은 안이 촉촉합니다. 제조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게 촉촉한 면에서는 더 좋은 듯 합니다. 맛은 올해 초 먹은 2018년 크리스마스와 신년 파네토네보다 2019년 것이 살짝 더 달달하게 느껴져요. 기분 탓일 수도 있고, 더 신선(?)해서 일 수도 있고요. 하지만 지나치게 달지는 않았습니다. 이제 애리놀다의 파네토네 사랑은 계속 되게 생겼어요. 올해 크리스마스, 그리고 크리스마스 지나서도 생각날 때마다 사다 먹을 거예요.

 

 

이제 애리놀다에게는 파네토네가 본격적인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시즌을 알리는 상징이 되었습니다.

 

 

바우두코 파네토네 (Bauducco Panettone) - 브라질에서 온 이탈리아 전통 빵

작년 크리스마스 즈음에 히스패닉 마켓에서는 파네토네(panettone)를 한가득 판매하고 있었어요. 파네토네에 관심이 가긴 했는데 포장 사진을 보니까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때 즐겨먹는 과일 케이크(fruit cake)와..

thenorablog.tistory.com

 

 

크리스마스 빵 Sprouts Panettone 스프라우츠 파네토네 - 원조 이탈리아 직수입

어쩌다 이 몸이 사랑에 빠진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 크리스마스 전통 빵 panettone(파네토네). 이 사랑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한창 활활 불타고 있습니다. 요즘 파네토네를 파는 히스패닉 마켓에 갈 때마다 2개..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2)

  • 2019.11.18 11:54 신고

    파네코네가 크리스마스, 신년 빵이군요...
    자세히 보면은 머핀과 비슷하기도 하고..

  • 2019.11.18 22:02 신고

    브라질산이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보내세요~

  • 2019.11.19 05:27 신고

    촉촉하니....맛있어 보입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 2019.11.19 09:37 신고

    예전에 한번 올리신거 기억이 납니다.
    저도 좋아할수 있는 방입니다.
    건포도가 올려져 있어 씹는 식감이 있을듯 합니다.
    먹어 보고 싶습니다...ㅎ

    • 2019.11.19 09:40 신고

      올초에 파네토네에 빠져 크리스마스 시기만 기다렸는데 드디어 나왔습니다! ^^
      아마 공수래공수거님께서도 좋아하실 것 같아요.
      달달하지만 지나치게 달지 않고 건포도, 건과일 식감도 즐길 수 있고요. ^^*

  • 2019.11.19 09:46 신고

    전 처음 봅니다. 사서 하나 먹어 볼까요? ㅎㅎㅎ 궁금하긴 하네요.

  • 2019.11.20 05:18 신고

    11월 중순까지 파네토네가 등장하지 않아서 꽤 많이 서운해하고 계셨군요. 그래도 이제 등장했네요. 길 막혀서 많이 지각했나봐요 ㅋㅋ 윗면 사진 머리 잘 썼는데요? 상자 전체에 리본 묶지 않았지만 위에서 보면 선물 받은 느낌 나게 잘 만들었네요. 2018년 것과 비교해보니 진짜 2019년은 몇 단계 레벨 올라간 디자인이네요 ㅎㅎ 건포도, 설탕절임 오렌지, 파파야, 시트론 들어갔다니 아메리카노랑 매우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맛도 예전에 구입한 것보다 더 좋아졌다니 기분 매우 좋으셨겠어요^^

    • 2019.11.21 03:06 신고

      크리스마스 시기가 되면 이제 파네토네가 기다려져요. 완전 빠졌나 봐요. ㅎㅎ 올해 박스가 더 세련되어졌고 아무래도 더 신선해서(^^) 그런가 촉촉하니 맛있었어요. ^^*

  • 2019.11.20 08:30 신고

    상자를 볼때는 초코칩인줄 알았는데 빵이였네요. ㅋ 이탈리아에서 파네토네가 크리스마스나 신년때 먹는거였군요 ㅋ 커피랑 마시면 더욱 맛있을거같아요

    • 2019.11.21 03:07 신고

      빵에 박혀있는 건포도와 건과일 때문에 초코칩처럼도 보이네요. ㅎㅎㅎ 커피와 티와 잘 어울리는 빵이예요. ^^*

  • 2019.11.25 10:38 신고

    파네토네 머핀 비슷하나 키가 더 크네요
    커피한잔 생각 나게 하는군요..^^

    • 2019.11.25 11:02 신고

      오랜만에 들려 주셨네요. 잘 지내고 계시죠?
      파네토네 모양이 머핀 비슷해요. 대신 꽤 크지만요. 커피랑 정말 잘 어울리는 빵입니다. ^^*

  • 2019.11.25 15:18 신고

    초코칩같은 빵이네요
    커피와 어울리겠어요

    • 2019.11.26 03:14 신고

      초코칩은 안 들어갔는데 건포도와 건과일이 들어가서 그렇게 보여요.
      커피와 아주 잘 어울립니다. ^^*

  • 2019.11.27 12:37 신고

    눈에 띄면 한번 사서 먹어봐야 겠어요.

    저는 요즘에 우리동네 shopping mall 안에 있는 Anderson Bakery 에서 파는 빵을 두번 사다 먹었어요.

    얼마전에 초대 받아서 간 집에서 디저트로...밥을 잔뜩 먹었는데 또 먹을거 내 놓았음...빵을 줘서 안 먹으려고 하다가 좀 고급지게 보여서 먹었더니 맛이 엄청 좋더라구요.
    그래서 그 뒤로 두번이나 가서 사 먹었는데 당분간은 먹지 않으려고 합니다.
    값도 세고 그리고 무엇보다 살이 찌니까요.^^

    • 2019.11.27 13:46 신고

      이게 아주 맛있다 그런 빵은 아닌가 봐요. 식구 중에서 저만 좋아해요. ^^;; 달달하면서도 그냥 먹는 재미가 있어요.
      빵은... 칼로리가 높은 고얀 녀석이예요. 흑흑. ^^*

    • 2019.11.27 14:51 신고

      이웃님은 아직은 맘껏 드셔도 될거 같아요.^^
      아직 젊으시잖아요.~~

      저 역시 너무 단빵은 좋아하지 않아요.

    • 2019.11.28 09:56 신고

      다행히 몸이 알아서 멈춰줘요. 2 파운드 정도 찐 것 같으면 먹기 싫어져요.
      즐거운 추수감사절 보내세요. Happy Thanksgiving~~~!!!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