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표 살사 & 내맘대로 부리토 - 맛있어요!

남편이 만들어 준 신선한 살사(salsa)가 먹고 싶어졌어요. 날이 더워지니까 이렇게 시원한 음식이 더 땡깁니다. 애리놀다가 사는 애리조나 피닉스의 5월 3일 오늘 기온은 벌써 화씨 99도(섭씨 37도)예요. 내일은 약간 더 올라갈 거구요. 한국으로 치면 한여름의 더위에 해당하는 기온이겠죠. 하지만 이곳에서 이 더위는 한여름 진짜 더위 근처에도 가지 않은 수준이랍니다.


더위에는 시원한 음식이 최고~. 시원한 살사를 만들기 위해 토마토를 많이 사왔어요. 살사에는 토마토가 잔뜩 들어가야 하거든요. 울집은 식구가 6명이라서 이왕 뭐든 만들 거면 통크게 만드는 게 더 낫습니다. 그래서 남편이나 애리놀다나 음식 만드는 것에는 손이 참 커요.


이 토마토들 모두 살사에 들어갔습니다.

통도 빨갛고, 토마토도 빨갛고... 눈이 빙글빙글. 어지럽네요.


살사의 기본 재료는 토마토, 양파, 실란트로(고수), 라임즙, 할러피뇨 고추, 소금 뭐 이렇습니다. 다른 것 추가로 더 넣는 것은 개인적 취향이구요. 토마토를 아주 많이 넣어 만들었더니 믹싱볼 제일 큰 걸로 한가득 나왔어요.



남편이 오늘은 제대로 저녁을 다 준비하네요. 살사를 만든 후 닭을 닭갈비 스타일로 잘라서 시판 살사소스로 볶았어요. 이렇게 하면 멕시코식 닭요리와 꽤 비슷한 맛이 납니다. 비쥬얼은 한국의 닭갈비 비슷한데 토마토 베이스의 살사소스를 넣어 볶은 거라 맛은 사뭇 다릅니다. 맛있어요.



피닉스에 사는 아이들에게 이 정도의 더위는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지금 다들 나가서 놀고 있어요. 조금 있으면 진짜 너무 심하게 더워져서 나가서 놀지 못하거든요. 아이들은 나가서 놀고 있고, 엄마랑 아빠는 먼저 저녁을 먹습니다. 녀석들은 이따 어두워지기 시작하면 집에 돌아 올 거라 그때까지 기다리면 너무 배고파요. 부리토(부리또)로 싸서 먹을 속 내용물들을 하나씩 접시에 덜어 가져 옵니다.


살사로 볶은 닭


부리토에 들어가는 멕시코식 라이스는 토마토 넣고 만드는데 울집에서는 간단히 맨밥으로 넣습니다. 울집 부리토는 내맘대로 부리토니까요.  부리토에 들어간 다른 재료들이 다 맛있어서 맨밥을 넣어도 충분히 맛있어요.


장립종 쌀로 만든 밥

길쭉한 장립종은 히스패닉계가 즐겨 먹는 쌀이예요.


남편이 직접 만든 남편표 수제 살사

시원하고 신선하고 아주 맛있습니다. 엄지 척~!


부리토로 싸서 먹을 꺼니까 당연히 필요한 밀가루 토티야 (또띠야, 또르띠야)


여기에 아보카도, 실란트로(고수), 치즈도 추가로 가져다가 남편이랑 둘이 알아서 싸서 먹어요.


애리놀다가 먹을 부리토를 제조 중입니다. 먼저 밥을 깔고, 볶은 닭, 살사, 아보카도 이렇게 넣었어요. 남편의 부리토를 살짝 보니까 똑같은 구성인데 여기에 치즈랑 실란트로를 추가로 더 넣었구요.



넣을 것 넣었으니 이제 말아 줍니다. 그리고 맛있게 먹어줘요.



한개 말아서 먹었더니 배가 벌써 꽤 든든해져요. 그래도 나중에 배고파질까봐(^^) 부리토 하나 더 추가로 말아서 먹었어요. 그랬더니 배가 꽉 찼습니다. 나중에 싫컷 놀다 들어 온 아이들도 남편과 애리놀다가 만들어 먹은 그대로 각자의 부리토를 말아서 먹었구요. 아이들 넷이 각자 2개 정도씩 먹었던 것 같아요. 아빠가 만든 살사가 아주 맛있다고 계속 칭찬하면서 먹더군요.


살사를 아주 많이 만들어서 잘 먹고도 살사가 남았어요. 남은 살사는 다음날 닭과 함께 볶았지요. 이것도 별미입니다.



남편표 살사는 언제나 맛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통크게 많이 만들었더니 두끼를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었구요. 애리놀다가 사는 이곳의 날은 점점 심하게 더 더워질 거라서 살사 먹을 일도 자주 있을 것 같아요.



반응형

댓글(24)

  • 2017.05.04 10:04 신고

    이 포스팅은 행여라도 저의 와이프가 보게 될까봐 두렵네요 ㅎㅎ
    은근 샘납니다 ㅡ.ㅡ;;

    • 2017.05.04 10:20 신고

      공수래공수거님을 샘나게 해드린 건가요?
      우와~ 제가 오늘 큰 일 했나 봐요. ^^
      공수래공수거님께서는 늘 말씀을 좋게, 그리고 따뜻하게 해주셔서 제가 참 감사해요.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 2017.05.04 18:15 신고

    엄청 덥군요...!! 힘드시겠어요~
    더운곳이라 토마토나 고추류는 맛있겠어요...
    거기에 남편분 손맛까지 더해져서 저 살싸는
    정말 엄지척일듯해요~~

    • 2017.05.05 08:30 신고

      제가 사는 곳이 여름 더위로 아주 유명하 곳이예요. ^^;; 한여름에는 50도까지 올라가는 곳이랍니다. 다행히 사막이라 습도가 낮아서 체감온도는 실제온도보다 몇도 낮지만 40도 넘어가면 그런 것도 없어요. 그냥 무지 더워요. ㅎㅎㅎ 토마토와 고추류가 맛있다는 것 아주 잘 아시네요. 그래서 애리조나에서 먹는 멕시코 음식도 아주 맛있어요. ^^*

  • 2017.05.04 21:09 신고

    저 또띠아 꽤 좋아해서.. 저도 한 때 잔뜩 사서 이것저것 싸먹고 했지요. ㅎㅎ
    피자처럼 이런저런 토핑 올리고 치즈 올려서 구워먹어도 맛있고 말이죠.

    • 2017.05.05 08:31 신고

      또띠야로 아주 맛있게 만들어서 드셨군요. 역시 맛있게 음식을 드실 줄 아신다니까. ^^*

  • 2017.05.05 00:05 신고

    나도 가끔씩 살사 만들어서 먹어요 우리남편이 아주 좋아하거든요.

    내가 만든 살사가 제일 맛있는거 같아요 나한테는...^^

    • 2017.05.05 08:32 신고

      Jshin님 음식 솜씨 좋으셔서 살사도 아주 맛있게 만드실 거예요. 집에서 만든 살사는 시판 살사와 달리 맛... 정말 좋죠. ^^*

  • 2017.05.05 00:16 신고

    닭고기에 살사소스를 볶으면 매콤깔끔해서 뭔가 퓨전 닭갈비 같은 느낌이 나네요ㅎㅎㅎ
    또르띠야에 싸서 부리또를 만들어놓으니 진짜 멕시칸 음식 같아요.
    저는 살사 소스를 거의 안 먹었는데, 얼마 전에 간 치킨집에서 기본안주로 나초에 살사소스가 나온 게 그렇게 맛있더라고요.
    살사소스를 집에 사둘까 고민되요ㅎㅎ

    • 2017.05.05 08:33 신고

      닭을 닭갈비처럼 잘랐더니 비쥬얼이 비슷하죠? 이건 시판 살사로 볶아서 고추장이 들어가지 않으니까 맛이 많이 달라요. 말씀대로 매콤깔끔 그런 느낌. 살사 좋아하시는군요. 요게 집에 하나 있으면 이것저것 찍어 먹기 좋고 기특해요. ^^*

  • 2017.05.05 04:04 신고

    남편분의 사랑이 담긴 요리군요. ^^ 행복한 식사의 모습이 그려지네요

  • 2017.05.05 10:22 신고

    진짜 화끈한 애리조나 피닉스의 기온이네요. 여름 날씨도 아닌데 벌써 섭씨 37도...그런데 피닉스도 외출할 때 선글라스 필수인가요? 저는 우즈벡에서 여름에 선글라스 필수인데 선글라스 안 끼고 돌아다니다 눈이 좀 안 좋아졌거든요...;

    남편분도 애리놀다님처럼 음식 만드는 것에 손이 참 크군요! 그래도 한 번 먹을 거 푸짐하게 잘 먹어야죠 ㅋㅋ 살사를 시원하게 만들면 그것도 여름에 꽤 별미겠어요. 여름에 저것만 차게 해서 저것만 퍼먹어도 나름 괜찮겠어요. 남은 남편표 살사를 닭고기와 볶아서 또 다른 요리까지 만드셨군요! 그 닭고기 볶음도 매우 맛있을 거 같아요. 이번 요리는 여름 보양식 느낌인데요?^^

    • 2017.05.05 12:30 신고

      요즘 울동네가 많이 화끈해요. ㅎㅎ 미국 남서부는 햇빛이 아주 강해서 선글라스 쓰고 다니는 게 좋아요. 애리조나랑 우즈벡이랑 많이 비슷한 것 같아요.
      아이들 넷이나 키우다 보니까 손이 자꾸 커져요. 음식도 한번 만들면 양이... 이렇게 많이 만들어도 다 먹는다는 사실. ^^;; 닭갈비 비슷하게 생겼는데 맛은 멕시코식이고. 이거 꽤 맛있었어요. 날도 더워지는데 보양식으로 종종 해먹으려구요. ^^*

  • 2017.05.06 01:42 신고

    아빠가 해주는 한끼 식사, 아이들에게도 애리놀다님께서 별식인거 같습니다.^^

  • 2017.05.06 04:59 신고

    ㅎㅎ맛있겠습니다.

    잘 먹고 가요

  • 2017.05.06 20:24 신고

    ㅎㅎ~
    맛있어보여요!!
    특히 자주 못해먹는 이색적인 음식이라,
    더 먹어보고 싶습니다!

    • 2017.05.07 02:43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애리조나가 멕시코 바로 위에 있는 주고 또 멕시코계 주민들이 많아서 멕시코 음식이 아주 맛있어요. 그래서 울집도 멕시코 음식 꽤 자주 먹게 되더군요. ^^*

  • 2017.05.07 09:39 신고

    사진속의 신선해 보이는 살사를 보니 저도 부리또 먹고 싶어요. 살사소스를 고기 볶을때 넣을 수 있다는 건 생각도 안해봤는데, 왜 안해봤을까요?-_- 제가 응용을 잘 못해요.ㅎ 그래서 사람은 많이 경험해보는게 중요한가봐요.
    몇일전에 타코해먹고 살사소스가 남았는데, 아무도 안먹고 냉장고 한구석을 차지하길래 버릴수는 없으니 감자침에 찍어먹으며, 으...짜다..를 반복하면서 헤치웠었거든요. 담엔 저도 고기를 볶아먹어봐야겠어요.^^

    • 2017.05.07 23:20 신고

      살사를 볶을 때 응용한 것 사실 제 아이디어가 아니고 남편 꺼예요. ^^;; 이렇게 해봤는데 맛이 꽤 좋았어요. 특히 닭요리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멕시코에도 이 비슷한 맛의 닭요리가 있구요. ^^*

  • 2017.05.08 16:08 신고

    살사!!!!!! 완전 맛있겠어요ㅠㅠㅠㅠ 부리또에 넣어 먹어도 맛있고 타코에 넣어 먹어도 맛있고ㅠㅠㅠㅠ
    도리토스 칩에 찍어 먹어도 맛있는 살사... ㅠㅠ 거기다 집에서 직접 해 드시다니...
    신선함이 와따이겠네요 >.<

    • 2017.05.09 05:14 신고

      멕시코계 주민들은 이렇게 살사를 직접 만들어서 드세요. 만드는 살사랑 시판 살사는 서로 맛이 너무나 달라서 거의 다른 음식같구요. 서로간의 장점이 있어서 음식 응용하기 좋습니다. 집에서 만든 신선한 살사. 이거 정말 맛있어요. 한번 만들어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강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