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히 투나 (Ahi Tuna) 참치회와 참치회 무침

첫째가 참치회 무침이 먹고 싶다고 또 노래를 불러요. 작년까지만 해도 참치는 손도 대지 않았는데 이젠 참치 맛에 완전히 빠져서 자꾸 참치회 무침을 만들어 달라고 조르네요. 참치도 동네 마켓에서 그냥 사면 안되고, 꼭 Sprouts의 참치로 사서 만들어 달랍니다. Sprouts는 친환경/유기농 전문 마켓인데 여기 참치가 질이 꽤 좋거든요. 첫째 욘석이 벌써 미식가예요.


첫째의 간절한 바램을 저버릴 수 없지요. Sprouts 생선/육류 코너 진열장에서 아히 투나(Ahi Tuna, 황다랑어) 중 가장 질이 좋아보이는 걸로 남편이 큰 것 3덩이 골라서 샀습니다.



선홍색이 이쁜 아히 투나 3덩어리. 총 2.49 파운드니까 거의 1 kg 조금 넘는 양입니다.



첫째가 참치회 무침을 먹고 싶다고 했으니까 회무침으로 만들 건데 애리놀다는 또 그냥 간장+와사비에 찍어서 먹고 싶어졌어요. 그래서 남편에게 한접시 따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참, 울집에서 참치회 자르는 건 남편이 도맡아 해요.



좀 더 길게 잘라진 조각이 있어서 따로 작은 접시에 와사비와 함께 올려 왔어요.



아히 투나 참치회 큰 한접시 + 작은 한접시 놓고 먹을 준비를 합니다.



오늘 오전에 만든 겉절이 한접시 가져오고 (이건 애리놀다가 만들었어요),



밥도 조금 가져다가 먹을 준비를 해요. 이게 다 애리놀다 혼자 즐길 참치회의 자태~ 첫째 빼고 둘째, 셋째, 넷째 막둥은 참치회를 좋아하지 않아서 남편이 참치회 만들기 전에 따로 척 스테이크(chuck steak)를 만들어서 먹였어요. 그런데 애리놀다도 아이들 옆에 앉아 남편이 만들어 준 척 스테이크 먹었다는... 그러고 나서도 또 이렇게 먹고 있는 나~~~ 오늘 남편이 음식하니까 풀코스로 쭉 얻어 먹고 있어요.



참치회 자체만 와사비+간장에 찍어서 먹는 것으로 시작을 합니다. 꽤 맛있어요. 어느 정도 참치회만 즐긴 다음, 초밥 비슷한 분위기를 낸다고 밥 위에 참치회 한 점 얹어서 와서비+간장에 찍어 먹어 봅니다. 초밥은 아니지만 이렇게 먹어도 맛있네요. 이거 먹고 있으니까 막둥이 넷째도 먹고 싶어졌는지 윗층에서 내려와 자기도 달라고 합니다. 그래서 참치회 몇 점 나눠 먹었어요.



참치회를 먹고 있다 보니까 참치회 무침 완성. 남편이 참치회 무침 일부를 접시에 담아 왔어요.



다른 각도에서 참치회 무침 사진 한장 더 찍어 보고, 애리놀다도 남편, 첫째와 함께 회무침을 먹어 줍니다.



참치 회무침 노래를 부르던 첫째는 접시에 회무침을 덜어가 밥하고 먹기 시작해요. 참치회 무침 정말 좋아하더군요. 행복이 퍼지는 그 미소가 첫째 얼굴에 가득해요.



꽤 많이 먹었는데도 참치회 무침이 이만큼 남았어요. 이건 잘 보관해서 다음날 점심으로 나눠 먹었습니다.



생각해 보니까 애리놀다는 참치회로 그냥 먹고, 나중에 참치회 무침으로도 먹고 해서 참치를 제일 많이 먹었나 봐요. 어찌 이런 일이~~! 하지만 맛있게 먹었으니까 문제 없음.

반응형

댓글(20)

  • 2017.05.06 12:41 신고

    참치 색깔이 너무 좋습니다
    참치 회 무침도 너무 맛있겠어요
    저도 참치회를 아주 좋아하는데 저를 제외한 우리 식구들은
    좋아하지 않아 최근은 먹으러 갈 기회가 없었네요
    예전 술 마실때는 참치회에다 소주 자주 마셨는데,,
    아 생각납니다 ㅋ

    • 2017.05.07 02:38 신고

      색이 참 곱죠? 자주 가는 마켓의 참치 질이 제일 좋아서 여기서 주로 사서 먹어요. 참치회와 소주. 크아~ 아주 멋진 조합이겠어요. ^^*

  • 2017.05.06 13:22 신고

    맛있어보여요

  • 2017.05.06 20:23 신고

    참치회의 선홍빛이 정말 매력적이네요!!ㅋㅋ
    초밥도 만들어드시고, 무침으로도 드시고 맛있었을 것 같아요!!ㅋ

    • 2017.05.07 02:39 신고

      참치 색이 참 곱죠? 미국에서는 황다랑어류가 가장 흔한 참치인데 울집이 사다 먹는 마켓에서는 특히나 참치 질이 좋아요. 맛도 크아~ 아주 좋구요. ^^*

  • 2017.05.06 21:54 신고

    참치가 의외로 저렴합니다. 맛있어 보여죠.^^

    • 2017.05.07 02:40 신고

      황다랑어류라서 가격 자체가 아주 비싼 건 아니예요. 그렇다고 싼 것도 아니지만요. 이 종류 참치가 가격도 좋고 맛도 좋더라구요. ^^*

  • 2017.05.06 23:00 신고

    이제 첫째가 참치회의 맛을 알게 되었군요. 게다가 참치의 맛까지 섬세하게 따지게 되었구요 ^^ 참치 색이 매우 고와요. 예쁜 장미 빛깔인데요? 보기만 해도 침나와요! 회 잘라서 동그랗게 접시에 올린 모양 인상적이에요. 얼핏 보면 사탕 크게 찍은 거 같아요 ㅎㅎ 등심 스테이크에 참치회라니 엄청난 미식을 즐기신 하루인데요? 회무침도 너무 맛있겠어요! ^^

    • 2017.05.07 02:42 신고

      첫째가 참치의 맛을 알아가지고 약간 곤란하기도 해요. 자꾸 사다 먹재요. ㅡ.ㅡ;; 참치 색이 참 곱죠? 질도 꽤 괜찮아요. 그래서 이 마켓에서만 사다 먹게 되더라구요. 오늘도 내일도 울집은 가족과 함께 잘먹고 잘살자를 신봉하고 삽니다. 요즘 세상 돌아가는 걸 보면 이 원칙을 지키고 사는 게 최고인 듯 해요. ^^*

  • 2017.05.07 09:53 신고

    참치초밥은 먹어본 것 같은데, 참치회는 한 번도 먹어보질 못했어요. 윤기가 좌르륵 흐느는게 좋네요~^^ 저는 참치무침이 맛있어보여요. 육회 같이 보이기도 하고, 따끈한 하얀쌀밥이랑 같이 먹으면 맛있겠어요.

    • 2017.05.07 10:17 신고

      초밥은 밥짓고 그러는데 귀찮아서 잘 안해먹게 되는데 참치회는 잘라서 먹기만 하면 되니까 가끔 해먹고 있어요. 회로 먹는 건 생선질이 좋아야 하니까 아히 투나 사는 곳에서만 사고 있구요. 초밥은 아니지만 쌀밥하고 함께 먹으니까 맛있더라구요. ^^*

  • 2017.05.07 11:03 신고

    남편분 손맛...부러워요~
    참치회 1kg 이면 가격도 만만치 않겠어요!!
    ^^

    • 2017.05.07 12:03 신고

      남편이 생선하고 생선알 이런 걸 좋아해서 이런 음식도 잘 만들어 줘요. 일본에서 태어나서 그런가 봐요. ㅎㅎㅎ
      질이 좋은 아히 투나(황다랑어) 종류는 그렇게 비싸지는 않아요. 질 좋은 소고기보다는 비싸지만요. ^^;;

  • 2017.05.07 11:47 신고

    색깔이 아주 선홍빛이네요.
    회로도 먹고, 간장을 찍어서 초밥처럼 먹기도 하고, 마지막에 회무침까지 하셨으니 정말 풀코스로 즐기셨네요.
    아이들은 회가 그렇게 맛있는 건 아닐텐데, 그래도 잘 먹나봐요ㅎㅎㅎ

    • 2017.05.07 12:04 신고

      색이 참 곱죠? 맛도 좋았어요. ^^ 참치를 가지고 먹고 싶은대로 싫컷 먹어 봤어요. 아이들은 보통 생선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나이가 들어가면 또 땡기나 봐요. 첫째가 올해부터 참치 러버가 되어서 자꾸 만들어 달라고 보채요. ^^*

  • 2017.05.08 16:09 신고

    첫째가 벌써 참치회무침 맛을 알다니 ㅡ,.ㅡ ㅋㅋㅋ 육회도 좋아할 거 같은데요?ㅋㅋㅋㅋㅋ
    참치 핑크빛 살이 질이 정말 좋아 보입니다.

    • 2017.05.09 05:16 신고

      첫째가 스테이크도 미디엄 레어로 잘 먹고 하니까 육회도 먹을 것 같긴 해요. 그런데 아직 한번도 육회는 시도해 본 적이 없어요. ^^
      참치 질이 아주 좋았어요. 질좋은 참치라 맛도 좋았구요. ^^*

  • Edward Shin
    2018.02.09 02:11

    남편분의 참치회무침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배워서 아내와 함께 즐기고 싶네요.
    레서피를 보내주실 있는지요>

    꼭 부탁드립니다,

    schol61@gmail.com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