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면조 캐서롤 (Turkey Casserole) - 추수감사절 남은 음식 맛나게 활용

미국에서는 캐서롤(casserole)을 많이 만들어서 먹어요. 미국에서 흔하게 먹는 캐서롤의 재료는 특별히 딱 정해져 있다기 보다 집에 이미 있는 재료들을 섞고 맨 위 치즈 얹어 오븐에서 굽는 형태예요. 대부분 고기류, 다진 채소류, 으깬 감자 또는 마카로니 파스타 같은 종류가 흔히 캐서롤 재료로 사용됩니다.

 

이렇게 보면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에 남은 명절음식들이 이 캐서롤 재료로 딱입니다. 추수감사절에 먹고 남은 재료들을 한데 모아 약간의 채소를 더 넣고 또 치즈를 얹어 구우면 맛난 캐서롤 완성!!! 울집도 어제 그렇게 만들어서 맛있게 저녁을 먹었어요.

 

노릇노릇 아주 맛있게 잘 구워졌어요.

 

추수감사절 남은 음식인 칠면조 고기를 큼직큼직 잘라 넣었고, 다른 남은 음식 스터핑(stuffing), 매쉬드 포테이토(mashed potatoes), 그린 빈(green beans)를 기본으로 넣었어요. 여기에 옥수수를 추가로 넣고, 4 치즈(Cheddar Cheese, Monterey Jack Cheese, Colby Cheese, Mozzarella Cheese)도 섞어 듬뿍듬뿍 위에 얹어 줬구요.

 

완성된 캐서롤을 16 조각으로 나눠서 6 식구가 우선 1 조각씩 가져다 먹었습니다.

 

좀 이쁘게 잘라진 것도 있고...

 

이렇게 지극히 자연스런 모습으로 접시에 담겨 있는 것도 있구요. 이건 애리놀다가 먹을 캐서롤입니다.

 

안쪽에는 칠면조 고기도 큼직하게 들어있고 다른 재료들이 치즈와 함께 잘 어울려 맛이 꽤 좋아요. 애리놀다는 치즈가 듬뿍 든 음식을 많이 못 먹어서 1 조각으로 끝냈는데 (1 조각도 크기가 작진 않아요), 식구들은 많이들 추가로 1 조각씩 더 가져다 먹었어요.

 

 

든든하게 먹고도 이만큼 남았어요. 이건 오늘 점심으로 다 먹었구요.

 

 

이렇게 해서 올해 추수감사절 남은 음식들은 하나도 버리지 않고 깨끗하게 다 먹었습니다. 기특한 애리놀다네 가족~~!

 

 

가족이 함께한 애리놀다네 추수감사절 저녁식사

드디어 추수감사절 Thanksgiving Day. 아침부터 첫째와 둘째 큰 아이들은 바쁩니다. 셋째와 막둥이 넷째까지 큰 아이들의 간단한 심부름을 하느라고 신나 있구요. 보통 때보다 더 일찍 일어나서 애플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10)

  • 2016.11.29 08:35 신고

    제가 요즘 몸이 불어나는 이유를 알겠군요
    이런 사진만 보고도 침을 흘리니...ㅎ

    • 2016.11.29 11:50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공수래공수거님.
      오늘도 멋진 하루 되세요!!! ^^*

  • 2016.11.29 08:40 신고

    아! 나도 남은 걸로 만들어야 겠네요.
    감사합니다.

    • 2016.11.29 11:51 신고

      Jshin님댁에서도 맛있는 캐서롤이 구워지겠네요.
      즐거운 식사 되시고 내일 멋진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 2016.11.29 23:18 신고

    우와~ 맛있어보여요^^

  • 2016.11.30 03:01 신고

    우리나라에서 명절 후 남은 음식 가지고 섞어찌개 만드는 것과 비슷한 이유로 캐서롤을 만든다고 이해해도 괜찮은가요?^^a
    처음 사진 보면 왠지 소보로나 마가레트 비슷한 맛이 날 거 같아요. 그런데 접시에 담은 모습 보니 그것들과는 10만광년 동떨어진 맛이겠어요. 오히려 만두나 두툼하게 부친 전과 비슷한 맛이 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추수감사절 음식 꽤 많이 하신 거 같았는데 깔끔하게 다 해치우셨군요! 그것도 억지로 먹어치운 것이 아니라 남은 음식 가지고 새로 맛있는 음식 만들어서요. 정말 추석 같은 추수감사절 보내셨네요^^

    • 2016.11.30 04:56 신고

      빙고~! 바로 한국 명절 후 섞어찌개 만들어 먹는 거 비슷하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역시 좀좀님은 금방 딱 알아채시네요. ^^
      치즈가 위에서 녹아서 얼핏보면 소보로 비슷하게 보이는데 맛은 전혀 다르구요. 맛은 뭐랄까... 혹시 팟 파이(pot pie) 드셔본 적이 있나요?
      치킨 팟 파이하고도 맛이 비슷하고 치즈가 많이 들어가서 라자냐 같은 느낌도 나고 그래요. 제대로 만들면 캐서롤 맛이 꽤 괜찮아요. ^^*

  • 2016.12.02 00:26 신고

    미국에서는 남은 명절음식을 저렇게 처리하는군요.
    얼핏 보면 그라탕 비슷한 거 같기도 해요.
    각종 재료가 다양하게 들어가서 영양소도 골고루 섭취할 수 있고, 맛있을 거 같아요ㅎㅎㅎ

    • 2016.12.02 07:14 신고

      그러고 보니까 그라탕하고도 비슷한 것 같아요. ^^
      암튼 남은 명절음식을 한데 모아 맛있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아요. 만들기도 간단하구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