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촉 육즙이 살아있는 돼지고기 Pork Shoulder 오븐구이

어제 11월 11일은 베테랑즈 데이(Veterans Day)라고 해서 미국 연방 공휴일이였어요. 올해 베테랑즈 데이는 금요일이여서 덕분에 금/토/일 이렇게 연휴로 쉬게 되었습니다. 연휴를 맞아 울집에서는 돼지고기 pork shoulder를 사다가 오븐에서 구워서 연휴동안 먹고 있어요. 연휴니까 음식은 남편이 요리했구요. 16 파운드 (약 7 kg) 정도 되는 pork shoulder를 오븐에서 천천히 로스팅했습니다. 덩어리가 너무 크면 오븐에서 굽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기 때문에 3등분으로 나눠 구웠구요. 이렇게 잘라서 굽는데도 한 4시간 정도 걸렸어요. 



다 익은 다음에 안을 확인했는데 정말 촉촉하게 그리고 육즙이 잘 살아있게 잘 구워졌습니다. 그리고 겉은 바삭하구요. 오븐구이 정석대로 잘 익혀졌어요.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육즙이 촉촉한 게 잘 보이죠? 맛도 끝내줘요. ^^


3등분한 고기 중 한덩어리만 어제 저녁으로 우선 먹었어요. 남은 2 덩어리는 연휴동안 식구들이 천천히 먹으면서 지낼 거구요. 어제 저녁으로 먹을 돼지고기 한덩어리에서 고기만 빼내고 뼈만 남겼습니다.






도마에서 저녁으로 먹을 돼지고기를 잘랐어요. 그런데, 앗 뜨거! 고기가 아주 뜨거워서 정말 조심조심 잘라야 해요. 자르면서 몇 점 맛을 봤는데 따뜻하니 아주 맛있었어요. 저녁으로 먹을 고기를 자른 후 2 접시로 나눠 담았습니다. 남편이 소스도 따로 만들었구요. 남편이 만든 소스는 돼지고기랑 함께 먹으면 아주 맛있어요. 이제 준비가 다 되었으니 6식구가 앉아 곧 먹기 시작할 거예요.





식탁 한쪽에 고기, 상추, 소스 한 접시씩 두고, 가운데에는 오이 접시를 두고 각자의 접시에 덜어가 먹기 시작합니다.




돼지고기가 아주 촉촉하게 잘 익었는데 그게 사진에 보이는지 모르겠어요. 고기도 부들부들 아주 부드러웠어요.



돼지고기 한 점과 소스를 얹어 상추에 싸서 먹었어요. 아~ 이 천상의 맛!!!



이번에는 약간의 변화를 줘서... 오이 한 조각도 추가로 넣어 싸서 먹습니다. 여전히 천상의 맛!!!



오늘은 밥이 먹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식구들 모두 밥은 먹지 않고 돼지고기, 상추, 오이, 쌈장 이렇게만 먹었죠. 하지만 애리놀다는 나중을 위한 준비를 따로 했습니다. 돼지고기를 먹는 동안 오븐에 고구마를 구웠어요. 고구마가 다 익은 후 하나 둘씩 가져다가 알아서들 먹습니다. 가을은 역시 고구마의 계절이예요. 고구마가 맛있어요.





어제 베테랑즈 데이인 금요일에 이렇게 먹었는데, 오늘도 아마 이 비슷하게 먹을 거예요. 이틀 연속 즐기는 pork shoulder 오븐구이 파티입니다. (거기에 고구마도 함께 )



반응형

댓글(16)

  • 2016.11.13 08:15 신고

    미국의 11월 11일은 정말 의미있는 날이군요.
    오븐에서 구운 앞다리살은 육즙이 촉촉한 게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쌈을 싸서 먹으면 야채도 많이 먹을 수 있고요.
    주로 삼겹살처럼 구운 고기나 수육 같이 삶은 고기는 많이 먹어봤지만, 오븐에서 구우면 더 맛있을 거 같아요.
    노라님 블로그 보면서 '나도 오븐 사고 싶다' 라는 생각을 종종 하곤해요ㅎㅎㅎㅎ

    • 2016.11.13 09:02 신고

      베테랑즈 데이가 미국인 일상에서 아주 중요한 명절까지는 아니예요. 하지만 하루 쉬는 공휴일이니까 그건 정말 좋아요. ^^;;
      오븐에 구우면 삶는 거나 그릴 하는 것과는 또 다른 맛이 있어서 좋아요. 그리고 가장 맘에 드는 건 진짜 손이 많이 가지 않는다는 점. 한번 오븐에 넣고 그냥 기다리기만 하면 되니까 그게 참 좋아요.
      나중에 오븐요리 시작하시면 맛있는 거 아주 많이 해서 드실 거예요. ^^*

  • 2016.11.13 10:27 신고

    돼지 앞다리살 엄청 맛있게 구워졌군요! 7kg 굽는 데에 4시간 걸렸군요. 4시간 동안 집에서 맛있는 냄새가 진동해서 고생하셨겠어요 ㅋㅋ 저렇게 잘 구워진 고기면 고기를 먹는 것이 아니라 마시는 것이겠는데요?
    쌈에 생오이도 잘 어울리나요? 오이를 넣어서 쌈을 싸서 먹어본 적은 한 번도 없어요. 글을 보면 꽤 잘 어울리는 조합인 거 같기도 한데요 ㅎㅎ
    고구마까지 드셨다니 엄청 맛있게 포식한 하루이셨겠어요!^^

    • 2016.11.13 13:18 신고

      4시간동안 특히 고소한 향이 나오기 시작하면서는 기다리느라고 고생 좀 했죠. ^^
      고기가 정말 잘 구워져서 고생한 보람은 아주 크게 얻었습니다.
      흔하게 구할 수 있는 채소로 먹다보니까 오이랑 당근을 흔하게 쌈하고 먹는데 오이랑 함께 먹어도 맛 괜찮더라구요. 맛있었어요.
      거기에 고구마도... 역시 가을은 고구마가 맛있어요. ^^*

  • 2016.11.13 12:15 신고

    흠....나도 한번 돼지고기 앞다리 살 한번 구워 봐야 겠는데요.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 2016.11.13 13:19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끔 돼지고기 앞다리살을 사다가 구워 먹는데 맛 꽤 괜찮아요. ^^*

  • 2016.11.13 19:28 신고

    아주 맛나게 구워졌는걸요. 저도 먹고 싶어질 정도에요.

  • 2016.11.13 22:59 신고

    얼핏보니 족발같아요! 저도 최근에 앞다리살로 수육을 해서 먹고,
    후식으로 시누이가 보내준 고구마를 쪄서 먹었는데..
    왠지 익숙한 풍경이라서 더욱 반갑네요~!!
    그곳에서도 비슷한 음식을 드시니까,
    그곳이 미국이라는 게 믿겨지지 않네요~^^

    • 2016.11.14 08:41 신고

      오븐에서 구우면 겉은 바삭, 안은 촉촉해서 자른 모습이 족발 같이도 보여요.
      태평양을 가로질러 Creative님과 비슷한 메뉴를 먹은 거네요. ^^
      재료가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미국에서도 한국에서 먹는 거랑 비슷하게 해서 먹을 수 있어요. ^^*

  • 2016.11.14 01:02 신고

    우와.. 맛있을꺼같은걸요~

  • 2016.11.14 04:15 신고

    우와 삼등분을 하셨는데도 4시간이 걸리다니 기다림과의 싸움이겠네요.^^

    허억 다 익은 사진에서 무너지고 말았어요 ㅠㅠ 4시간이란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다는 걸 너무나도 여실히 보여주는 걸요. 진짜 사진만봐도 촉촉하니 육즙이 살아있는 걸 잘 느낄 수있겠어요.
    진짜 부들부들 하니 고기가 너무 부드러워보여요. 보쌈보다 더 맛있어보이네요 :-) 거기다가 고구마까지 베테랑즈데이에 너무 행복한 식사가 되셨겠어요.

    • 2016.11.14 08:43 신고

      고기 오븐구이를 제대로 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려요. 천천히 익혀야 하거든요.
      정말 맛있었어요. 근간에 만들었던 돼지 오븐구이 중 제일 맛있었구요.
      사진으로 촉촉하고 부들한 고기가 보여진다니 다행이예요. ㅎㅎㅎ
      나중에 고구마도 먹고. 먹는 즐거움이 정말 좋아요. ㅋㅋ ^^*

  • 2016.11.14 08:51 신고

    아침부터 군침이 도는군요
    저기다 소주 한잔 .,캬
    쩝^^

    • 2016.11.14 09:07 신고

      역시 맛을 아시는군요. 진짜 소주 한 잔 함께 하면 딱 좋은 그런 맛이였어요.
      저는 소주가 없어서 와인(저렴한 것으로) 한 잔 했어요. ㅋㅋ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