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yson Smoked Paprika with Brown Sugar Pork Back Ribs 타이슨 훈제 파프리카 흑설탕 폭백립

반응형

요즘 피닉스 날씨가 좋아서 주말마다 아이들과 공원에 가고 있다. 공원에서 햇빛에 적당히 몸을 그을리고 산책으로 몸을 움직인 후 Target (타겟)에 들렸다. 

 

 

타겟에서는 Tyson Smoked Paprika with Brown Sugar Pork Back Ribs을 세일하고 있었다. Pork ribs (폭립, 돼지 등갈비) 종류는 남편이 폭립 오븐 바베큐를 잘해서 남편표로만 먹었다. 그런데 오늘 양념된 타이슨의 pork back ribs (폭백립) 가격이 좋다. 파운드 당 $2.99 (454g당 3,600원)다. 이 양념 폭백립 바로 옆에는 양념 안 한 폭백립이 있었는데 이건 파운드당 $4.99 (454g당 6,000원). 오히려 양념된 것이 훨씬 쌌다.

 

양념된 폭백립이 각각 포장당 12,000-13,000원 정도다.

 

남편의 폭립 바베큐가 상당한 수준이고 맛도 좋아서 한 번도 양념된 걸로 사다 먹은 적은 없다. 하지만 이번에 한번 2짝 사봤다. 가격이 좋으니까... 그리고 맛도 궁금했다.

 

 

조리는 무조건 설명서를 따르면 된다. 특히나 처음 사본 제품은 더더욱 그렇다.

 

 

폭백립을 알루미늄 포일로 감싼 후 뼈를 밑을 향하게 팬에 올리고 화씨 350도 (섭씨 약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1.5-2시간 동안 익히면 된다. 선택사항으로 표면을 브라운하게 하려면 포일을 벗기고 5-10분간 더 구우면 된다고 한다. 오븐에서 꺼내 한 5분간 놔두었다가 잘라 먹으면 된다. 폭백립 안의 온도는 화씨 145도 (섭씨 63도)까지는 되어야 한다.

 

포장에서 꺼내 알루미늄 포일로 하나씩 감쌌다.

 

폭백립 1호
폭백립 2호

 

오븐에 넣고 2시간 후에 꺼냈다.

 

 

포일에 감싸서 구웠기 때문에 폭백립이 촉촉하다.

 

김이 뽀샤시~~

 

하지만 표면을 브라운하게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포일을 벗기고 8분 정도 추가로 구웠다. 8분 더 구우니까 표면이 살짝 더 진해졌다.

 

 

자~ 이제 먹어 보자. 남편이 갈비 3대씩 붙여 잘라 나눠줬다.

 

 

5 식구들이 한 접시씩 담당할 거다.

 

 

아래 요건 내 거다. 내 건 끝투리 부분인데 갈비 3대 같은 2대다. 남편이 특별히 나를 위해 찜해줬다. 덕분에 잘 먹었다.

 

 

식구들이 먹기 편하게 남편이 결별로 잘라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막둥이의 접시다.

 

내 것도 결별로 잘라줬다. 갈비 3대 같은 2대. 맘에 쏙 든다.

 

 

설명서대로 2시간 동안 오븐에서 구웠는데 고기가 아주 연하고 부드럽다. 미리 조리된 것으로 보이지도 않고, 또 보통 2시간으로 이렇게 육질이 부드럽게 나오기도 어려운데 타이슨만의 노하우가 있나 보다. 

 

 

갈비를 먹고 나니 각자의 접시에 뼈만 남기 시작한다. 약간 무섭다.

 

 

둘째, 셋째와 나는 폭백립 3대씩 먹고 배가 불러서 더 이상 먹지 못했다. 남편은 더 먹고, 막둥 넷째도 더 가져다 먹었다. 막둥 넷째는 몸집도 작은데 정말 잘 먹는다. 이러다가는 차세대 먹방 요정으로 자라날 수도 있겠다.

 

다들 잘 먹고 폭백립 6대 정도 남았다. 이틀 전에 사서 거의 다 먹고 한 조각 남은 Cinnamon Swirl (시나몬 스월)을 꺼내고 그 상자 안에 집어넣었다. 폭백립 남은 건 내일 먹기로 한다.

 

폭백립이 아직 따뜻해서 김으로 덮혔다.

 

이 과정에 한 조각 남은 시나몬 스월은 집을 뺏겼다. 시나몬 스월에게도 곧 새로운 집을 찾아 주마.

 

한조각 남은 시나몬 스월은 집을 뺏겼다. 미안하다, 곧 새로운 집을 찾아주마.

 

타이슨 훈제 파프리카 흑설탕 폭백립의 맛은 괜찮다. 2시간 조리하는데도 육질이 아주 부드러워 특히 이점이 정말 맘에 쏙 든다. 그런데 맛이 좀 심심하다. 이미 맛있는 오븐 바베큐 폭립을 자주 먹어본 탓인지 나는 남편의 특제 바베큐 소스로 구운 폭백립이 더 맛있다. 아이들도 이에 동의한다.

[결론] 먹던대로 먹자.

 

 

돼지갈비 오븐 바베큐와 와인쿨러 몇 모금. 맛있다~

Pork spareribs (돼지 등갈비)로 2 짝을 사 왔었다. 1 짝은 며칠 전 매운 등갈비찜으로 만들어 먹었는데, 아이들이 나머지 1 짝은 돼지갈비 오븐 바베큐로 만들어 달란다. 오븐에서 만드는 게 등갈비찜

thenorablog.tistory.com

 

오븐 바베큐 백 립 (Oven-Barbecued Back Ribs) 돼지갈비 바베큐

피닉스 기온이 섭씨 50도에 육박하던 지난주에 울집에서는 오븐을 켜고 오븐 바베큐 백 립(oven-barbecued back ribs)를 해먹었어요. 실내는 에어컨으로 시원하지만 오븐을 켜면 아무래도 열이 많이 발

thenorablog.tistory.com

 

오븐 바베큐 세인트 루이스 립 (Oven-Barbecued St. Louis Ribs) 돼지갈비 바베큐

돼지갈비(pork ribs, 폭립) 바베큐를 해먹으려고 4 포장 사왔어요. 이번에 사온 것은 세인트 루이스 립(St. Louis ribs)입니다. 1 포장당 약 3.7 파운드 (1.7 kg)였으니까 4 포장은 총 15 파운드 (6.8 kg) 정도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7)

  • 2022.02.13 12:32 신고

    너무 달진 않던가요?

    언젠가 Costco 에서 정말 너무 신선해 보여..고기가...불고기 양념 재워진걸 난생 처음 사 봤는데 그냥 설탕맛이더라구요.

    • 2022.02.13 12:35 신고

      이건 독특하게 달지 않았어요. 브라운 슈거도 들어갔다고 하는데 그렇더라구요.
      Dry rub을 하면 아무래도 corn syrup 등이 덜 들어가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요. ^^*

  • 2022.02.13 12:34 신고

    집에 아웃백이 있는걸요?~ ㅎㅎㅎㅎ

  • 2022.02.13 13:2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 2022.02.13 14:55 신고

    먹음직 스럽고 맛있어보여요 :)
    먹어보고 싶어지는데요 요리에 정성도 마음도 가득담겨서 먹기가 아까워요 :)

  • 2022.02.13 18:59 신고

    저는 돼지고기 엘러지가 있어 못 먹지만 풍부한 육질과 뼈가
    식욕을 돋구네요. 역시 가족이 많으면 행복한 식사네요

    • 2022.02.14 04:41 신고

      저번에 돼지고기 앨러지 있다고 하셨던 것 기억나요.
      식구가 많으니까 양도 많고 더 잘 먹게 되네요. ^^*

  • 2022.02.14 06:14 신고

    먹어 보고 싶네요
    샐러드와 먹으면 더 맛있을 듯 합니다
    제 입 맛에 맞을 듯 합니다^^

    • 2022.02.14 07:52 신고

      프라이드 치킨 먹듯이 고기 위주 간식으로 먹었어요.
      샐러드와 먹어도 괜찮긴 한데 보통 바베큐 립은 립에 치중해서 많이들 먹게 되더군요. ^^*

  • 2022.02.14 08:14 신고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발렌타이데이) 보내세요~!!!

  • 2022.02.14 14:24 신고

    좋은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잘 보고 갑니다 ^^*

  • 2022.02.14 17:26 신고

    선구독하고 갑니다 ~^^ 서로 구독하고 자주 소통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아참 혹시 카카오뷰도 하신다면
    http://pf.kakao.com/_MkuXb
    추가해주세요 ㅎㅎ

    답방와주셔서 유알엘 남겨주시면 저도 바로 등록하겠습니다

  • 2022.02.15 00:06 신고

    며칠전에 폭립 .. 한국에서는 쪽갈비, 등갈비로 더 불리지만 ..
    폭립을 먹고 싶었는데 다른 메뉴로 바뀌면서 못 먹었습니다.
    더 먹어보고 싶습니다. 살점도 제법 두둑하니
    뜯는 재미까지 더해지며 맛있게 먹을 수 있겠습니다.
    폭립 조리가 시간도 오래걸리고 쉽지 않다 들었는데
    타이슨 제품이 잘 나왔나 봅니다. 제품이 잘 나왔어도
    오븐에 잘 구웠기에 더 맛있을 것 같습니다. ㅎ

    • 2022.02.16 03:49 신고

      타이슨에 무슨 특별한 비법이 있는지, 아님 알류미늄 포일로 싸서 구워서인지 고기가 아주 연했어요. 그건 정말 좋더군요.
      그런데 맛이 많이 심심해서 하던대로 남편표 폭립으로 돌아가려고요. ^^*

  • 2022.02.15 16:01 신고

    피닉스는 정말 요즘 날씨가 좋은 때네요.
    사먹은 폭립보다 남편이 해주시는게 더 맛나다니 비법이 궁금하네요.

    • 2022.02.16 03:50 신고

      요즘 피닉스 날씨가 정말 좋아요. 며칠 전은 좀 살짝 더워지기 시작한다 할 정도였어요.
      폭립 요리는 남편이 정말 잘해요.
      식구들 입맛에 신세계를 접하게 해서 다른 폭립이 덜 맛있어졌어요. ^^;;

  • 익명
    2022.02.20 11:50

    비밀댓글입니다

    • 2022.02.22 02:51 신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쌍둥이를 키우시는군요. 가정에 늘 행복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 2022.02.21 20:53 신고

    맛보고프다요.ㅎㅎ

  • 2022.04.13 21:37 신고

    폭립 가게에 저렇게 판매 하는거 있던데..아직 사보지 못했는데요. 하시는걸 보니, 맛있나 봅니다.

    • 2022.04.14 09:05 신고

      고기가 부들부들 해서 먹기는 좋았는데 맛은 딱히 울집 스타일은 아니였어요. 가격은 좋았고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