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RD "揺れる想い"와 MISIA "Everything"

난 일본 가요는 잘 모른다.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배경음악으로 나오는 걸 좋아하는 경우는 종종 있긴 하다. 예전 90년대에 아무로 나미에가 인기가 엄청 많아서 이 이름이 회자되는 건 알고 있었지만 정작 이 가수의 노래는 관심이 없었다.

 

한 10년 전 즈음인가 우연히 ZARD의 "揺れる想い"를 들었다. 완전 내 스타일. 너무 좋다. 노래 제목 "揺れる想い"의 뜻은 흔들리는 마음이라고 한다. 이 노래는 지금도 꽤 자주 듣는다. 엄마가 자주 들으니까 울집 막둥이도 전혀 모르는 일본어 가사를 귀에 들리는 대로 소리 따라 흥얼거리기까지 한다.

 

ZARD (이미지 출처: amamzon.com)

 

ZARD의 싱글 중에서 "負けないで (지지 말아요)"가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고 응원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고 읽었다. "負けないで"는 한국 드라마 "반올림"에서 "지지마"란 제목으로 주제가로 사용되었다고도 한다.

 

하지만 나의 마음은 언제나 이 흔들리는 마음 "揺れる想い"에 가 있다. "揺れる想い"는 ZARD 싱글 판매 2위라고 한다. ZARD의 다른 노래들은 딱 내 취향에 맞고 그렇진 않다. 그냥 난 "揺れる想い"에만 노래 충성도를 유지할 거다.

 

ZARD의 "揺れる想い"

 

ZARD의 "負けないで (지지 말아요)"

 

ZARD는 원래 락 밴드였다는데 메인 보컬인 사카이 이즈미만 빼고 다들 멤버가 탈퇴해서 ZARD=사카이 이즈미가 된 케이스라고 한다. 사카이 이즈미는 2007년 암으로 병원에서 투병하던 중에 아침 산책하다가 난간 레일에서 실족해서 만 40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또 하나 좋아하는 노래가 있다. MISIA의 "Everything"이다. 이 노래는 ZARD의 "揺れる想い" 만큼은 아니지만 가끔 듣는다. 이 노래는 아주 아주 오래전 일본 드라마 "やまとなでしこ (내사랑 사쿠라코)"를 아주 재밌게 봐서 주제가도 좋아지게 된 케이스다.

 

MISIA performing at the Centennial Cherry Blossom Festival opening ceremony at the Walter E. Washington Convention Center in Washington, D.C., USA on March 25, 2012. (Author: bootbearwdc, Source: Wikipedia)

MISIA의 "Everything"

 

일본 드라마가 보통은 나랑 잘 맞지 않아서 안 보는데 2000년에 방송된 "내사랑 사쿠라코"는 재밌었다. 허영기와 사치심이 있는 스튜어디스 이야기인데 부잣집 남자와 결혼을 위해 너무너무 열심이다. 그런데도 여자 주인공이 저급해 보이지도 않고 안 밉다. 귀엽다. 이렇게 표현되는 것도 배우의 능력이고 작가와 연출가의 자질이겠지만 드라마 꽤 잘 만들었다.

 

그렇게 원하던 부자와의 결혼이었는데 이 스튜어디스 아가씨는 다 차려진 밥상도 차 버리고 꿈과 정반대의 선택을 하게 된다. 이 아가씨의 마음을 가져간 남자는 미국 유학 이후 자신감이 떨어지긴 했어도 머리는 아주 우수하다. 드라마의 배경이 2000년이니 22년이 지난 2022년 현재, 중년이 된 드라마 속 이들의 모습은 어떨까 쓸데없는 상상을 해본다.

 

 

ZARD의 "揺れる想い"는 종종, MISIA의 "Everything"는 가끔 들으면서 다른 느낌의 감수성을 느껴 본다.

반응형

댓글(6)

  • 2022.01.17 05:17 신고

    저도 일본 노래는 잘 모르는 편입니다
    이상하게 별 감흥이 없어요
    드라마는 괜찮은 게 참 많던데 말입니다

    • 2022.01.17 07:40 신고

      일본 애니메이션 배경노래는 좋아하는데 일반 가요는 그렇게 잘 맞진 않았어요.
      여전히 위에 포스팅한 딱 2 노래만 좋아합니다. ㅎㅎㅎ ^^*

  • 2022.01.17 05:21 신고

    일본 영화 노래는 그 문화를 먼저 알아야 합니다
    사실 한국인 정서로는 심심하지요
    전 유타카 오자키를 너무 좋아했답니다. 알러뷰

    • 2022.01.17 07:44 신고

      좀 심심한 것도 있고 연출과 연기가 애니메이션의 과장성에 상당한 영향을 받은 듯 해요.
      그래도 러브레터 같은 영화는 일본의 심심함이 주는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걸작이라고 생각해요.
      유타카 오자키가 mysterious하게 사망한 그 가수군요.
      싱어송 라이터로 엄청난 실력을 자랑한다고 하던데 저도 한번 입문해봐야겠어요. ^^*

  • 2022.04.30 05:47 신고

    처음 들어 본 곡입니다. 들어 보니 간수성이 넘치네요.

    • 2022.04.30 12:11 신고

      일본 노래는 애니메이션 주제가 빼고는 거의 모르는데 이 2 노래는 꽤 좋아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