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 시간/TV, 영화, 노래

ZARD "揺れる想い"와 MISIA "Everything"

반응형

난 일본 가요는 잘 모른다.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배경음악으로 나오는 걸 좋아하는 경우는 종종 있긴 하다. 예전 90년대에 아무로 나미에가 인기가 엄청 많아서 이 이름이 회자되는 건 알고 있었지만 정작 이 가수의 노래는 관심이 없었다.

 

한 10년 전 즈음인가 우연히 ZARD의 "揺れる想い"를 들었다. 완전 내 스타일. 너무 좋다. 노래 제목 "揺れる想い"의 뜻은 흔들리는 마음이라고 한다. 이 노래는 지금도 꽤 자주 듣는다. 엄마가 자주 들으니까 울집 막둥이도 전혀 모르는 일본어 가사를 귀에 들리는 대로 소리 따라 흥얼거리기까지 한다.

 

ZARD (이미지 출처: amamzon.com)

 

ZARD의 싱글 중에서 "負けないで (지지 말아요)"가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고 응원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고 읽었다. "負けないで"는 한국 드라마 "반올림"에서 "지지마"란 제목으로 주제가로 사용되었다고도 한다.

 

하지만 나의 마음은 언제나 이 흔들리는 마음 "揺れる想い"에 가 있다. "揺れる想い"는 ZARD 싱글 판매 2위라고 한다. ZARD의 다른 노래들은 딱 내 취향에 맞고 그렇진 않다. 그냥 난 "揺れる想い"에만 노래 충성도를 유지할 거다.

 

ZARD의 "揺れる想い"

 

ZARD의 "負けないで (지지 말아요)"

 

ZARD는 원래 락 밴드였다는데 메인 보컬인 사카이 이즈미만 빼고 다들 멤버가 탈퇴해서 ZARD=사카이 이즈미가 된 케이스라고 한다. 사카이 이즈미는 2007년 암으로 병원에서 투병하던 중에 아침 산책하다가 난간 레일에서 실족해서 만 40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또 하나 좋아하는 노래가 있다. MISIA의 "Everything"이다. 이 노래는 ZARD의 "揺れる想い" 만큼은 아니지만 가끔 듣는다. 이 노래는 아주 아주 오래전 일본 드라마 "やまとなでしこ (내사랑 사쿠라코)"를 아주 재밌게 봐서 주제가도 좋아지게 된 케이스다.

 

(Author: bootbearwdc, Source: Wikipedia)

 

MISIA의 "Everything"

 

일본 드라마가 보통은 나랑 잘 맞지 않아서 안 보는데 2000년에 방송된 "내사랑 사쿠라코"는 재밌었다. 허영기와 사치심이 있는 스튜어디스 이야기인데 부잣집 남자와 결혼을 위해 너무너무 열심이다. 그런데도 여자 주인공이 저급해 보이지도 않고 안 밉다. 귀엽다. 이렇게 표현되는 것도 배우의 능력이고 작가와 연출가의 자질이겠지만 드라마 꽤 잘 만들었다.

 

그렇게 원하던 부자와의 결혼이었는데 이 스튜어디스 아가씨는 다 차려진 밥상도 차 버리고 꿈과 정반대의 선택을 하게 된다. 이 아가씨의 마음을 가져간 남자는 미국 유학 이후 자신감이 떨어지긴 했어도 머리는 아주 우수하다. 드라마의 배경이 2000년이니 22년이 지난 2022년 현재, 중년이 된 드라마 속 이들의 모습은 어떨까 쓸데없는 상상을 해본다.

 

 

ZARD의 "揺れる想い"는 종종, MISIA의 "Everything"는 가끔 들으면서 다른 느낌의 감수성을 느껴 본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