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하지만 맛있는 애리놀다네 나초 파티

초간단 스낵 겸 식사로 나초를 먹었어요. 나초는 만들기도 간단해서 이젠 첫째와 둘째가 맡아서 만들어요. 그래서 엄마한테는 아주 편한 음식이 되었습니다. 울집은 식구가 많다 보니 한번에 만드는 양도 많아서 이 자체로 그냥 나초 파티가 됩니다.

 

울집에서는 녹인 치즈를 사용하지 않고 간 치즈를 사용합니다. 나초용으로 나오는 녹인 치즈가 그다지 맛있게 느껴지지 않거든요. 토티야 칩의 겹겹에 치즈를 깔고 맨 위에도 치즈를 덮은 후 오븐에서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구워서 먹으면 됩니다. 나초는 만들기 엄청 간단하지만 맛은 꽤 좋은 음식입니다. 리프라이드 빈은 따뜻하게 먹는 게 맛있어서 나초 올린 쟁반 가운데에 리프라이드 빈을 놓고 함께 오븐에서 구웠어요.

 

가운데에는 리프라이드 빈이 자리잡고 있어요.
이 쟁반 가운데에도 리프라이드 빈이 앉아 있는데 치즈가 덮혀서 안 보이네요. 풍부한 치즈~ 음음음.

 

울집에서 나초에 사용하는 치즈는 Mexican style blend shredded cheese입니다. Montery Jack Cheese, Cheddar Cheese, Queso Quesadilla, Asadero Cheese 이렇게 4가지를 갈아 섞어 놓은 거예요. 여러 맛이 골고루 잘 조화되어 나초를 만들면 맛있습니다.

 

 

리프라이드 빈은 이쁜 멕시코 언니가 그려져 있는 Rosarita 제품이 시중에서 가장 흔하기도 하지만 또 제일 맛있기도 해요. 다른 제품 몇 번 먹어봤는데 이쁜 언니 리프라이드 빈만 못하더라고요.

 

 

살사는 보통 집에서 만들어서 먹는데 오늘은 초간단이라 시판 제품으로 먹었어요. 매운 것으로 사 왔더니 매콤하니 맛 좋더군요. 살사는 역시 매워야 더 맛있습니다.

 

시판 살사. 오늘은 간편하게 사다 먹었어요.
Pace는 살사 회사로 유명한 편이고 Kroger는 슈퍼마켓 브랜드예요. 둘 다 맛이 좋지만, 슈퍼마켓 브랜드 Kroger 것이 살짝 더 맛있어요.
울집에서 만들어 먹는 살사예요. 보통 이런 식 또는,
이런 식으로 만들어서 먹는데 오늘은 초간단으로 시판 제품 사용했습니다.

 

사워 크림도 함께 합니다. 고소하니 맛있죠.

 

 

치즈 듬뿍 나초. 보기만 해도 사랑이 샘솟네요.

 

 

개인 접시에 덜어 치즈 덮인 나초를 가져다 찍어 먹고 또 찍어 먹고.

 

 

나초가 만들기는 간단하지만 맛있는 음식이에요. 음식 자체는 스낵 비슷한데 살사, 사워 크림, 리프라이드 빈 이렇게 함께 먹으면 포만감이 꽤 됩니다. 오늘 점심은 이렇게 먹고 잘 지나갔어요.

반응형

댓글(2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