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파이에는 거북이가 없다! Marie Callender's Turtle Pie 터틀 파이

미국은 파이가 아주 발달되어 있는 나라예요. 많은 파이가 개발되고 종류 또한 많은데 이중에 turtle pie(터틀 파이), 즉 거북이 파이를 오늘 먹을 거예요. 이름은 터틀 파이지만 거북이는 들어있지 않답니다. 붕어빵에 붕어가 없는 것처럼요. (붕어빵은 붕어 모양... 터틀 파이는 거북이 모양???) 터틀 파이에는 거북이 대신 초콜릿, 캐러멀, 피칸이 주요 재료로 들어갑니다. 거북이를 원하는 사람들을 이름으로 완전히 현혹하고 있어요! 큭~

 

 

터틀 파이가 이리 불리게 된 기원으로 크게 2가지 설이 있나 봐요. 이 독특한 이름에 대한 전설의 고향은 이렇습니다.

 

1. The Velvet Turtle이란 스테이크 전문점의 스페셜 파이에서 이름을 따왔다는 설.

2. Demet's Turtles라는 캔디가 있는데 이 캔디의 맛이 터틀 파이랑 아주 비슷하대요. 그래서 사람들이 터틀 파이라고 부르게 됐다는 설.

 

다 됐고, 나는 이름대로 거북이를 원한다. 진짜 터틀 파이를 다오!

 

누가 나 찾았소? (이미지 출처: Finding Nemo)

 

애리놀다는 터틀 파이를 안 좋아해서 거의 먹지 않아요. 초콜릿이 많이 들어간 파이, 아이스크림, 케이크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울집 아이들 넷은 이 터틀 파이를 꽤 좋아해서 종종 사다 줍니다. 오늘도 아이들만을 위해 Marie Callender's Turtle Pie를 사 왔습니다. 이건 냉동 파이라서 냉장실에 넣고 천천히 녹인 후 먹으면 됩니다.

 

 

냉장실에서 잘 해동시킨 후 아이들 주려고 열어보니 해동하는 동안 어쩌다 파이 박스가 기울어졌었나 봐요.

 

 

다행히 휩트 크림 부분이 심하게 뭉개지지는 않았어요. 뚜껑에 크림이 좀 묻었습니다. Marie Callender's에서 만든 냉동 터틀 파이의 모양이 이쁘게 나오는데 아쉽네요. 다행히 맛에는 전혀 차이가 없습니다.

 

 

휩트 크림은 또 먹을 만하죠. 요건은 애리놀다가 먹기로 아이들이랑 합의를 봤어요.

 

 

파이를 8등분으로 자르니까 아이들 넷이 2 조각씩 먹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1 조각씩 먹고 내일 또 1 조각씩 먹을 거예요.

 

 

아이들은 터틀 파이를 먹고 이 엄마는 밀크티를 마시고.

 

 

각자 가져가서 잘 먹고 있습니다.

 

 

반 남은 파이는 내일 아이들이 1 조각씩 먹을 거예요.

 

 

다음에는 애리놀다도 가끔 먹는 레몬 머랭 파이도 함께 사 와야겠어요. 파이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차와 함께 하면 또 괜찮은 조합이죠.

 

터틀 파이 포스팅을 쓰면서 "Somewhere Out There"을 듣고 있었는데 묘하게 잘 어울려요. 기분상 그런가... 그래서 아래 노래 붙여 두었습니다. 이 노래는 1980년대 감성입니다. 1980년대 감성과 터틀 파이가 왜 잘 어울리는지는 모르겠는데 애리놀다한테는 오늘 그러네요.

 

반응형

댓글(24)

  • 2020.04.10 03:32 신고

    저도 파이나 케익 단것 종류를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니에요 이웃님 처럼요.^^

    추수감사절 즈음에 나오는 Pumpkin pie 는 한 두조각 정도는 먹어요.

    • 2020.04.10 09:23 신고

      파이가 전반적으로 너무 달아요. ㅡ.ㅡ;;
      추수감사절에 먹는 pumpkin pie 맛있어요. 시즌하고 잘 맞아서 더 그런 듯 하고요. ^^*

  • 2020.04.10 05:02 신고

    거북이 파이 달콤하니 맛이 좋을 거 같아요.
    이름처럼 거북이 모습 같아 보이지만은 않네요.

    • 2020.04.10 09:24 신고

      거북이 파이라고 부른게 맛이 비슷한 캔디 이름을 따서 이렇게 되었다고 해요.
      그래서 생긴 거랑 상관없이 터틀 파이가 되었답니다. ^^*

  • 2020.04.10 05:18 신고

    1980년대 감성 좋습니다
    .80년 그 무렵 참 치열하게 살아 왔었는데,,ㅎ

    파이가 냉동이 되는군요..
    휩트 크림..ㅎ 케이크에 크림은 온전히 제 차지입니다
    전 혀로도 잘 먹습니다..ㅎㅎㅎ

    • 2020.04.10 09:25 신고

      80년대 치열하게 사셨으면 정말 열심히 산 시절이겠네요.
      공수래공수거님께는 지금 더 애착이 가는 시기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미국이 파이 본고장답게 여러가지 파이가 있고 냉동 파이도 아주 흔해요.
      휩트 크림 요런 게 맛있죠. 터틀 파이는 좋아하지 않아도 요건 좀 가져다 먹었어요. ^^*

  • 2020.04.10 09:28 신고

    저는 단걸 좋아해서
    커피랑 먹으면 너무 좋을거 같아요

    • 2020.04.10 09:32 신고

      달달한 초콜릿맛 파이 좋아하시면 터틀 파이 강추입니다. 커피랑도 잘 어울려요. ^^*

  • 2020.04.10 09:35 신고

    우앙 맛있겟네요 ㅋ
    자주소통해요~ㅎㅎ :-)

  • 2020.04.10 10:06 신고

    와우 터틀 파이 매우 맛좋고 달달하게 보이네요

  • 2020.04.10 11:48 신고

    맞구독 원해요!

  • 2020.04.10 14:18 신고

    터틀 파이가 참 맛있어 보이네요~ 살은 찌겠지만 도전! ㅋㅋ

    • 2020.04.10 14:34 신고

      파이를 8등분 하면 한 조각당 400 칼로리 조금 못 미치니까 한번에 그정도 시도하면 괜찮을 거예요. ^^*

  • 2020.04.10 15:01 신고

    오오 처음 들어보는 파이네요. ^^
    저도 파이는 너무 달아서 잘 안먹어요.
    하지만 남편에게 넘기면 잘 먹을 것 같은 비주얼이네요. ㅎㅎ

    • 2020.04.10 16:37 신고

      터틀 파이는 우선 초콜릿이 주라서 별로 안 좋아해요. 달기도 하고요. ^^;;
      좋아하는 사람들은 또 꽤 좋아하더라구요.

  • 2020.04.10 17:41 신고

    붕어빵은 그래도 붕어모양인데... 거북이파이는 그냥 일반 케익 비주얼인데요??? ㅋㅋ

    • 2020.04.11 04:41 신고

      본문에서 언급했듯 Demet's Turtles 캔디하고 맛이 비슷해서 터틀 파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해요.

  • 2020.04.10 20:35 신고

    파이 말씀 하시는데 급 거북이 한 마리 키워보고 싶어지네요ㅎㅎ 저도 파이류 참 좋아한답니다ㅎ

    • 2020.04.11 04:42 신고

      거북이를 키우는 것도 꽤 재밌을 것 같아요. 오래 사니까 주인의 책임감이 더 중요하겠지만요.
      파이 좋아하시면 터틀 파이 한번 시도해 보세요. 초콜릿도 좋아하시면 맘에 드실 거예요. ^^*

  • 2020.04.11 11:30 신고

    오 파이 드셨어여. 커피하고 아주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잘 드셨군요. 집에서 건강 관리 잘 하세요.
    그래도 걱정은 되던데요
    요즘 워낙 바이러스 미국에 확산이 빠르게 되고 있어
    안타까워요
    린다론스테드 보컬 오랜만에 듣는데
    아주 좋네요.^^
    이 밤에 듣기 좋은곡입니다.

    • 2020.04.11 11:47 신고

      뉴욕 쪽은 심각하던데 빨리 peak를 찍었으면 하고 바랍니다.
      린다 론스태드 보컬이 밤하고 더 잘 어울리는 듯 해요.
      이거 듣고 나니까 간질간질 추억이 떠오르더라구요. 이거 센티해지게...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