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ema Crunchy Cookies Peanut 헬레마 크런치 피넛 쿠키

한인 마켓에 갔다가 하나 사본 쿠키입니다. 피닉스 근교 한인 마켓인 아시아나 마켓에서는 유럽 쪽 수입 식료품도 많이 취급해서 네덜란드 과자도 쉽게 만날 수 있어요. Hellema (헬레마)의 크림 샌드 쿠키를 아이들이 가끔 사 먹곤 하는데 Crunchy Cookies Peanut (크런치 피넛 쿠키)는 처음 봤어요.

 

 

원재료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열량은 쿠키 2개에 160 칼로리입니다.

 

 

안에는 포장이 따로 이렇게 또 되어 있고요. 바삭함을 잘 유지하기 위함인 듯 해요.

 

 

바삭한 쿠키에 땅콩이 송송 박혀있는 그런 쿠키입니다. 맛은 언젠가 먹어봤던 그런 맛인데 기억이 잘 나지 않았어요. 그걸 막 생각하려고 노력해 보니까 어릴 때 어른들이 주셨던 센베이 과자 맛과 비슷한 듯 합니다. (지금도 그렇게 좋아하진 않지만 어릴 때 센베이 과자를 좋아하진 않았어요) 어떤 센베이 과자에는 땅콩도 박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거든요.

 

하지만 이 크런치 피넛 쿠키의 밀도가 센베이 과자보다 훨씬 낮고 땅콩은 훨씬 많이 박혀 있습니다. 땅콩이 많이 박혀있으니까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땅콩 없이 쿠키 자체만으로도 고소할 것 같고요.

 

 

가격은 $1.49 (1,800원)였어요. 쿠키가 바삭한 만큼 꽤 가벼워요. $1.49가 좋은 가격이긴 하지만 살짝 애매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미국의 일반 초콜릿칩 쿠키의 경우는 세일할 때 $1.99 (2,400원)에 살 수 있거든요. 양도 가격대비 초콜릿칩 쿠키가 이 크런치 피넛 쿠키보다 많고요. 초콜릿칩 쿠키가 쿠키 한 개당 무게감도 더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맛이 센베이 과자를 연상시켜 굳이 사 먹고 싶다 그런건 아닌데, 남편은 이 과자가 맛있다네요. 남편이 맛있다고 하니까 한인 마켓에서 둘이 장 보면서 출출하면 하나 사서 차에서 먹으면 괜찮겠어요.

반응형

댓글(22)

  • 2020.04.16 04:15 신고

    땅콩이 박혀 있으면 맛있죠.
    저도 맛있게 먹을것 같은 크키입니다.
    3월에 집에 있으면서 간식과 과자를 좀 먹었더니
    대번 표가 나네요.. ㅡ.ㅡ;;
    최근 좀 자제하는중입니다..ㅋ

    • 2020.04.16 05:36 신고

      요즘 집에만 있어서 확찐자와 살천지가 되고 있다고 어떤 분이 그러시더라구요.
      많이들 이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듯 해요. ㅎㅎㅎ ^^*

  • 2020.04.16 04:46 신고

    고소한 맛을 느낍니다. 커피와 먹고 싶네요

  • 2020.04.16 05:21 신고

    각자가 좋아하는 쿠키가 있는거 같아요.

  • 2020.04.16 06:32 신고

    고소하니 맛있어 보이네요.ㅎㅎㅎ

  • 2020.04.16 08:07 신고

    땅콩이 많이 박혀 고소함이 가득한 쿠키군요.
    고소함이 가득해 고소공포증도 이겨낼 수 있을 거 같은 쿠키네요.

    • 2020.04.16 08:46 신고

      와~ 고소공포증. ㅎㅎㅎ 이게 요즘 한국에서 유행하는 개그형태???
      전혀 기대하지 않은 부분에서 빵 터졌어요. ^^*

  • 2020.04.16 09:26 신고

    오늘도 출check! :-)

    목요일 이네요~항상 정성스러운 글 감사 합니다~

  • 2020.04.16 09:31 신고

    왠지 맛이 상상이 됩니다.
    진짜 고소할 것 같아요. ^^

  • 2020.04.16 13:56 신고

    맛보고 싶네요~~^^

  • 2020.04.16 17:49 신고

    이거 해태 프랑소아라는 얇은 네모난 쿠키의 찐한 버전일 것 같아요!
    아... 요 며칠 집밥만 먹고 있으니 고소하고 달달한 꽈자들이 너무 당깁니다. >_<

    • 2020.04.17 04:38 신고

      프랑소아란 쿠키가 기억 나는 것 같기도 하고... ^^;;
      나갈 수 있을 때는 집에만 있어서 별 다름을 못 느끼는데 못나가게 되니까 다른 음식이 더 먹고 싶어지고. 그래요... ^^*

    • 2020.04.18 16:50 신고

      저희는 신랑이 너무 졸라대서(?)
      오늘 오랜만에 배달 음식을 좀 시켜먹으려구요.
      가까운 지역내 배달은 가능한 곳이 있더라구요. ㅎㅎㅎ

    • 2020.04.19 03:45 신고

      와~ 맛있는 것 드셨겠어요. 배달이란 단어만 봤는데 침이 고이는 건 왜??? ^^*

    • 2020.04.20 19:05 신고

      푸하하! 결국 배달시켜 먹은게 KFC랍니다. ㅎㅎㅎㅎㅎㅎㅎ

    • 2020.04.21 03:56 신고

      팟타이나 다른 태국음식일 줄 알았는데... ㅎㅎㅎ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