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하고 진한 녹차 Bigelow Green Tea Classic

녹차를 종종 마시지만 특별히 선호하는 것 없이 마켓에서 저렴한 걸로 사다 마셨어요. 그게 Kroger(크로거) 제품이었는데 맛은 뭐 그럭저럭. 좀 다른 걸로 마시고 싶어서 산 게 Bigelow Green Tea Classic입니다. Bigelow 차 종류는 이미 몇 가지 마셔봤는데 이 회사 제품은 맛이 깔끔해요. 가격은 비싸지 않은데 제품들의 맛이 싼 티가 나지 않습니다. Bigelow의 캐모마일도 좋고, 홍차도 괜찮고, salted caramel black tea 꽤 맛있습니다. 홍차 좋아하지 않는데 홍차를 마시게 된 계기가 된 차가 바로 Bigelow의 salted caramel black tea입니다. 그런데 울 동네 마켓에서는 이 제품이 사라졌어요.

 

 

Bigelow Salted Caramel Black Tea - 카라멜 향이 은은 맛있는 홍차

요즘 허브차, 녹차, 홍차 등등 차를 즐겨 마시고 있어서 집에 여러가지 차들이 많이 마셔주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그래도 혹시나 차가 다 떨어지거나, 또는 계속 마시던 차가 지겨워질 때를 위해서 새로운 차를 비..

thenorablog.tistory.com

 

차의 원산지가 포장에 쓰여 있지 않는데 Bigelow 사이트에서 보니까 스리랑카산 차 잎사귀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차 맛이 어떨지 몰라서 테스트로 비 유기농 제품으로 샀는데 다음에는 Bigelow 유기농 녹차로 사는 게 좋겠어요. 울동네 마켓에서는 Bigelow 비 유기농과 유기농 녹차의 티백 당 가격이 동일해요. 비 유기농은 한 박스에 20개 티백짜리이고, 유기농은 한 박스에 40개 티백짜리라는 포장의 차이만 있습니다.

 

 

각각의 티백은 이렇게 또 개별 포장이 되어 있어요. 깔끔해 보이기도 하고 향과 맛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맘에 듭니다.

 

 

차 우리는 법 설명과 카페인 척도를 보여주는 Caff-O-Meter가 있네요. Bigelow 제품은 이렇게 카페인 함량을 보기 싶게 표시해 줘서 또 좋죠. 녹차는 1 티백당 25-50mg의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어요. 홍차보다는 살짝 적은 양이고 커피와 비교해서는 현저하게 적은 양입니다.

 

 

원재료명은 오직 녹차. 무 글루텐에 non-GMO입니다.

 

 

녹차는 꽤 진합니다. 뜨거운 물을 넣으면 티백에서 진한 색이 우려 져 나와요. 여러 종류 녹차를 마셔보지 않았지만 애리놀다 입맛에 Bigelow Green Tea Classic이 잘 맞습니다. 

 

 

 

Bigelow Cozy Chamomile - 조용하고 편안한 느낌을 원할 때 마시면 좋은 허브차

저번에 Bigelow Salted Caramel과 함께 사온 Bigelow Cozy Chamomile을 맛보기로 합니다. Chamomile은 한국에서 캐모마일이라고 부르는 허브예요. 이번에 선택한 Bigelow Cozy Chamomile은 다른 허브와 섞지 않고..

thenorablog.tistory.com

 

 

부드럽고 깔끔한 유기농 녹차 Bigelow Organic Green Tea

Bigelow의 차 종류가 맛이 깔끔하고 좋아요. 가격도 나쁘지 않고요. 저번에 Bigelow Green Tea를 마셨는데 꽤 맘에 들었어요. 그래서 이번엔 유기농 녹차인 Bigelow Organic Green Tea로 마셔 봤습니다. 울 동네..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