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도 좋은데 인-앤-아웃 버거 In-N-Out Burger 어때?

애리조나 피닉스의 이번 주는 더웠어요. 화씨 100도(섭씨 38도)를 육박하는 기온이었거든요. 그런데 주말에 화씨 85도(섭씨 22도) 정도로 내려갔답니다. 엄청 쾌적해진 거죠. 날도 좋고 거기에 주말이고. 주체할 수 없는 분위기에 휩쓸려 돌아다녔습니다. 돌아다니다 보면 배도 고파지고, 그럼 뭐도 좀 먹어야겠고. 얼마 전 먹으며 감동의 바다에 풍덩 빠졌던 인-앤-아웃 버거(In-N-Out Burger)에 갔습니다.

 

매장 사진을 찍었는데 저기 2분은 아주 심각한 대화를 나누는 것 같아요.

 

이번엔 인-앤-아웃의 시그너쳐 버거인 더블-더블(Double-Double)로 6식구 모두 통일했어요. 지난번에는 막둥 넷째가 치즈버거를 원했었는데 오늘은 자기도 더블-더블로 하겠다고 해서요. 남편은 2개 먹는다고 해서 총 7개 더블-더블을 주문했습니다. 인-앤-아웃의 프렌치 프라이즈는 셋째 빼고는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요. 그래서 3개만 시키고 그중 하나는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Animal Style French Fries)*로 했습니다. 저번에 먹어보지 않은 거라 맛이 이름대로 얼마나 짐승스러운지 궁금해서요. 전에는 소다 대신 밀크 쉐이크로 했는데, 이번엔 식구들 모두 소다와 함께 했어요.

 

* Animal Style French Fries는 한국어로 쓰면 애니멀 스타일 프렌치 프라이즈로 하겠지만 대신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로 부를게요. 짐승~~ 이러면 훨씬 더 정감있잖아요. ^^

 

주문을 하고 기다리면서 밖을 보니까 날이 참 좋아요. 날이 좋으니까 비둘기도 신이 난 듯. 날아가는 모습을 딱 포착했습니다. (아래 사진 오른쪽에 뚜둥~)

 

 

드디어 주문이 나왔습니다. 양이 많아서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어요.

 

이거 1 사람이 먹은 거 아닙니다. 6 사람이 먹은 겁니다.
애리놀다 소다만 사진 찍었어요. 6식구가 모두 이 소다 하나로 마신 것 아닙니다. ^^

 

아이들 테이블에 더블-더블 버거 4개와 프렌치 프라이즈 2개 남겨주고, 남편과 애리놀다가 먹을 것을 가져다 따로 오붓하게 앉아 먹습니다. 더블-더블 2개는 남편 것이고, 더블-더블 1개는 애리놀다 것이에요.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는 맛이 궁금한 애리놀다가 먼저 개시를 할 겁니다. 그리고 고추 피클도 좀 덜어 왔어요.

 

 

얼마나 짐승스러운지 궁금했던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

 

프라이즈, 녹인 치즈, 구운 양파, 그 위에 마요네즈와 케첩 베이스 소스...

 

겉은 바삭 & 속은 부드러운 프렌치 프라이즈를 좋아하는 울 식구들에게 인-앤-아웃 프렌치 프라이즈는 눅눅한 편이라 입에 잘 맞지는 않아요. 그런데 이 눅눅함이 짐승 스타일로 변신하니까 또 어울립니다. 하지만 꼭 먹어야겠다 정도는 아니예요. 한두 번 재미 삼아 먹을 정도입니다.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의 가격은 $3.90(4,680원)로 $1.90(2,280원)인 일반 프렌치 프라이즈의 2배 이상이고, $3.95(4,740원)인 더블-더블 버거와 거의 맞먹습니다. (짐승 스타일의 이 낮은 가성비... ㅠㅠ)

 

게다가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는 완전 칼로리 폭탄이라는 것. 맛이 너무나 좋다면야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이리 부르짖으며 칼로리 폭탄을 감수하면서도 잘 먹겠지만, 솔직히 그정도는 아니었고요. 울집 아이들은 아예 짐승 스타일이 별로라고 합니다. 식구 중 유일하게 인-앤-아웃의 눅눅한 프렌치 프라이즈가 괜찮다는 셋째마저 짐승 스타일은 맞지 않는대요. 호불호를 타나 봅니다.

 

 

시그너쳐 버거인 더블-더블은 여전히 맛있었습니다. 이거 먹으려고 동네에도 없는 인-앤-아웃에 찾아온 거니까 더블-더블 버거만 맛있으면 모든 게 다 좋아요. 더블-더블에는 100% 소고기 패티가 2장, 치즈가 2장, 토마토, 양상추 이렇게 들어가요. 양파는 선택사양인데 울 식구는 당연 양파는 꼭 넣습니다.

 

 

햄버거 먹으며 약간 심심할 때 먹어 준 고추 피클. 새콤하니 맛있어요. 그런데 엄청 맵기도 합니다. 맛있게 매워요.

 

 

울 가족의 평가로 인-앤-아웃 더블-더블 버거는 지금까지 먹어 본 프렌차이즈 버거 중 여전히 가장 맛있습니다. 하지만 눅눅한 프렌치 프라이즈는 또 여전히 입에 맞지 않고요. 이 눅눅함은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로 변했을 때 잘 어울려서 인-앤-아웃에서는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가 일반 프렌치 프라이즈보다 낫습니다. 그런데 이 짐승 스타일에도 함정이 있어요. 가격이 일반 프라이즈의 2배인데 그 가격을 내고 먹을 만큼의 맛은 아니거든요. 게다가 칼로리도 지나치게 높고요.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 먹을 바에 가격이 거의 같은 더블-더블 버거 하나를 더 시켜서 먹는 게 낫다는 생각입니다.

 

인-앤-아웃 3가지 메뉴 개인적인 평

더블-더블 버거: 온전히 이거 하나 먹으려 인-앤-아웃에 온 것임. (반드시 주문!)

짐승 스타일 프라이즈: 인-앤-아웃의 특성있는 프라이즈. 가성비 낮고 칼로리가 높아 한두 번 먹어주면 충분할 듯.

프렌치 프라이즈: 프렌치 프라이즈의 미덕을 눅눅함으로 본다면 절대적으로 그대의 취향.

 

관련 이전 포스팅 (아래)

 

인-앤-아웃 버거 더블-더블 In-N-Out Burger Double-Double

많이들 In-N-Out Burger(인-앤-아웃 버거, 이하 인앤아웃 버거)가 맛있다고 칭찬을 하던데 미국에 20여 년 살면서 먹어 본 적이 없어요. 어릴 때부터 미국에서 자란 남편도 인앤아웃 버거를 먹어 본 적이 없었구요..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