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칵테일 새우과 함께 한 스파게티 비빔국수

by 애리놀다~♡ 2016. 10. 8.
반응형

비빔국수가 생각날 때면 스파게티 면으로 비빔국수를 해먹습니다. 이게 꽤 잘 어울려요. 저는 통밀 스파게티 면을 좋아해서 그거로만 먹는데 약간 거친듯한 통밀 느낌이 비빔국수로 만들면 괜찮은 맛을 내더군요. 저번에 남편이랑 술 한잔 하면서 스파게티 비빔국수를 안주로 먹었었어요. 그때 성격에 맞지도 않게 채소를 종류별로 나눠 접시에 가지런히 뒀었었죠. 그런데 이게 오히려 먹기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제 성격에 맞게 스파게티 면이고 채소고 다 섞어서 비볐어요. 그러고 먹으니까 훨씬 편하고 맛도 더 좋은 것 같았습니다. 역시 성격대로 먹고 살아야 해요.


지난번에 먹었을 때 찍은 사진이예요.

그때는 채소별로 구분해 나눠 접시에 얹었었어요. 그런데 이거 은근히 먹기 불편해요.



이번엔 이렇게 다 한꺼번에 비볐어요. 이렇게 비비는게 먹기 훨씬 편하더군요.


스파게티 비빔국수만 먹으면 좀 심심해서 칵테일 새우도 함께 해 먹었습니다. 칵테일 새우는 여기선 shrimp cocktail, 그러니까 새우 칵테일이라고 부르는데 한국에서 칵테일 새우라고 부르는 것으로 보여서 그 표현을 따랐습니다. 칵테일 새우는 머리를 떠어내고 꼬리부분 외의 껍질도 다 제거한 익힌 새우예요. 보통 냉동제품으로 판매되는데 해동해서 칵테일 소스에 찍어서 먹구요. 칵테일 새우는 파티 음식이나 에피타이저로 인기가 많아요. 이번에 스파게티 비빔국수랑 칵테일 새우를 함께 먹어 봤는데 궁합이 나쁘진 않았습니다.




맛있게 먹은 다음에 스타벅스 병커피 사온 게 있어서 남편이랑 저랑 각각 한병씩 마셨어요. 달달하니 맛있어서 처음에는 꿀꺽꿀꺽 잘 마셔지는데 나중에는 단맛에 약간 물리더군요. 그래서 한병을 다 마시지는 못했구요. 3/4 정도 마시고 (3/4 마셨으면 거의 다 마신 것 같긴 하지만... ) 남편에게 줬습니다. 먹는 것 앞에서 인정사정 없는 애리놀다지만 사랑하는 남편에게 이리 잘 양보하는 넓은 마음의 소유자. 푸하하하~ 애리놀다는 정말 마음이 넓어요.



매콤 스파게티 비빔국수와 칵테일 새우를 함께 먹는 것이 나름 재밌고 맛도 나쁘지 않았어요. 내일 또 해먹을까 봐요.

반응형

댓글8

  • 空空(공공) 2016.10.08 09:23 신고

    ㅎㅎ 마음이 넓으신 애리놀다님^^
    국수와 새우는 안 먹어 봤습니다
    아니다..짬뽕에 국수가 들어가니 먹어 본거나 마찬가지군요
    면에 새우 잘 어울리겠네요
    말하고 나니 짬뽕 생각이 나네요 ㅎㅎ

    답글

    • 글쎄 제가 어쩜 이렇게 마음이 넓은지... 먹을 걸 다 양보를 했어요. 띠용~~!
      짬뽕이랑 새우랑 정말 잘 어울려요. 생각만 해도 군침이. ^^
      비빔국수를 해서 칵테일 새우를 사이드처럼 먹었는데 그렇게 나쁘지 않더라구요. 둘다 맛있어서요. ^^*

  • LAZEEN 2016.10.08 12:51 신고

    애리놀다님의 마음이 넓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무조건 인정할 수 밖에 없네요^^ ㅎㅎ 이번엔 한꺼번에 다 섞어서 정말 더욱 비빔국수의 맛을 한층 높히셨을 것 같아보여요. 칵테일 새우라 하면 우리나라에선 좀 작은 느낌이 있는데 크기가 크고 뭔가 질도 더 좋아보여요^^~ 맛보고 싶은 스파게티 비빔국수 정말 잘 봤습니다 ~!
    답글

    • 제가 이렇게 맘이 넓어요. 가끔 스스로 감동한다는... ㅎㅎㅎ
      칵테일 새우는 크기에 따라 분류되어 있고 가격도 약간 달라요. 위 크기는 중간정도의 크기였던 것으로 기억하구요.
      암튼 혼자 이렇게 저렇게 하면서 잘 해먹고 삽니다. ㅋㅋ ^^*

  • 카멜리온 2016.10.08 20:58 신고

    오 스파게티면으로 비빔국수를...
    그냥 보면 스파게티면이 아닌 느낌이라 비빔면, 쫄면 느낌이 나네요~~ 맛있어보입니다. 또 어찌보면 국물없는 아라비아따 같은 느낌도 들구요. 저도 새우 좋아해서 여기저기 자주 넣어먹는데, 새우도 탱글탱글 하네요~
    답글

    • 스파게티면으로 비빔국수를 하면 쫄면 비슷해 보여요. 쫄면만큼 쫄깃하진 않지만 미국서 그리움을 달랠만 합니다. ^^
      저도 새우 좋아해서 여기저기 많이 넣어 먹어요. 내사랑 새우~~ ^^*

  • 좀좀이 2016.10.10 07:21 신고

    처음부터 임팩트가 강한 문구가 들어가 있네요. 역시 성격대로 먹고 살아야죠 ㅋㅋㅋ 갑자기 우리나라 부페/샐러드바가 떠올랐어요. 기본적으로 포크와 스푼만 세팅되어 있어서 처음에는 포크로 식사를 하는데 누군가 면류에 있는 젓가락 가져와서 젓가락으로 집어먹기 시작하면 다 젓가락 가져와서 젓가락으로 먹죠 ㅋㅋㅋ
    이것은 새우 스파게티 비빔국수? 이름만 잘 붙이면 거리에서 팔아도 잘 팔릴 거 같아요. 매운 거 못 먹는 사람들은 조금 안 좋아하겠지만 케찹이랑 고추장 비율을 어떻게 조절하면 될 거 같구요 ㅎㅎ
    애리놀다님께서는 남편분께 양보를 잘 하시고 마음이 참 넓으시군요^^
    답글

    • 진짜 성격대로 먹고 살아야 해요. 이 채소 저 채소 거기에 국수까지 하나씩 가져다 먹으면 오히려 불편했어요. ㅋㅋㅋ
      이 스파게티 비빔국수는 면만 스파게티면으로 썼어요. 모든 양념은 토마토 소스 없이 고추장을 기본으로 한 비빔국수 양념이예요.
      주변에 구하기 쉬운 걸로 한국식으로 변형해서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해 해보면서 실험정신을 발휘하며 살고 있어요. ^^
      제가 남편에게 양보도 잘하고 너무나 맘이 넓어요. 스스로 감탄 중이예요. ㅎㅎㅎ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