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오징어 숙회와 매콤 스파게티 비빔국수

by 애리놀다~♡ 2016. 10. 4.
반응형

동네마켓에서 냉동 오징어를 사다가 가끔 데쳐 오징어 숙회를 해먹어요. 미국에서 음식재료나 음식명으로서의 오징어는 칼라마리(calamari)로 많이들 부르는데 주로 튀겨서 먹더군요. 하지만 울집은 한국식으로 데쳐 오징어 숙회로 초고추장에 찍어 먹구요. 이렇게 해 먹는 것이 훨씬 간단하면서도 맛도 좋거든요. 아쉽게도 가까운 동네마켓에서 파는 냉동 오징어는 크기가 작아 거의 한국에서 먹는 꼴뚜기 큰 종류 그런 크기예요. 그리고 냉동 오징어 자체에 물 중량도 높아 보이구요. 삶고 나면 크기가 확 줄죠. 그런데 월마트(Walmart)에서 보니까 나름 큼직하고 물기도 적은 냉동 오징어가 있더군요. 딱 이거다란 생각이 들어서 사왔습니다.


냉동 오징어를 사다가 오징어 숙회를 해먹는 이유는 애리조나에는 생물 오징어가 마땅하지 않기 때문이예요. 미국인들은 원래도 해산물을 많이 먹는 편이 아니라서 생물 오징어를 일반마켓에서 파는 것 자체가 흔하지 않아요. 게다가 애리조나 이곳은 내륙사막이라서 주변에 바다가 없구요. 환경적 요인으로 신선한 해산물 자체가 없는 곳이라서 냉동 해산물이 이곳에서는 제일 좋은 선택입니다.




오징어 숙회만 먹을 게 아니라 비빔국수도 만들어서 먹을 거라서 채소도 따로 잘라뒀어요. 그리고 고추장 양념도 따로 준비했구요.



얼어있는 냉동 오징어. 양이 꽤 됩니다. 남편이랑 둘이 술안주 하면 먹기 딱 좋겠어요.



데친 후에 우선 일부만 접시에 담아다가 먹을 준비를 합니다.



땟깔이 꽤 괜찮네요. 저 뒤에는 스파게티면으로 만든 비빔국수도 자리를 잡고 있구요. 울집에서는 주변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면으로 비빔국수도 해먹고, 가끔 칼국수 비슷하게도 해먹고. 열심히 이리저리 응용하며 삽니다.



이게 스파게티 비빔국수예요. 모양내 본다고 성격에 맞지도 않게 채소들을 접시에 나름 이쁘게 올려 봤어요.



준비가 다 되었으니 이제 맛있게 먹으며 술도 한잔 걸쳐 줍니다. 이번엔 남편이 white zinfandel과 오렌지 쥬스를 섞어줬어요. 달달하게 마시다 보면 알딸딸해집니다. 크아~!



첫째와 둘째 큰 아이들은 오징어 숙회를 좋아하지 않아서 먹지 않았어요. 하지만 셋째와 막둥이 넷째 작은 아이들은 해산물을 꽤 좋아해요. 아무래도 입이 줄어야 남편이랑 제가 먹을 양이 더 많아지는데 작은 아이들이 오징어 숙회를 좋아하니까 마음약한 엄마 모드로 변신해 같이 나눠 먹었어요. (난 정말 마음 착한 엄마예요. ) 작은 아이들도 좋아하고 그러니까 가끔 이 냉동 오징어로 사다가 숙회를 만들어 먹으려구요.


직접 만든 안주로 맛있게 먹으면서 남편과 함께 하는 집술. 아주 달고 맛있습니다.

반응형

댓글6

  • LAZEEN 2016.10.04 01:13 신고

    음식재료로써의 오징어가 다른명칭으로 불리운다니 신기하네요^^ 칼라마리 이름도 뭔가 이미 요리되어져 나온 음식이름같아요 ㅎㅎ 스파게티비빔국수는 장인의 정성이 독보이는 고급스러운 비주얼인데요 ^^ ㅎㅎ 마음여린 엄마 애리놀다님~ 정말 마음 착한 엄마밑에서 아이들이 착하게 자랄 수 밖에 없겠어요~ 아 근데 왜 노라님에서 애리놀다님으로 변경하신건가요? 사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이야기 안하셔도 괜찮아요^^ 블로그도 이사가시고 네임도 바꾸시니 무슨일이 있으셔서 바꾸셨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답글

    • 오징어가 squid가 맞는데 음식재료 또는 음식명으로서 부를 때는 squid보다 calamari로 지칭해요.
      스파게티 비빔국수를 이리 좋게 봐주시니 감동의 감동. 제가 사실 이리 모양내며 먹지도 않는데 잘 하지도 않는 모양도 다 내봤어요. ㅋㅋㅋ
      블로그 이사하고 또 필명 바꾼 것은 별다른 이유는 없구요. 그냥 블로그 다시 시작하고 싶어서였어요.
      처음부터 노라도 바꾸려고 했는데 별다른 이름이 생각나지 않다가 그냥 애리놀다로 바꿨구요. 저도 지금 애리놀다가 어색해서 조금씩 익숙해져가고 있답니다. ^^*

    • LAZEEN 2016.10.05 00:39 신고

      와 이렇게 진심으로 답변해 주셔서 감사해요^^ 블로그를 하시다가 안좋은 일이 생기셨나 하면서 내심 염려됬거든요. 그리고 덧붙여서 음식오징어 명칭에대해 설명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놀다님^^

    • 전에 블로그가 원래 시작한 의도와 많이 방향이 달라졌어요. 그래서 한창 전부터 바꾸고 싶었는데 한번 일을 저지른 거죠. ^^
      염려까지 해주시고. 제가 라진님의 이 세심함과 따뜻함에 감사하는 마음이 퐁퐁 솟아 올라요. ^^*

  • 空空(공공) 2016.10.04 07:42 신고

    입맛이 다져집니다
    안 그래도 저흰 어제 오징어 김치전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숙회도 참 좋은데 말입니다

    비빔국수도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저녁엔 저도 비빔국수 해 달라 해야겠습니다 ㅋ
    답글

    •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징어 김치전!!! 또다른 충격을 제게 주시다니. 저도 오징어 김치전 먹고싶어요. 흐흑.
      저번에 한인마켓 갔다온 다음에 고추장이 있어 자꾸 비벼먹어요. 고추장으로 비벼먹으면 중독성이 강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