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숙회와 매콤 스파게티 비빔국수

동네마켓에서 냉동 오징어를 사다가 가끔 데쳐 오징어 숙회를 해먹어요. 미국에서 음식재료나 음식명으로서의 오징어는 칼라마리(calamari)로 많이들 부르는데 주로 튀겨서 먹더군요. 하지만 울집은 한국식으로 데쳐 오징어 숙회로 초고추장에 찍어 먹구요. 이렇게 해 먹는 것이 훨씬 간단하면서도 맛도 좋거든요. 아쉽게도 가까운 동네마켓에서 파는 냉동 오징어는 크기가 작아 거의 한국에서 먹는 꼴뚜기 큰 종류 그런 크기예요. 그리고 냉동 오징어 자체에 물 중량도 높아 보이구요. 삶고 나면 크기가 확 줄죠. 그런데 월마트(Walmart)에서 보니까 나름 큼직하고 물기도 적은 냉동 오징어가 있더군요. 딱 이거다란 생각이 들어서 사왔습니다.


냉동 오징어를 사다가 오징어 숙회를 해먹는 이유는 애리조나에는 생물 오징어가 마땅하지 않기 때문이예요. 미국인들은 원래도 해산물을 많이 먹는 편이 아니라서 생물 오징어를 일반마켓에서 파는 것 자체가 흔하지 않아요. 게다가 애리조나 이곳은 내륙사막이라서 주변에 바다가 없구요. 환경적 요인으로 신선한 해산물 자체가 없는 곳이라서 냉동 해산물이 이곳에서는 제일 좋은 선택입니다.




오징어 숙회만 먹을 게 아니라 비빔국수도 만들어서 먹을 거라서 채소도 따로 잘라뒀어요. 그리고 고추장 양념도 따로 준비했구요.



얼어있는 냉동 오징어. 양이 꽤 됩니다. 남편이랑 둘이 술안주 하면 먹기 딱 좋겠어요.



데친 후에 우선 일부만 접시에 담아다가 먹을 준비를 합니다.



땟깔이 꽤 괜찮네요. 저 뒤에는 스파게티면으로 만든 비빔국수도 자리를 잡고 있구요. 울집에서는 주변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면으로 비빔국수도 해먹고, 가끔 칼국수 비슷하게도 해먹고. 열심히 이리저리 응용하며 삽니다.



이게 스파게티 비빔국수예요. 모양내 본다고 성격에 맞지도 않게 채소들을 접시에 나름 이쁘게 올려 봤어요.



준비가 다 되었으니 이제 맛있게 먹으며 술도 한잔 걸쳐 줍니다. 이번엔 남편이 white zinfandel과 오렌지 쥬스를 섞어줬어요. 달달하게 마시다 보면 알딸딸해집니다. 크아~!



첫째와 둘째 큰 아이들은 오징어 숙회를 좋아하지 않아서 먹지 않았어요. 하지만 셋째와 막둥이 넷째 작은 아이들은 해산물을 꽤 좋아해요. 아무래도 입이 줄어야 남편이랑 제가 먹을 양이 더 많아지는데 작은 아이들이 오징어 숙회를 좋아하니까 마음약한 엄마 모드로 변신해 같이 나눠 먹었어요. (난 정말 마음 착한 엄마예요. ) 작은 아이들도 좋아하고 그러니까 가끔 이 냉동 오징어로 사다가 숙회를 만들어 먹으려구요.


직접 만든 안주로 맛있게 먹으면서 남편과 함께 하는 집술. 아주 달고 맛있습니다.

반응형

댓글(6)

  • 2016.10.04 01:13 신고

    음식재료로써의 오징어가 다른명칭으로 불리운다니 신기하네요^^ 칼라마리 이름도 뭔가 이미 요리되어져 나온 음식이름같아요 ㅎㅎ 스파게티비빔국수는 장인의 정성이 독보이는 고급스러운 비주얼인데요 ^^ ㅎㅎ 마음여린 엄마 애리놀다님~ 정말 마음 착한 엄마밑에서 아이들이 착하게 자랄 수 밖에 없겠어요~ 아 근데 왜 노라님에서 애리놀다님으로 변경하신건가요? 사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이야기 안하셔도 괜찮아요^^ 블로그도 이사가시고 네임도 바꾸시니 무슨일이 있으셔서 바꾸셨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 2016.10.04 02:40 신고

      오징어가 squid가 맞는데 음식재료 또는 음식명으로서 부를 때는 squid보다 calamari로 지칭해요.
      스파게티 비빔국수를 이리 좋게 봐주시니 감동의 감동. 제가 사실 이리 모양내며 먹지도 않는데 잘 하지도 않는 모양도 다 내봤어요. ㅋㅋㅋ
      블로그 이사하고 또 필명 바꾼 것은 별다른 이유는 없구요. 그냥 블로그 다시 시작하고 싶어서였어요.
      처음부터 노라도 바꾸려고 했는데 별다른 이름이 생각나지 않다가 그냥 애리놀다로 바꿨구요. 저도 지금 애리놀다가 어색해서 조금씩 익숙해져가고 있답니다. ^^*

    • 2016.10.05 00:39 신고

      와 이렇게 진심으로 답변해 주셔서 감사해요^^ 블로그를 하시다가 안좋은 일이 생기셨나 하면서 내심 염려됬거든요. 그리고 덧붙여서 음식오징어 명칭에대해 설명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놀다님^^

    • 2016.10.05 08:19 신고

      전에 블로그가 원래 시작한 의도와 많이 방향이 달라졌어요. 그래서 한창 전부터 바꾸고 싶었는데 한번 일을 저지른 거죠. ^^
      염려까지 해주시고. 제가 라진님의 이 세심함과 따뜻함에 감사하는 마음이 퐁퐁 솟아 올라요. ^^*

  • 2016.10.04 07:42 신고

    입맛이 다져집니다
    안 그래도 저흰 어제 오징어 김치전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숙회도 참 좋은데 말입니다

    비빔국수도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저녁엔 저도 비빔국수 해 달라 해야겠습니다 ㅋ

    • 2016.10.04 08:24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징어 김치전!!! 또다른 충격을 제게 주시다니. 저도 오징어 김치전 먹고싶어요. 흐흑.
      저번에 한인마켓 갔다온 다음에 고추장이 있어 자꾸 비벼먹어요. 고추장으로 비벼먹으면 중독성이 강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