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사막에 살아도 해산물이 땡길 땐 먹어야 해요.

해산물이 가끔 막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그런데 미국인들은 해안가에 사는 사람들을 빼고는 원래도 해산물을 즐겨 먹는 편이 아니라서 미국 일반 슈퍼마켓에서는 해산물을 많이 취급하지 않아요. 취급한다 해도 종류도 많지 않구요. 게다가 애리놀다가 사는 곳이 내륙 사막이라서 신선한 해물은 없고 다 꽁꽁 얼린 냉동입니다. 이런 환경적인 요인으로 신선한 해산물을 접할 수 없지만, 그래도 해산물이 먹고 싶으면 먹어야 해요.


먹고 싶은 해산물을 구입하기 가장 좋은 마켓은 아무래도 해산물 종류가 다양한 한인 마켓이예요. 내륙 사막인 피닉스 지역 특성상 이곳 한인 마켓에서도 해산물은 대부분 냉동으로 판매하지만요. 그리고 한국 식단용 해산물류는 한국에서 수입되는 것이 대부분이여서 냉동일 수 밖에 없기도 해요. 작년 연말에 한인 마켓에 갔을 때 냉동 낙지랑 냉동 꽃게 사온 게 있어서 그걸로 두번 맛있게 먹었어요.


한국산 냉동 낙지로 만든 낙지 볶음


한인 마켓에서 냉동 꽃게는 1 박스 사왔었는데 꽃게의 크기가 별로 크지 않았어요. 아마 1 박스에 5 파운드 (2.27 kg)였을 거예요. 그래도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꽃게~~! 꽃게탕을 만들어서 먹었는데 국물이 끝내줬습니다. 그런데 꽃게탕 끓이니까 꽃게가 더 작아졌어요. 먹을 게살이 적더라구요. 오랜만에 꽃게탕을 먹었더니 먹는데 온 정신을 집중해서 사진은 못찍었어요. 아이들 모두 꽃게탕을 좋아하는데 살도 적고 그래서 참 아쉽더군요. 다음엔 2 박스 사와야겠어요.


이걸로 맛난 꽃게탕 끓여 먹었습니다.

5 파운드 (2.27 kg) 냉동 꽃게를 해동하니까 양이 많이 줄더군요 .


냉동 낙지도 없고, 냉동 꽃게도 없는 평상시에 해산물이 없으면... 동네 마켓에서 파는 가장 흔한 해산물로 먹어야 하죠. 미국에서 가장 흔한 해산물은 칵테일 새우(shrimp cocktail)입니다. 칵테일 새우는 이미 다 익혀있는 새우로 껍질도 꼬리빼고는 다 벗겨져 있고 머리도 이미 다 떼어 있어요. 냉동으로 판매되는데 먹기 편하니까 파티 음식으로 종종 등장하구요. 보통 사면 1 파운드 (454 g)짜리로 1~2 봉지 사오는데 요즘은 해산물이 더 당겨서 3 봉지 사왔습니다.



우선 2 봉지를 접시에 올렸습니다. 울집은 식구가 여섯이라서 1 봉지만 올리면 양이 충분하지 않아서 서로 먹는 걸로 맘 상할 수 있어요.  그래서 우선 2 봉지 접시에 올리고 먹기 시작합니다. 칵테일 새우가 적당히 짭짤한 맛이 있어서 소스가 없어도 그 자체로 맛있어요. 하지만 여기서는 많이들 칵테일 소스를 곁들이구요. 울집은 칵테일 소스말고 초고추장을 함께 해 같이 먹어요. 이게 개인적으로 더 맛있어요. 그리고 와인 약간 가져와 애리놀다가 마셔주구요. 그런데 2 봉지로는 울집 식구들의 새우 사랑을 막을 수 없더군요.



2 봉지 2 파운드 (907 g) 칵테일 새우입니다.


2 봉지를 가뿐하게 다 먹은 다음 나머지 1 봉지도 접시어 담아 다 비워버렸어요. 그래서 3 봉지 사온 것 다 먹어 버렸습니다.


1봉지 1 파운드 (454 g)


블로그 이웃분들 포스팅을 보니까 해산물 뷔페나 회가 종종 올라오더라구요. 참치회가 먹고 싶어서 마켓에서 냉동 참치를 찾아 봤어요. 울동네 마켓에서 횟감으로 제일 나아 보이는 게 냉동 yellow fin tuna(황다랑어)였습니다. 이 황다랑어는 베트남산이구요. 냉동 황다랑어는 12 oz (340 g)짜리 1 팩에 황다랑어 2 조각씩 개별포장되어 들어 있어요. 미국에서는 참치도 육류처럼 스테이크로 잘라 그릴해서 먹는 걸 좋아해요. 그래서 이 냉동 황다랑어도 그릴하기 편하게 스테이크 형태로 잘라져 있습니다.


12 oz 짜리로 2 팩 사왔어요.

12 oz (340 g) 한 팩에는 냉동 황다랑어 스테이크가 2개씩 들어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포장지의 사진처럼 참치류도 그릴한 스테이크로 주로 먹습니다.


베트남산 황다랑어예요.


울집은 냉동 황다랑어를 스테이크로 먹는 게 아니라 잘라서 회무침으로 만들어 먹어요. 그런데 한국식처럼 고추장을 넣고 만들지는 않구요. 울집 회무침은 남편이 만들어 주는 특별 요리 중 하나인데 라틴 아메리카식 회인 ceviche와 비슷하면서도 한국식 회와도 닮은 그런 요리로 만듭니다. (황다랑어 회무침의 울집 양념은 비공개. ) 이 회무침도 꽤 맛있어요. 좀 아쉬운 것은 이 냉동 황다랑어 생선 자체가 아주 맛있는 생선은 아니예요. (그렇다고 맛없는 생선도 아니지만요.) 하지만 회에 대한 그리움을 가라앉힐 정도는 충분히 됩니다.


2 팩 사온 것 중에 우선 1 팩을 뜯었어요. 팩 안에는 황다랑어 스테이크 2개 총 340 g이 들어 있구요. 이걸 모두 회무침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래가 340 g 회무침의 자태예요. 아이들 넷은 생선회를 좋아하지 않아서 먹지 않구요. 이것도 완죤히 진짜 완죤히 남편과 애리놀다만 먹는 음식이라 음식에 대한 경쟁률이 푹 줄어들었어요. 그래서 너무 좋아요.  회가 있는데 술이 없으면 좀 아쉽죠. Zinfandel 와인 약간 따라와서 회무침과 함께 건전한 음주문화를 즐겨줍니다.


12 oz (340 g) 황다랑어 회무침

아~ 맛있었어요!!! 


340 g 1 팩을 이렇게 회무침으로 만들어서 다 먹었더니 너무 맛있는 거예요. 그래서 며칠 후에 먹으려고 했던 두번째 팩을 회무침 다 먹자마자 또 뜯고야 말았어요. 연속해서 먹는데 한 팩에 들어 있는 황다랑어 스테이크 2개(340 g)를 다 먹기는 그렇고 해서 이번엔 170 g 반만 우선 회무침으로 만들었습니다. 혹시 먹깨비가 강림하셔서 더 먹고 싶어지면 오늘 나머지 반도 먹고 다 끝내버리려고 맘은 단디 잡구요. "먹고 죽은 귀신은 땟깔도 곱다"가 음식을 대하는 기본정신이거든요.


맛있어서 추가로 먹은 6 oz (170 g) 황다랑어 회무침


그런데 참치 종류가 기름기가 많은 생선이라서 340 g + 170 g 이렇게 총 510 g을 연속으로 먹었더니만 기름기의 압박이 마구마구 올라와요. 아무리 먹깨비가 강림을 하셔도 더 이상은 무리겠더군요. 그래서 이번에는 이만큼 먹고 끝냈어요. 남은 170 g 냉동 황다랑어 스테이크는 며칠 후에 먹었구요. 이번에 황다랑어를 많이 먹어서 질릴 줄 알았더니 오히려 더 먹고 싶어지는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요. 그만큼 맛있었던 거죠. 그래서 다음에 마켓에 가면 또 사다가 회무침을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다.

반응형

댓글(20)

  • 2017.01.27 00:50 신고

    낙지볶음이랑 꽃게탕 진짜 좋아하는데 너무 먹고싶네요~
    역시 먹고 싶을때는 먹어줘야해요^^

  • 2017.01.27 01:43 신고

    회무침 군침이 막....^^;

  • 2017.01.27 10:29 신고

    요즘 치과 치료중이라 제대로,마음껏 먹질 못하는데 음식 사진만 보면
    괜히 침이 넘어 가고 정신이 혼미합니다 ㅎ
    몇달 지나야 꽃게를 아작 아작 먹을수 있을것 같네요 ㅋ

    • 2017.01.27 11:27 신고

      치과 치료중이시면 꽃게드시는 것은 몇달 후로 미루셔야겠네요. 꽃게는 참 맛있는데 그 맛난 게살을 먹기가 껍질 때문에 힘들어요. ㅠㅠ 저희야 냉동꽃게로 살짝 맛을 즐기는 거지만 공수래공수거님께서는 진짜 맛나고 신선한 꽃게로 꽃게탕 끓여 드실 텐데... 아이고야~ 부러워요. ^^*

  • 2017.01.27 11:50 신고

    사진을 보니 회무침이 먹고싶네요
    집에서는 지금 설명절 음식을 만드느라 한창입니다.
    한국처럼 실감안나겠지만 즐거운 설명절 보내세요 ^^

    • 2017.01.27 12:03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드래곤포토님. ^^
      올해는 설이 1월 말에 있군요. 지금 전국이 맛난 음식냄새 가득하겠어요. 드래곤포토님께서도 즐거운 설명절 보내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2017.01.27 15:29 신고

    맛있는 메뉴가 가득한 식탁이네요~^^
    행복한 시간이셨겠습니다~ㅎ

    • 2017.01.28 04:17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Genius님. ^^ 한국은 지금 설명절 기간이라고 들었는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2017.01.27 15:52 신고

    내륙 사막 지역에서도 냉동이긴 하지만 그래도 맛있는 해산물 요리를 해드시는 군요!
    칵테일새우에 대한 사랑은... 2봉지로는 막을수가 없다는 부분에서. 빵터졌습니다.ㅎㅎㅎ
    한 봉지만 사왔으면.. 정말로 맘 상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었겠네요^^

    • 2017.01.28 04:18 신고

      가끔 해산물이 아주아주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그럼 냉동이라도 사다가 이렇게 해 먹어야 해요. ^^ 식구가 많고 또 칵테일 새우를 다 좋아하는 관계로... 식구간에 먹는 걸로 맘 상하면 세계평화가 흔들려요. ㅎㅎㅎ ^^*

  • 2017.01.27 17:26 신고

    헐.. 엄청 푸짐해 보이는 음식이네요. 내륙임에도 불구하고 회무침까지 ㄷㄷㄷ 칵테일 새우라는 녀석은 매우 싱싱해 보여요. 그리고 먹음직스럽기도 하고요.

    또 다시 맞이하는 설날입니다. 애리놀다님 복 많이 받으세요~

    • 2017.01.28 04:20 신고

      내륙사막이지만 먹고 싶으면 열심히 해먹고 살아요. ^^ 칵테일 새우 맛있어요. 꼬리만 껍질이 있어서 먹기도 편하구요.
      지금은 설명절이니까 새날님댁은 맛있는 음식냄새에 가족들의 즐거운 목소리 가득하겠어요. 새날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

  • 2017.01.28 00:41 신고

    와~~집표 해물요리가 결코 식당에 뒤지지 않는데요. 요리 솜씨가 좋으신가 봅니다ㅎㅎㅎ

  • 2017.01.31 04:00 신고

    그러고보니 미국은 워낙 커서 내륙 사람들은 해산물 음식에 대한 반응이 시원찮겠어요. 꽃게탕 속 꽃게 살이 끓이면서 살이 더 줄어들어서 많이 아쉬우셨겠어요. 다음에는 정말 꽃게 한 무더기 넣고 끓이셔야겠어요 ㅎㅎ 황다랑어 회무침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나올법한 모습인데요? 한 번에 다 드실 줄 알았는데 참치가 기름이 많아서 한 번에 다 먹지는 못하셨군요. 그런데 정말 맛있었나봐요. 황다랑어를 많이 드셨는데 또 드시고 싶어지셨다니 황다랑어 맛에 푹 빠지셨나봐요 ^^

    • 2017.01.31 08:19 신고

      미국에서는 해물보다 육류를 더 선호해요. 해산물은 해안가(해안가도 아주 길지만) 사는 사람들이 주로 많이 먹구요. 황다랑어 무침 괜찮아 보이나요? 기분 으쓱~! 맛도 좋았어요. 또 먹고 싶어서 지난주에 찾았는데 없더라구요. 누가 이 블로그 보고 다 사다 먹었나??? 흑흑. ^^*

  • 2017.01.31 06:08 신고

    낚지 볶음, 꽃게탕 제가 진짜 좋아하는 것들인데 독일에서 못먹고 있습니다 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