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피닉스의 화이트 크리스마스는 비 오는 크리스마스

애리조나 피닉스에서는 오늘 크리스마스 이브 새벽부터 비가 상당히 많이 내리고 있다. 기온이 낮은 북부지역에서 이렇게 비가 내리면 모두 눈으로 변해서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되겠지. 하지만 울 동네는 겨울이 포근한 곳이라 눈으로 변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피닉스에서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게 된다면 기후변화 대표적인 예라고 하면서 전 세계 토픽감이 된다.

 

 

피닉스에서 화이트 크리스마스에 가까운 것은 비 오는 크리스마스다. 우박이 내리는 크리스마스가 화이트 크리스마스에 더 가까울 수 있긴 한데 이건 좀 피해가 있을 수 있다. 비 오는 촉촉한 크리스마스는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피닉스 버전이면서, 이곳 사막에 주는 축복이기도 하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비가 내리니까 바깥은 더 조용한 느낌이다. 집안에서는 둘째와 셋째가 크리스마스 빵을 만들고 있다. 둘째가 만드는 것은 핀란드 크리스마스 전통 빵인 Pulla Bread (풀라 브레드), 셋째가 만드는 것은 이탈리아 크리스마스 전통 빵인 Panettone (파네토네)다. 모두 이 엄마가 좋아하는 빵들이다.

 

셋째가 만들고 있는 파네토네. 좀 있다가 오븐에서 구워질 거다.
둘째가 만든 풀라 브레드.

 

둘째가 풀라 브레드가 먼저 구워져서 좀 잘라다가 커피랑 함께 먹었다. 아주 맛있다. 흡족한다. 원래는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식사 후 후식으로 먹을 예정이었는데 맛있어 보여서 그런 거 없다.

 

 

이제 비는 거의 다 그쳤다. 여전히 밖은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다. 아이들은 여전히 크리스마스 빵을 만드느라고 바쁘다. 집안이 오븐의 열기와 맛있는 빵 향기로 가득 차 있어 포근하고 따뜻하다.

 

달코미는 고소한 빵 냄새와 실내의 따뜻함을 즐기며 곤히 자고 있다. 

 

 

남편과 나는 이제 곧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식사 준비를 시작할 거라서 또 다른 맛있는 음식 냄새로 가득 찰 거다. 차분하면서 포근하고 따뜻한 우리 가족의 올해 크리스마스가 좋다.

메리 크리스마스~~!!!

 

 

[둘째의 베이킹] 핀란드 풀라 브레드를 따라 만든 건포도 빵

둘째가 크리스마스 즈음에 만들었던 빵이에요. 건포도를 넣어 만들어서 울집에서는 그냥 건포도 빵으로 부릅니다. 이 건포도 빵은 둘째가 크리스마스 시기에 먹는 빵으로 뭐가 좋을까 찾아보다

thenorablog.tistory.com

 

 

Bauducco Panettone 바우두코 파네토네 2021년 - 이탈리아 크리스마스 전통빵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의 크리스마스 또는 신년에 먹는 전통빵인 파네토네 (panettone)를 좋아한다. 4년 전 처음 파네토네를 만났을 때는 거의 중독에 가깝게 먹었었다. (그래도 중독은 아니었다.)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17)

  • 2021.12.25 07:30 신고

    화이트 크리스마스는 아니지만 그래도 뭔가 하늘에서 내리니 ㅎ
    풀라 브레드는 정말 커피와 먹으면 좋겠어요.
    온 가족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21.12.25 08:19 신고

      눈대신 비로 내리지만 분위기는 좋은 크리스마스입니다. ^^
      풀라 브레드 정말 맛있어요. 거기에 파네토네도 맛 봤는데 끝내줍니다. ㅎㅎㅎ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공공님. 행복하고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

  • 2021.12.25 09:53 신고

    제가 사는곳 역시 비오는 크리스마스가 될거 같아요.^^
    다행히 오늘은 날씨가 좋았답니다.

    저희 부부는 김밥..왕대자.. 4개 만든걸로 저녁을 대신 했어요. 낮에는 팥죽으로..그리고 지금은 갈비찜을 만들고 있어요.
    내일 아침 8시쯤에 모일 두 딸과 사위 손자 하고 같이 먹으려구요.
    손자 스케줄...잠자는...에 맞추다 보니 아침으로 오후 2시는 제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요.^^

    메리 크리스마스!!!

    • 2021.12.25 11:25 신고

      이쪽은 오늘 비가 정말 많이 왔어요. 크리스마스 이브의 기록적인 강우량이래요.
      김밥, 팥죽, 갈비찜. 와~ 맛있는 것 많이 준비하시네요.
      가족분들 모두 함께 하는 행복하고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메리 크리스마스!!! ^^*

    • 2021.12.25 11:33 신고

      어제 아침에는 만두도 만들어서 군만두 먹었어요. ^^

    • 2021.12.25 12:39 신고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

  • 2021.12.25 10:35 신고

    평화로운 일상이 보이는걸요~ 하하하하핳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21.12.25 11:24 신고

    비님이내리는 크리스마스라니~~
    하얀눈이 펑펑내려줘야하는데~~
    공감하트꾹하고 포스팅잘보고갑니다.
    구로맘에도 놀러와주사면 감사하겠습니다.

    • 2021.12.25 11:28 신고

      아~ 제가 사는 곳은 따뜻한 지역이라 겨울에 눈이 오면 다들 충격받아요. ㅎㅎㅎ
      피닉스 겨울 눈은 지구기후 변화라면서 전 세계 뉴스에 뜨는 사건이 된답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

  • 2021.12.25 11:41 신고

    잘 읽었습니다 ^^

  • 2021.12.25 17:35 신고

    비가 오더라도, 그래도 역시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공감하는 것 같아요

    • 2021.12.26 04:09 신고

      하늘에서 눈이든 비든 좀 내리면 크리스마스가 더 분위기 있어요. ^^*

  • 2021.12.25 23:37 신고

    제가 3년전 12월부터 2월중순까지 있었는데
    그때도 비가 종종 왔었어요.
    스캇데일 쪽은 눈도 내린다고 했었던거 같아요.
    저녁때 외출한적이 있었는데 많이 춥더라구요.
    플래그스태프에서는 눈구경 실컷 했구요.
    가족들이 직접구운 빵냄새가 가득한
    빵과 음식을 즐기는 행복한 시간들이네요.
    기쁜 성탄 되시길 빕니다^^

    • 2021.12.26 04:12 신고

      와~ 겨울 피닉스에서 지내셨군요. 날씨가 좋은 때에 계셨네요. 그래도 1월은 꽤 춥기도 해요. 가끔 0도까지 내려가는데 여기선 엄청 춥게 느껴져요. 주민들은 수도관 얼까봐 긴장하고요. ^^;;
      스카츠데일 북부쪽은 고도가 꽤 높아서 눈도 내리고 얼음도 얼고 그래요. 플래그스태프에서 눈구경 많이 하고 오셨군요. 거기 진짜 눈 많이 와요. ㅎㅎㅎ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Spring님과 가족분들 모두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

  • 2021.12.27 04:25 신고

    여기도 비가 왔네요
    숍이 전부 닫혀서 굶었답니다.
    이런 크리스마스 생애 처음이라서 당황

    • 2021.12.27 05:31 신고

      아이고~ 제가 더 마음이 짠해요.
      여전히 지금 크리스마스 연휴일텐데 상점들은 문을 열었는지 모르겠네요.
      뭐라도 맛있있는 거 사다가 드셔야할 텐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