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를 애리조나 대학교 (University of Arizona) 기숙사에 보내며

첫째가 드디어 부모 품을 떠나 지난 금요일에 University of Arizona (UofA, 애리조나 대학교) 기숙사에 들어갔다. UofA의 2021년 개강은 8월 24일 화요일이다.

 

 

UofA는 울집이 있는 Phoenix (피닉스)에서 2시간 30분 정도 남쪽으로 내려가 있는 Tucson (투산)에 위치해 있다. 그리 먼 거리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주 방문하고 할 거리도 아니다.

 

원래는 작년에 들어갔어야 했는데 COVID 여파로 대학 1학년은 집에서 온라인으로 공부하고 2학년부터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 거다.

 

 

기숙사 방은 작은 편이었지만 있을 건 다 있었다. 이층 침대, 책상 2개, 옷장 2개, 그리고 세면대 하나 놓여 있다. 룸메이트는 하루 늦게 이사했기 때문에 첫째가 침대를 선점. 아래층 침대로 자리 잡았다.

 

첫날밤은 룸메이트 없이 혼자 자느라 좀 심심하다고 하더니만 룸메이트 만나고는 신이 났다. 어제는 자기네 클럽 운영진 모임에 룸메이트도 데려갔다고 한다. 첫째는 대학 2학년인데 벌써 클럽 부짱이다. 아마도 내년엔 클럽 짱이 될 확률이 상당히 높다.

 

작년 울 첫째는 집에서 온라인으로 1학년을 보냈고 룸메이트는 학교 기숙사에서 1학년을 보냈는데, 룸메이트는 아직 별다른 학교 친구가 없다 한다. 역시 울 첫째는 사교성이 좋다.

 

첫 아이를 대학교 기숙사에 보내고 많이 울을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그렇지는 않았다. 그래도 전화로 아이랑 통화하거나 비디오 채팅으로 얼굴 보고 있자니 첫날밤엔 울음이 나왔다. 하지만 엄마가 많이 울면 첫째도 많이 울을까봐 조절을 했다. 아이랑 떨어져 사는 게 처음인데도 잘하고 있어서 내 스스로에게 대견하다고 토닥토닥 칭찬하고 있다.

 

참 잘하고 있어요~~

반응형

댓글(18)

  • 2021.08.24 11:59 신고

    저런기숙사라면 공부가 잘될거같아요

    • 2021.08.24 14:10 신고

      기숙사 사진은 아니고 대부분 학교 건물 사진이예요.
      기숙사도 괜찮게 생겼고요. ^^*

  • 2021.08.24 12:08 신고

    처음으로 아이가 집을 떠나는군요.
    공부도 잘하고 성격도 활발하고 똑부러지게 똑똑하니 대학생활 잘해나갈거에요.

    • 2021.08.24 14:19 신고

      첫아이가 집을 떠나는 거라 기숙사 들어가기 2주 전부터는 특히 기분이 참 묘하고 복잡했어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벌써 분주하게 학교를 휘젓고 다니고 있더라구요. ^^*

  • 2021.08.24 13:31 신고

    있을것 다있다니 정말 다행이에요 :)

  • 2021.08.24 14:35 신고

    저도 해외에서 대학을 다녔던지라 저 설렘이 더 잘 느껴지네요 ㅎㅎ
    저도 아이 잘 키워서 나중에 해외로 대학 보내고싶네요 ㅎㅎ

    • 2021.08.24 15:07 신고

      첫째가 식구가 다 살고 있는 애리조나의 대학에 진학한 거라서 거리감은 크진 않는데, 그래도 첫째는 다른 도시고 또 기숙사 생활이라 더 설레고 그런가 보더군요. ^^*

  • 2021.08.24 16:56 신고

    첫째가 사교성도 좋고 사람을 끄는 매력도 있는가 봅니다. 멋지네요.
    집에 나가고 싶어했던 것은 아니죠? 집을 나가서 독립적으로 살아간다는
    기대와 설렘이 있겠습니다. 아이가 성장해서 혼자 생활하는 것이
    기특하고 든든해서 눈물이 나오지 않으셨을까요?
    대학 기숙사에서 친구도 많이 만나고 즐거운 경험 많이 할 수 있길 바랍니다. ^^

    • 2021.08.26 04:05 신고

      첫째가 사교성도 좋고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이 모여요. ^^
      아이가 다 성장해서 일종의 독립 첫걸음을 하게 되니까 기분이 참 묘했어요.
      게다가 첫째 아이라서요. 그런데 생각보다 잘 적응하고 있는 스스로에 대견합니다.
      첫째는 공부도 좋아하고 친구도 좋아하는 아이라 지금 아주 신나나 봐요. ^^*

  • 2021.08.24 20:38 신고

    공부를 아주 잘했군요. 기숙사 생활하면 주말에나 볼 수 있어
    서운하겠어요. 하지만 공부 잘하는 자녀를 둔 마음이 든든합니다.
    축하드려요.

    • 2021.08.26 04:06 신고

      첫째가 공부를 꽤 잘 해요. 이제 직접 학교에서 강의받게 되니까 너무 좋은가 봐요.
      거리가 좀 있어서 주말마다 오진 않고 아마 명절때나 올 거예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 2021.08.24 22:57 신고

    기숙사 참 잘되어 있네요. 우리 남편의 모교를 다시 보게 되네요.

  • 2021.08.25 05:45 신고

    자제 분과 처음 떨어져 지내시는 거라 마음이 좀 그러실 듯 하시군요
    잘 적응할 것입니다
    그리 멀지 않으니 그래도 자주 보실 수 있으시겠네요.
    전 큰 아이 못 본지 4개월이 넘어갑니다 ㅎ

    • 2021.08.26 04:08 신고

      아이랑 떨어져 지내는 게 처음이라 처음엔 긴장도 되고 기분이 묘했는데
      아이도 저도 서로 잘 적응하고 있어요. 장해서 토닥토닥. ㅎㅎ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내려가서 보려고요.
      공공님께서도 큰 아드님 보고 싶으시겠어요.
      저도 공공님 심정을 쪼금 (저는 이제 시작이라) 이해할 것 같아요. ^^*

  • 2021.09.07 00:40 신고

    아이랑 떨어져 있으면 처음에는 울컥하더군요~~~^^
    조금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더군요~~~ㅎㅎ

    • 2021.09.07 13:09 신고

      기숙사 들어간 지 2주만에 미국은 연휴라서 집에 왔다가 오늘 돌아갔는데 지금 더 보고 싶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