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개척시대 살롱 전통이 살아 있는 애리조나 프레스킷 Prescott, AZ

Prescott, AZ (애리조나 프레스킷)은 예전 미국 서부 개척시대 saloon (살롱)이 번성했던 도시로 유명합니다. 서부 개척시대 배경의 영화나 드라마에 등장하는 거친 남자들이 술을 마시던 그런 술집이 살롱이예요. 살롱을 bar로 생각하면 되는데, 살롱 번성했던 그 전통답게 아직도 많은 술집들이 도시 중심부 Courthouse Plaza (코트하우스 플라자)를 둘러싸고 밀집해 있습니다. 이 술집들은 프레스킷의 사랑받는 관광 명소 중 하나예요. 이곳에는 상당히 유명한 인물들이 자주 들렸던 150년 가까운 전통을 지닌 술집도 있습니다.

 

 

특히 코트하우스 플라자 건너편 Montezuma Street는 프레스킷 살롱 전통의 역사적인 장소로 Whiskey Row라고 불러요. 이 거리에 여러 살롱이 줄지어 몰려 있어서 Whiskey Row로 불린 거죠. Whiskey Row는 1900년 화재가 있은 후 이 블록을 다시 재건한 것이에요. 골드 러쉬로 많은 사람들이 몰려오자 한때는 40 여개의 살롱이 이 블록에 밀집해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 이 Whiskey Row는 유명 술집뿐 아니라 갤러리, 캔디 샾 등 프레스킷 최고의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Whiskey Row가 아닌 다른 쪽에도 많은 술집과 여러 상점이 위치해 있습니다.

 

 

아이들하고 돌아다니느라고 술집의 개별 사진찍기가 좀 어려웠어요. Whiskey Row에 위치한 몇 군데 술집 사진 올려 봅니다.

 

 

여러 술집 중 The Palace가 눈이 띄입니다. 1877년부터 영업을 한 역사적인 살롱인데 미국 최고로 좋은 역사적인 10군데 술집 중에 하나라고 합니다. 거의 150년간 영업을 한 술집답게 단골손님들 중 아주 유명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혹시 영화 "OK 목장의 결투"나 "툼스톤"을 기억하나요? 그 영화에서 전설적인 총싸움을 했던 실존 인물들이 The Palace의 고객들이었다네요. 그래서 자랑스럽게 술집 앞에 사진을 걸어 두었습니다.

 

왼쪽부터 큰 코 케이트, 닥 할리데이, 와이어트 어프, 버질 어프

 

위 사진 왼쪽부터 Big Nose Kate (큰 코 케이트), Doc Holliday (닥 할리데이), Wyatt Earp (와이어트 어프), Virgil Earp (버질 어프)입니다. 닥 할리데이, 와이어트 어프, 버질 어프 세명 모두 그 OK 목장의 결투에서 총싸움을 한 장본인들입니다.

 

O.K. 목장의 결투(Gunfight at the O.K. Corral)는 1881년 10월 26일 수요일 오후 3시경 미국 애리조나 준주 툼스톤에서 30초 동안 벌어진 무법자 카우보이들과 법집행관들 사이의 총싸움이다. 서부 개척 시대를 통틀어 가장 유명한 총격전으로 꼽힌다.

이 결투는 카우보이 빌리 클레이본, 아이크 클랜턴, 빌리 클랜턴, 톰 맥로리, 프랭크 맥로리와 보안관 버질 어프, 모건 어프, 와이어트 어프, 임시 보안관 닥 할리데이 간의 오랜 불화의 결과이다. 이 결투로 빌리 클랜턴과 맥로리 형제가 사망하고, 버질 어프, 모건 어프, 닥 할리데이는 부상을 입었다. 빌리 클레이본, 아이크 클랜턴, 웨스 풀러는 결투에서 도망쳤다. (위키피디아 발췌)

 

30초 동안의 결투... 캬~! OK 목장의 결투는 프레스킷에서 일어난 사건은 아니고, 애리조나 남부 Tombstone (툼스톤)에서 있었던 사건이예요. 애리조나 중북부 프레스킷과 애리조나 남부 툼스톤은 서로 거리가 꽤 됩니다. 법집행관은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법집행을 했기 때문에 어프 형제들이나 닥 할리데이가 프레스킷에도 종종 방문했던 것 같아요. 큰 코 케이트는 닥 할리데이와 사실혼 관계였어요. 큰 코 케이트는 나중에 말년을 이 프레스킷에서 보냈다고 하고요.

 

OK 목장의 결투가 워낙 유명하고 또 전설적이여서 이 결투가 소재가 된 영화가 여러 번 제작된 적이 있습니다. 아래 결투를 하기 바로 전 장면에 나오는 4명은 각각 영화 속의 닥 할리데이, 버질 어프, 와이어트 어프, 모건 어프입니다.

 

오케이 목장의 결투 (1957년 작)
툼스톤 (1993년 작)
와이어트 어프 (1994년 작)

 

 

미국 서부 개척시대 가장 유명한 결투 사건인 OK 목장의 결투만 봐도 애리조나의 이 터프한 위상을 아시겠죠? 애리놀다가 건조한 황무지를 말 타고 달리는 법집행관, 선인장 사이로 수많은 소들을 관리하는 카우보이, 무법자들과의 총싸움 등등 서부영화의 그 자체의 전통을 가득 담은 곳에서 산답니다. (갑자기 나 자신이 터프해진 느낌?)

 

술집이 있는 거리에서 코트하우스 플라자를 바라보는 경치도 보기 좋습니다.

 

 

프레스킷에서는 서부 개척시대부터 시작한 전통 있는 미국 술집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곳 술집에 앉아 예전 법집행관이나 카우보이의 터프한 생활을 상상하며 위스키를 마셔도 좋을 것 같고요. OK 목장의 결투에서 처럼 전설적인 총쏘기 솜씨를 가진 법집행관이 된 느낌이 들지도 모르죠. 아님, 반대로 무법자 카우보이로 빙의가 될지도 모르고요. 프레스킷 스스로가 모든 이의 홈타운이라고 했으니 방문하면 아마도 서부 개척시대에 빠져 들어갈 수 있을 거예요.

 

반응형

댓글(24)

  • 2021.01.21 04:02 신고

    왜인지 모래바람 부는 선술집 앞에 그 굴러다니는 덩굴줄이들이 나뒹구는 사진이 하나쯤 나올거라 생각했는데 엄청 시원시원하고 잘 정돈된 도시네요. 프라이팬 들고 있는 애리놀다님 꽤 터프한 느낌이어요 ^^

    • 2021.01.21 04:45 신고

      서부영화 보면 모래바람에 덩쿨이 뒹굴고 그러죠. ㅎㅎ OK 목장의 결투가 있었던 툼스톤 쪽은 사막이라 그런 풍경이 나올 수 있는데 프레스킷은 덜 건조한 곳이예요. 요즘의 프레스킷은 부자들이 사는 동네예요.
      저도 애리조나 살더니 터프해졌나 봐요. 총대신 프라이팬으로~~ ^^*

  • 2021.01.21 05:42 신고

    프레스킷의 미국 전통 술집인 살롱을 소개해 주셨네요
    살롱안에서 한잔 마시고 싶어집니다
    OK 목장의 결투 출연배우들이 다닌 살롱에사..

    추억의 영화 조금 생각납니다.

    • 2021.01.21 06:14 신고

      아이들하고 함께 한 여행이라 술집에는 안 들어 갔지만 남편이랑 둘이가면 꼭 방문해 보고 싶어요.
      이중 The Palace는 OK 목장의 결투의 실제 인물들이 즐겨 방문했던 술집이예요.
      1877년부터 터프한 손님들도 잘 서비스해 왔다고 자부심이 강하더군요. ^^*

  • 2021.01.21 06:02 신고

    한때는 정말 서부 영화 많이 봤던거 같아요.^^

  • 2021.01.21 06:51 신고

    서부의 중심 오케 목장 오우 뭔가 재미있는 도시 같습니다.
    오레곤과도 잘 어울리네요 마차 만드는 도시에서
    서부 개척자 그리고 총잡이 멋진 곳에 사십니다

    • 2021.01.21 07:09 신고

      OK 목장 결투가 있었던 곳은 애리조나지만 프레스킷은 아니고요. 툼스톤이라고 해서 멕시코 국경에 가까운 쪽이예요.
      19세기에는 프레스킷이 서부 개척자들이 많이 몰려 있어서 살롱도 많고 서부영화에 있을 법만 일들도 많이 일어났을 거예요.

  • 2021.01.21 07:59 신고

    와~~
    멋지네요.
    영화에서 보던 그 시대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이래서 잘 보전하는 것이 중요하군요.
    주위 경치는 현대적이고 참 평화로워 보이네요 ㅎ

    • 2021.01.21 10:02 신고

      예전에는 골드러쉬로 북적이고 살롱도 번성했는데 지금은 경치가 좋아서 여유있는 사람들의 도시예요. 프레스킷은 평화롭고 아름다운 도시였어요.

  • 2021.01.21 10:23 신고

    서부 개척시대~~ ok목장의 결투 어렸을때 참 많이 본 기억이 나는군요^^

  • 2021.01.21 13:28 신고

    정말 아이들이랑 가면 사진찍기가 곤란할때가 많은거 같아요!!
    이렇게 알고 보니 더욱더 멋진곳인거 같아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2021.01.21 15:04 신고

      술집을 찍으려고 했는데 아이들은 관심이 다른 곳에 있고. 거기에 술집이니... ^^;;
      프레스킷은 경치가 참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한데 예전에는 살롱문화로 아주 유명했어요.
      가보니까 예전 걸 잘 살린 멋진 도시더군요. ^^*

  • 2021.01.21 13:52 신고

    1877년에 살롱이면 설마 총잡이들? 이라고 했건만 정말...그들도 다녀갔던 술집이었군요...
    우와... 뭔가 굉장하네요..

    • 2021.01.21 15:05 신고

      예, 그 총잡이들입니다.
      서부 총잡이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OK 목장의 결투의 당사자들이 손님이였던 술집도 있어요. ㅎㅎ ^^*

  • 2021.01.21 15:43 신고

    앗 이렇게 먼나라 외국 사진을 보니까 렌선여행한것같아서
    정말 좋은데요 덕분에 여행하고 갑니다.

  • 2021.01.21 16:46 신고

    와우
    오랜만에 보는 OK목장의 결투 갑질나지만 너무나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 2021.01.21 17:10 신고

    영화에서 보던 그 술집?.. .아주 어릴적이긴 하지만요..

  • 2021.01.21 19:39 신고

    영화에서 보면 살롱앞에서 결투를 많이 하더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21.01.22 09:03 신고

      프레스킷 살롱 앞에서도 결투를 하고 그랬을까도 싶어요.
      가끔은 살롱 안에서도 쌈질하고 그랬을 거예요. ^^*

Designed by JB FACTORY